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문제, 문재인식 좌파 포퓰리즘의 대가

사회 2018. 8. 12. 12:40 Posted by 해양장미

 추천 브금

 

https://youtu.be/ASuSYjT2a00

 


 지난 77, 나는 인천-서울 버스 교통대란 예고라는 포스트를 올리며 앞으로 있을 문제를 이야기했습니다. 링크는 여기 있고요


http://oceanrose.tistory.com/828



 

 이후 역시나 대부분의 인천 광역버스들이 일제히 폐선 신청을 해버려서 큰 불안이 찾아온 상황입니다. 인천 시민들에게 광역버스는 꼭 필요한 대중교통수단입니다만, 수익성이 좋은 편이 아니다보니 이미 오래 전부터 갈등이 빈번했습니다. 그래도 어찌어찌 겨우 꾸려나가던 상황에 주 52시간을 적용해버리니 더 이상 운영할 수가 없게 된 것입니다. 관련 기사는 다음 링크에.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5&aid=0002841914

 

 협상이 잘 되지 않으면 박남춘 인천광역시 정부는 출범부터 민심을 잃게 될 겁니다. 시민들은 출퇴근 대란을 피할 수 없겠고. 현 상황은 대략 이런 것 같네요.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79&aid=0003132685


 

 그리고 문제가 생긴 건 당연하게도 광역버스 뿐만이 아닙니다. 인천 버스와 경기 버스 모두 52시간 시행 이후 배차 간격이 현저하게 늘었습니다그에 만원 버스가 많아졌고, 기사들은 최대한 빨리 달려 배차를 줄이기 위해 도로에서 폭주 중이며, 동시에 원래도 그랬지만 더 불친절해졌습니다.


 

 좌파 정책은 본래 서민들을 힘들게 하는 법인데, 이 버스대란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광역버스를 타고 출근하는 사람은 부자가 아닙니다. 비교적 집값이 저렴한 지역에서 살면서, 돈을 더 많이 벌기 위해 장거리 출퇴근을 하고 있는 것이지요. 자차출퇴근을 하거나 역세권에 살아도 버스대란의 피해는 적습니다. 역에서 거리가 먼 지역에 사는, 대중교통을 타는 사람들이 두 번째로 큰 피해자입니다. 가장 큰 피해자는 당연히 버스회사와 그 노동자들이고요.


 

 이 정권이 제대로 된 정권이라면, 바보가 아닌 이상 누구나 예측 가능했던 이 대중교통 대란을 미리 대비했어야 합니다. 운임을 올리건 준공영제를 강화하건. 그러나 이 좌파 포퓰리즘 정권과 그 추종자들에게 이성적인 뒷생각이나 책임감 같은 건 없습니다. 망상은 일단 밀어붙이고, 아집부리고, 뒷수습은 세금 뜯어서 메우는 게 좌파 포퓰리스트들이지요. 그리고 남탓만 죽어라 합니다. 불만을 표현하면 일베로 몰고요.


(그림은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나는 버스를 많이 타진 않습니다만, 버스대란은 모두에게 피해가 옵니다. 버스에 문제가 생기면 사람들이 더 차를 끌고 나오니까 도로가 혼잡해지고, 도시철도는 더 미어터지기 마련이거든요.


 

 좌파 포퓰리스트에게 권력을 넘기고 나니 하루하루 청구서가 날아오고 있습니다. 나라살림의 그 어떤 면을 보아도 이 정권은 국정을 이끌어나갈 만한 기초실력이 없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하야해야합니다. 그러나 현 시점에서는 문재인이 하야하더라도 차기를 맡을 만한 인물이 없습니다. 87년 민주화 이후 정치적으로 최악의 시대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rmalitear15 2018.08.12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남 좌파인 본인들이야 그냥 자가용 타면 된다 이거죠
    이들의 망상이 서민에겐 도움은 커녕 재앙 그 자체인 이유고요

    • 해양장미 2018.08.12 15: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번 정권 요인들이야 어차피 본인이 운전도 안하는데, 매일같이 과속하고 버스전용차로 들어가서 과태료 범칙금 수백만원씩 내면서 돌아다니는 위인까지 있으니 버스 따윈 신경도 안 쓰겠지 싶긴 합니다.

  2. O44APD 2018.08.12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라가 망한다는 느낌이 드는건 처음이군요. 고작 2년차인데도요

    문제는 아직도 남은기간이 많다는건데 1일 1재앙만으로 끝내줬으면 합니다. 진심으로요

    • 해양장미 2018.08.12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일 1재앙만 해도 임기 다 채우면 나라가 망하겠습니다. 그런데 1일 다수 재앙 중이라... 빨리 지지율이라도 떨어져야 미래가 있을 것 같습니다.

  3. 우동닉 2018.08.12 1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 무관심층들도 못한다고 생각할 법한 악수를 최근 연발하는 걸 보니 어쩌면 추석 안에 50% 깨질 수도 있다고 생각까지 하게 됐습니다. 그걸 정부도 짐작하고 있으니 예정보다 빨리 북한과의 대화 국면으로 들어가 종전선언을 끄집어 내기 위해 목을 매는 것이겠지요

    • 해양장미 2018.08.12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건에 대해, 아직은 사람들이 지방정부나 버스회사 탓을 하고 있긴 한데 주 52시간 강행이 본질적인 문제라는 게 알려지는 데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 같습니다.

  4. O44APD 2018.08.12 1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사는 지역도 비슷한 일을 겪고 있습니다. 시외버스가 아니라 시내버스가 회생에 들어갔는데요. 당장의 대책은 배차를 줄이고 순환 노선은 반으로 나눠 축소한 상태입니다. 그래도 시 내에 거주하면 괜찮지만 원래부터 배차가 적었던 군지역은 치명적인 상황입니다.

    회생 절차 관련해서는 부지 매각과 더불어 준공영제를 도입한다고 하는데 결국은 또 세금으로 귀결되는지라 정부가 최저임금 52시간으로 병주고 시에서 준공영제로 약주는 모양세라 기분이 그렇습니다.

  5. 유월비상 2018.08.12 2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스운영 난맥을 전하는 기사에 사람 더 뽑으라는 좌파들을 봤습니다. 사람 뽑을테니 요금 대폭 인상한다 하면 뭐라 대답할지 궁금할 뿐입니다.

    서울사는 사람으로서 국내여행할 때마다 느끼는게, 서울 버스는 정말 배차간격이 좁다는 겁니다. 지방 군이나 중소도시는 말할 것도 없고, 수도권 위성도시만 가도 10분에 한 대면 자주오는 편이거든요. 거기에 서울은 노선도 굉장히 많고, 같은 구간을 공유하는 버스가 많지요. 실제 예를 들자면, 도봉로 버스차선엔 무려 15개 노선이 도봉산역부터 미아사거리역 구간을 공유합니다.

    서울이라면 운영 문제가 터져도 피해는 덜하지만(버스가 더 혼잡해지긴 하겠지만요), 서울 바깥에서 조금이라도 노선단축하면 바로 헬게이트가 열릴 겁니다. 대체 정부는 무슨 생각을 하나 몰라요.

    • 해양장미 2018.08.12 2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운임을 버스회사가 마음대로 정할 수가 없는데, 어떻게 사람을 마음대로 더 뽑나요. 좌파들은 예전에 맥쿼리가 9호선 운영할 때 운임 올린다니까 갖은 유언비어 퍼뜨리면서 악마화시켰던 건 진실파악도 못하고 있겠지요. 그러고 그 때 서울시 재정 천문학적으로 들인 박원순은 좀 지나니 내로남불 식으로 대중교통 운임을 수직상승시켰고요.

      서울은 인구밀도가 워낙 높으니까 버스를 그렇게 돌려도 됩니다. 제 기억이 맞다면 버스 전체가 준공영제로 돌아가기도 하고요. 그렇지만 경기도는 물론 인천광역시만 해도 그렇게 돌릴 수가 없습니다. 서울시는 광역버스 같은 건 책임지는 게 없기도 하지요. 갑질은 하는데요.

      현실을 이해하고 개선하는 데는 관심도 없고, 망상과 아집만 밀어붙이는 족속들이 참 시민들 고통스럽게 합니다.

  6. 퐁퐁123 2018.08.12 2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도 시민분들이 점점 깨닫고 있는듯 하지만 모든 일들에는 대체로 그럴만한 이유들이 있으며 현실을 좀 더 낫게 개선시키기 위해서는 희생이나 대가가 불가피하다는 것을 인지해야 답이 있을 것 같습니다.
    이러한 사회적 상식이 보편적으로 자리잡아야 현 정권 같은 포퓰리스트들이 날뛸 정치적 공간이 점점 줄어들겠지요.

    • 해양장미 2018.08.12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치의 종교화가 극단화되어, 신앙과 맹신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믿어 의심치 않는 광신도가 너무 많아진 상황입니다.

      다만 그것도 이제 가장 심각한 시기는 지나가는 것 같네요. 광신과 망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는 것입니다.

  7. 윈브라이트 2018.08.13 0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폐선까지 열흘인가 남았더라구요. 인천-서울 버스대란이 제대로 해결이 안되면 엄청난 헬게이트가 열릴텐데요.

    물론 그쪽 사이트에서는 버스회사가 보조금 달라고 떼쓰는거다, 버스회사 내부 임금 불균형이 문제다 (사장은 흙파서 장사합니까?), 기레기가 괜히 52시간 정책 탓으로 몰고 있다, 이런식으로 양념을 쳐대고 있네요. 불면증 환자들의 밤은 오늘도 평화롭습니다.

    • 해양장미 2018.08.13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협상 기한이 일단 16일까지입니다. 아마 시에서 돈을 주고 해결할 가능성이 진짜 폐선 가능성보다는 높다고 생각하고 있긴 합니다.

      문제는 중앙정부에서 주당52시간 및 최저임금인상을 밀어붙이고는, 이런 공적 영역에서조차 제대로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문빠들의 아무말 대잔치는 덤이고요.

  8. 우동닉 2018.08.18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10273443

    인천시가 이렇게 버스대란을 피했군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