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하기 좋았던 연말이라고 생각합니다.

경제 2018. 12. 27. 15:15 Posted by 해양장미

 추천 브금

 

https://youtu.be/pF3MR8Ht3k8

 

 주식이건 부동산이건, 숏포지션으로 갈 거 아니면 쌀 때 사야합니다. 그런데 막상 싸졌을 때 사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겁나거든요.


 

 주가가 많이 낮아졌습니다. 그러니까 사기 좋은 연말이었고 지금도 그렇습니다. 싸지면 사고, 오르면 팝니다. 그러면 돈을 법니다. 말은 쉽지요. 실행은 어렵습니다. 싸질 때는 더 싸질 것 같고, 반등하면 기술적이고 일시적인 반등 같고, 많이 오르면 더 오를 것 같습니다.

 

 ‘내가 현자라고 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종목 선정해주고, 매수 매도 타이밍 알려줄 테니 돈을 달라는 사람이 많지요. 다 사기입니다. 내가 트레이드해서 돈 많이 벌 수 있으면 왜 리딩을 하나요. 트레이드로 벌 자신이 없으니까 유료 회원을 모집하는 겁니다.

 

 여러 번 이야기했지만 주식투자를 할 땐 주식이 배당증권이라는 개념으로 접근하는 게 편합니다. 이건 꼭 현금배당주에 투자하라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현금흐름이 투명하고 이익을 확실하게 내고, 오너의 마인드가 제대로 박혀있다면 유보금 쌓아서 BPS늘면 주가에 장기적으로는 잘 반영됩니다. 자사주매입은 더 좋고요. 배당이라는 건 현실적으로 회사와 주주간의 상호신뢰를 쌓기 위한 요식행위에 가깝습니다. 우리나라에선 현금배당이 없는 회사는 재무가 엉망이거나 분식회계일 가능성이 제법 높거든요.



 회사가 장기적으로 성장 중이고, 돈을 잘 벌고 있고, 재무적 문제가 없고, 앞으로도 돈을 별 문제 없이 벌 거 같고, 배당을 잘 하고 있는데 주가가 하락하면 좋은 겁니다. 그런 식으로 하락한 주가는 회복되기 마련이고, 주가가 싸지면 배당수익률이 좋아지니까요. 그렇지만 많은 사람들은 주가가 하락하면 잘 못 삽니다. 주가가 많이 오른 후에야 사지요.



 바닥에서 주식을 사려는 사람은 대체로 바닥에서 잘 못 삽니다. 주가의 바닥은 아무도 예측할 수 없습니다. 바닥인 줄 알고 살면 지하 있고, 더 빠질 것 같아서 안 사고 관망하면 오르고, 원래 그런 겁니다. 주식은 매도자와 매수자가 있어야 거래가 되는 건데, 매도자는 더 떨어질 거라고 생각하는 거고 매수자는 이제 오를 거라고 생각하는 겁니다. 서로의 이견이 없다면, 주식은 거래되지 않습니다. 주식이 거래된다는 건 시장에 이견이 있다는 거고, 이견이 있으니까 주가가 움직입니다.

 

 거의 예외 없이, 하락의 고통을 견뎌낸 투자자들이 상승의 기쁨도 누립니다. 그리고 배당을 보고 투자한 투자자는 하락이 덜 고통스럽기 마련입니다. 이제 어제 날짜로 배당기준일이 지났는데, 간밤에 미국장이 워낙 좋아서인지 오늘 배당락은 대체로 그리 심하지 않습니다. 하락장에서 꾸준히 매수하신 분들이 좋은 배당수익률을 거둘 수 있는 한해의 마지막입니다. 물론 종목 선정 잘못하면 다 소용없습니다. 회사가 앞으로 돈을 벌지 못 벌지는 판단을 할 수 있어야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복서겸파이터 2018.12.27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는 숏포지션으로 생각하고, 배당락 생각해서 인버스 레버리지 질렀는데, 선생님 말씀 들으니 딴 것도 사야하나 생각이 드네요. 감사합니다.

  2. 카일10 2018.12.27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버크셔 b 에 투자했습니다. 10년 주기설(?)에 의해 리먼 사태 같은게 또 터지지 않는 이상 현재 가격은 충분히 쌉니다. 어제 미국 지수 5% 상승은 정말 기록적인 상승이었던 거 같네요

    • 해양장미 2018.12.27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버크셔 드셨군요. 그 회사는 다 좋은데 버핏옹의 춘추가 불안요소인 것 같습니다. 저는 버핏옹이 근래 신규 매입한 회사에 관심을 가지고 있네요.

  3. 유월비상 2018.12.27 15: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릎에서 사서 어깨에서 팔라는 말이 그래서 명언이지요.

    저야 장기투자를 할 생각이지만, 그래도 매수매도시점에 대한 최소한의 가이드라인은 만들려 합니다.

  4. 퐁퐁123 2018.12.27 1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년전쯤부터 전업투자자였던 이모부한테 주식을 배우고 있는데 이모부가 제일 먼저 하신 말이 쌀 때 사고 비쌀때 팔라는 말이었죠.
    이 나라 코스피의 주가는 이미 10년전 주가 수준이고 최악의 상황을 가정한 모든 악재를 선반영중이라 더 이상 떨어지기 힘들다고 보여집니다.
    실제로 아직도 개인들의 비중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기관들은 꾸준히 개인들이 던지는 물량을 받아먹으며 매집을 하고 있는 중이죠.
    Cj나 아모레퍼시픽 현대차4형제 같이 기관들이 매집물량을 가지고 있는 종목들은 상당한 반등이 있었고요.
    돈만 있으면 사고 싶은 것들이 참 많은데 사회초년생이라 돈이 없어서 별로 못사는게 참 아쉽네요.
    저같은 개미들은 그냥 심플하게 싸고 수급 좋고 공매도 없고 저항대 별로 없는거 사서 1년 이상 묵혀두는게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추가로 보자면 환율 유가 금은 가격 해외지수 야간선물 지수 이평선 거래량 시황/산업 분석 호재 악재 조사 등등 끝이 없겠지만요.

    • 해양장미 2018.12.27 2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승이 있으시군요. ㅎㅎ

      PBR기준 코스피가 워낙 저점까지 갔더래서, 더 많이 빠지기가 힘들긴 합니다. 지금이 IMF도 글로벌 금융위기 상황도 아닌데, 2000 하회할 때 거의 그 육박할 만큼 빠졌었으니까요.

      사회초년생일 때 올해같은 장을 만나는 건 좋은 것 같습니다. 좀 평단이 깎여도 배울 게 많은 장이겠지요. 거친 바다가 노련한 뱃사람을 만든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