재난 대비 식량, 약품 이야기

식이 2016. 9. 20. 00:39 Posted by 해양장미

 근래 북조선과의 사이도 험악하고, 지진도 나고 하니 불안감을 느끼는 분들이 많을 겁니다. 사실 옛날엔 북쪽이 도발하면 라면 사재기를 하는 사람도 많고 그랬지요. 이번 글에서는 혹시라도 피난을 가야 하는 상황을 대비하여 어떤 식량과 약을 준비하는 게 좋을지 이야기해보겠습니다. 어지간해선 별 일은 없을 테지만, 알아 둬서 나쁠 건 없으니까요.

 

 

- 식량 -

 

 일단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 이야기입니다만, 비상사태를 대비해 라면을 구매하는 건 어리석은 일입니다. 라면의 유통기한은 결코 길지 않고, 라면의 부피대비 열량은 높지 않으며 여러 모로 큰 메리트가 없습니다. 유탕면은 건면에 비해 유통기한이 매우 짧아요. 그럼 보다 쓸만한 것들을 이야기해보지요.


 

 일단 구하기 쉽고 먹기 쉬운 것 중에 가장 부피대비 열량과 영양가가 높은 건 견과류입니다. 물론 그 중에서도 가장 저렴하고 흔한 건 땅콩이지요. 그러니 일단 땅콩을 준비하길 권합니다. 물론 취향대로 다른 견과를 준비하셔도 좋습니다. 더 부피가 작은 땅콩버터도 좋아요. 같은 원리로 견과나 깨를 쓴 강정도 강력 추천입니다. 실제 견과/깨강정은 조선 시대만 해도 먼 길 떠날 때 챙기던 휴대용 식량이었습니다.


 

 그런데 견과류만 많이 먹으면 소화가 잘 안 됩니다. 그러니 가능하면 곡물도 같이 챙겨 다니는 게 여러 모로 좋습니다. 비상사태를 대비한다면 다른 곡물보다 찐쌀(올벼쌀)이 좋습니다. 찐쌀은 한 번 쪄서 말린 쌀이라 그냥 먹을 수도 있고, 빠른 시간 내에 죽이나 밥을 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레토르트 밥도 부피 대비 식량으로는 나쁘지 않습니다. 조금 무겁지만요.


 

 인류가 오랜 기간, 그리고 현대에도 휴대식량으로 이용 중인 비스킷 또한 빼놓을 수 없습니다. 특히 위에 이야기한 땅콩버터를 비스킷에 발라 먹으면 부피대비 높은 열량 섭취가 가능합니다. 추천할 만한 건 다이제 같은 겁니다. 부피대비 참 아름다운 칼로리라 다이어트의 적입니다만, 비상시엔 그만큼 좋은 것도 없지요. 조리할 시간이 있고 물이 충분할 땐 견과를 넣은 죽을 끓여먹고, 아니면 견과, 강정, 비스킷을 먹는 걸 추천합니다.

 


 찬거리로는 마른김과 캔 햄, 캔참치, 소금과 간장을 추천합니다. 마른김은 먹을 수 있는 양에 비해 부피가 매우 작고, 영양가도 좋고 맛도 좋습니다. 좋은 마른김은 굳이 굽지 않고 그냥 먹어도 생각보다 맛있습니다. 찐쌀로 죽을 끓여 마른김, 간장과 함께 먹으면 됩니다. 캔 햄도 챙기면 좋은데, 부피대비 먹을 게 많은 편입니다. 캔 햄을 구울 여유가 없을 확률이 높기 때문에, 스팸같이 양질에 짠 캔 햄이 좋습니다. 캔참치는 굳이 설명이 필요 없겠지요? 하절기에 많이 움직이면 소금기를 챙기는 게 중요하니 간장 외 소금도 어느 정도 가져다니는 게 좋습니다.

 

 그 외 초콜릿이나 캐러멜을 좀 챙기는 게 좋습니다. 기운을 북돋고 덜 지치게 합니다. 또한 녹차를 챙기는 것도 추천입니다. 물을 끓여 먹어야 할 때가 있을 텐데, 녹차를 끓이면 맛도 괜찮고 비타민C의 섭취도 가능합니다. 같은 차라도 홍차나 오룡차에는 비타민이 파괴되어 거의 없습니다. 그리고 먹을 게 없으면 우려낸 녹찻잎도 먹을 수 있습니다.


 

- 약품 -

 

 약은 지병이 있는 경우 그 약부터 챙겨야겠지요.

 


 그 다음으로 챙기면 좋다고 생각하는 약품은, 포비돈요오드입니다. 포비돈요오드는 소독에 있어서는 참 훌륭한 약품이거든요. 세균부터 바이러스까지 싹 살균합니다. 상처를 소독할 수도 있지만, 충분히 깨끗하지 않은 물을 마시려 할 때도 소독할 수 있습니다. 식수 소독할 때는 1리터당 10%용액 몇방울 넣고 좀 기다렸다 마시라나요. 이렇게 소독한 물은 맛은 없지만, 위생은 많이 좋아집니다.

 

 그리고 포비돈요오드는 가글액으로도 씁니다. 목이 붓거나 하는 데 효과가 있고, 구내 세균을 살균할 수 있습니다. 7.5% 농도를 가글용으로 팔더라고요. 그 외 식기 같은 걸 세척하는 데도 효과적입니다.

 

 또한 유사시엔 의외의 쓸모도 있는데... 일단 포비돈요오드는 요오드 성분이라 방사선 내부피복위험시 갑상선을 보호하기 위해 임시방편으로 쓸 수 있습니다. 요오드 정제를 먹는 게 좋지만 구할 수 없다면 포비돈요오드를 갑상선, 가슴 부위에 바르면 소량의 요오드를 흡수하여 내부피폭 위험을 줄여줄 수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리고 화학무기인 겨자가스에 노출되었을 때 바로 바르면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도 합니다. 수포가 생기기 전에 바로 발라야 합니다. 여러 모로 쓸만하지요.

 

 포비돈요오드 외에 구하기 쉬운 것 중 식수, 음식물 소독과 겨자가스 노출 대응에 쓸 만한 게 또 있긴 합니다. 차아염소산나트륨 수용액, 그러니까 락스입니다. 락스로도 식수 소독할 수 있고, 겨자가스 수포작용에 대응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락스는 포비돈요오드와는 달리 꽤 유독하고 상처 소독 같은 덴 못쓰기 때문에, 유사시 가지고 다니기엔 덜 적합할 걸로 생각합니다.



 


 그리고 또 챙기길 권장하는 게 지사제입니다. 문명 생활 중엔 어느 정도 설사가 와도 불편한 정도입니다만... 피난같은 거 다닐 때는 그 정도 문제로 그치지 않습니다. 물론 세균성 설사가 왔을 땐 지사제를 함부로 먹으면 안 되니, 충분히 위생적인 음식을 먹어 세균감염만큼은 피해야 합니다. 세균감염이 아니더라도 과로와 스트레스로 설사가 올 수 있으니, 지사제정도는 챙기는 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 외에 밴드와 물파스 정도는 챙기는 게 좋겠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복서겸파이터 2016.09.20 0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습니다. 지진 자주 나는 지역에 사는 사람으로써 사재기가 막 하고 싶어지네요. ㅎㅎ

    • 해양장미 2016.09.20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지진으로 인해 현실적으로 일어날 확률이 높은 재앙은 블랙아웃일 것 같습니다. 며칠 지나면 복구되긴 하겠지만 막상 오면 제법 큰 혼란이 있을 것 같네요.

  2. as 2016.09.20 1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조식품이 비상식량으로 딱이죠.

  3. 솟대 2016.09.20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이런 상상을 하는데. 식수를 구하는게 가장 문제일것 같더군요. 서울같은 인구밀집지역이 아비규환 상황에 빠지면 정말 상상만 해도 끔찍합니다. 만인대 만인의 투쟁상황이 벌어지겠죠.
    저는 미국의 생존주의자들이 지하에 벙커짓고 식량 쌓아놓는걸 보니 '나도 저런거 있었으면 좋겠다'싶더라고요. 특히 북한애들 핵무기 완성이 끝물에 이르니 어중간한 지방가서 살고싶은 생각도 듭니다.

    • 해양장미 2016.09.20 15: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지요. 사실 음식은 2주 정도 안 먹어도 현대인은 워낙 평소에 잘먹어놔서 괜찮습니다. 그렇지만 물은 계속 마셔야 하지요.

      식수를 구하려면... 일단은 아예 답이 없어보이는 물은 피하고요. 그나마 먹을 만해 보이는 물을 간이정수기나 휴대용 정수기로 거른다음, (없으면 불순물을 침전시킨 후 천, 종이, 숯 같은 걸로 거릅니다.) 본문에 적은 포비돈요오드 등으로 살균을 하거나 끓여서 마시면 됩니다.

      핵은 열폭풍 특성 상 지하에 있으면 낙진을 제외하면 그나마 안전한 편인데, 서울에선 지하철 역사 안을 추천하더군요. 지방 중소도시 같은 곳은 핵무기 공격에선 안전할 거 같고요.

  4. 유월비상 2016.09.20 1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상식품을 초콜릿 위주로 가져가면 안되려나요? 단위부피 당 칼로리 최고인 음식이 초콜릿인데, 초콜릿이 먹다보면 갈증이 잘 나는 식품이라 괜찮을지 모르겠습니다.

    • 해양장미 2016.09.20 2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단기간이면 괜찮은데 초콜릿이 포만감이 없는편이고, 맛도 물리는데다 보존성도 의외로 나쁩니다. 영양성분도 편중이 있고요. 특히 더운 날엔 쉽게 녹아버려서 먹기 좀 불편하기도 합니다.

  5. 알바생 2016.09.21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뉴스를 보니, 도쿄대 교수가 우리나라에 7.0의 지진이 올 수도 있다고 하더라고요. 아무래도 지진이 많은 일본의 교수가 한 말이라서 더 걱정이 되는데요. 만약 7.0의 지진이 난다면 우리나라 행정부는 잘 대처할 수 있을까요? 경주에 친척이 있어서 더 걱정되네요.

    • 해양장미 2016.09.21 2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미 조선 시대엔가 왔던 게 6.5~7.0쯤 되지 않으려나 하는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행정부 대처야... 이번 정부는 기대할 게 없는 거 같고 다음 정부는 어떨지 봐야지요. 경주엔 기와집 같은 게 많아서 피해가 더 크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 알바생 2016.09.22 0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친척집이 기와집으로 만든 식당인데요. 정말 걱정되네요.

  6. 비스켓 2016.10.08 1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스켓 좋아하는데 어느정도 먹어야 적당할까요 식사용으로

  7. 비스켓 2016.10.08 2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회 제공량 수준으로만 먹으면 되겠군여 ㅠㅠ
    궁금한게 하나있는데 오래앉아있으면 좋지않다는말이있던데
    가능한 움직이는 시간이 많은게 좋다는거죠??

  8. 비스켓 2016.10.08 2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확실히 다른건 몰라도 오래앉아있으면 정신적으로?? 약간.. 우울감이 느껴지던데 시간날때마다 30분이상 움직이니까 마음이 시원하다고 해야돼나 그런걸 느끼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