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와 위선은 세트메뉴입니다.

사회 2018. 12. 26. 20:22 Posted by 해양장미

 추천 브금

 

https://youtu.be/XPiWUq5DUjE

 

 

 우리나라는 사기범죄가 흔합니다. 사기꾼도 많고, 사기에 당하는 사람도 많습니다. ‘나는 똑똑하니까 사기에 안 당할 거야.’ 라고 생각하는 분들에게는, 안타깝게도 그런 사람들이 크게 잘 당한다는 말을 해드려야겠습니다.



 사기의 피해자가 될 때, 사실 처음에는 그게 사기인지 아닌지 알 방법이 없습니다. 정보가 부족하니까요. 누가 봐도 처음부터 사기 같으면 피해자도 없겠지요. 그런데 보다 보면 뭔가 이상한 느낌이 오는 시점이 있습니다. 문제는 여기서 냉정한 판단을 하는 게 어렵다는 겁니다. 마음이 약할수록, 윤리적인 사람일수록, 스스로의 판단능력에 자신감이 있을수록 빠져 나가기가 어렵습니다. 내가 오판을 할 수 있고, 오판을 빨리 수정해야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일수록 피해를 덜 봅니다.

 

 사기의 사례들을 보면 꽤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게 있습니다. 많은 경우 사기꾼은 본인이 선하다는 인상을 주기 위해 노력한다는 것입니다. 단언컨대 사기와 위선은 세트메뉴입니다. 나중에 잘못되더라도 나는 선한 사람이고, 선의로 그런 것이다.라고 항변하면 처음에는 피해자도 세게 잘 못 나갑니다. 그러니까 사기꾼은 평소에 선해 보이는 발언을 많이 합니다. 나는 누군가가 선해 보이는 발언을 일정 이상 많이 한다면, 또는 선해 보이는 인상을 일정 이상 보이고 다닌다면 사기꾼 기질이 농후하다고 생각합니다. 설령 본인이 사기 칠 생각이 전혀 없더라도, 충분히 좋은 사기꾼의 자질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본인의 현재 의지와 무관하게 타인에게 언제든 피해를 줄 수 있는 조건을 갖춘 것입니다. 세상엔 계획적인 사기꾼도 많지만, 우발적인 사기꾼도 있긴 합니다.



 그리고 사기를 잘 치는 사람은 잘못을 저질렀을 때 빨리 인정하는 법이 없습니다. 기다리면 좋아질 것이다.’ 라고 하다가, 문제가 커지면 선의로 그런 것이다.’ 라고 하거나 남 탓을 합니다. 크건 작건 사기를 당해 본 분이라면 나의 이 말에 대체로 공감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이 말들은 일반론입니다. 절대 특정한 정치인이라거나, 특정한 정치세력 같은 게 사기꾼이라고 명시적으로 주장하고 싶은 게 아닙니다. 사기를 예방하고, 가능한 덜 속는 법을 알리기 위해 본문을 작성하였습니다.

 

 그래도 진짜 착한 사람도 있지 않냐고요? 있지요. 진짜 착한 사람들은 다음과 같은 특색을 보입니다.

 

 진짜 착한 사람의 패턴 중 하나는 매일 손해보고 뜯어 먹히는 겁니다. 그래도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삽니다. 그렇게 살아도 손해 볼 뿐 잘 죽지는 않습니다. 평소에 뜯어먹은 사람들이 있으니까, 진짜 힘들어하면 조금은 도와주거든요.

 

 다른 패턴 중 하나는 소위 호구나 쉬운 사람이 되지 않기 위해 노력하면서 티를 안 내는 유형입니다. 성인이 된 후엔 이 유형이 많습니다. 착한 티를 내면서 살면 손해를 보기 마련입니다. 그러니까 진짜 착한 사람은 그런 티를 잘 안 내게 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복서겸파이터 2018.12.26 2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소소한 사기를 당해보고나서 깨달은 진리는 세상에 공짜는 없다는 겁니다. 저걸 깨달은 이후에는 더 이상 사기는 안당하고 삽니다. 물론 손해볼 때야 있겠지만요. ㅎ

  2. 유월비상 2018.12.26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는 학계와 전문집단의 주류의견을 따르고, 통상에 비해 터무니없는 것들은 우선은 의심하려 합니다. 예를 들어 현대의학에 반기를 들거나 효과가 엄청난 건강상식이나 약품, 주장은 100% 사기로 생각합니다. 그래야 사기든 가짜뉴스든 안 속고 사는 것 같아요. 가끔 터무니없다고 여긴 게 사실이 되기도 하지만, 그래도 그게 제일 안전합니다.

    + 조금 딴 주제입니다만 한국에 사기가 많은 이유가 궁금하네요. 제가 읽었던 글들을 종합해보면 저신뢰 사회+관대한 처벌+채무불이행을 사기죄 고소로 해결하는 관행 셋의 콜라보로 압니다만.

    • 해양장미 2018.12.26 2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처벌이 관대하기도 하고, 사실적시도 명예훼손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사기꾼이 활동하기 좋은 조건이기도 합니다.

      사업을 하거나 투자를 하거나 하면 뭔가 사기당할 만한 게 많습니다. 비트코인 등 가상증표만 해도 실질적으로 사기당한 사람이 많았지요.

  3. O44APD 2018.12.26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들어 착하다 , 도덕성 , 선의 이런말들을 남발하는 사람들은 설사 성직자 일지라도 무의식적으로 경계부터 하게 되더군요.

    액면가 그대로 믿지 못하는 이유는 선과 악의 경계가 희미해지고 위선이 넘치는 세상이라 그런걸까요.

    • 해양장미 2018.12.26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에 대한 제 의견은, 한국같이 국가의 권력이 강하고 사적 폭력과 구제를 엄격히 금지하는 나라에서는 타인을 속이는 게 이익을 추구함에 있어 합리적인 행위가 된다는 것입니다.

      사기를 쳐도 법의 보호를 받을 수 있어서, 이익에 비해 손해가 크지 않게 되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 법은 가해자에게 유리한 면이 많습니다.

      대조적으로 법은 멀고 총칼과 주먹이 가까운 시대나 환경 또는 결투가 허용되던 문화권에서는 함부로 거짓말을 하거나 무례를 저지르기가 좀 더 어려웠지요.

  4. armalitear15 2018.12.27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제로 처음부터 잘해주는거 같아보일땐 의심부터 해야 하는게 맞죠.
    사기꾼들 수법중 하나가 초면부터 친절하게 나가는거이기 때문이니요.

  5. 둥둥구리 2018.12.27 0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이 사기꾼한테는 천국같은 나라라는 말까지도 많이 들어봤는데 이 정도로 환경의 상태가 심각하다고 생각하시나요?

    그리고 사기와 더불어 한국에서 판치는 범죄가 뭐라고 생각하시나요? 미리 조심조심하고싶습니다.

    • 해양장미 2018.12.27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기가 흔하고 누구나 겪을 수 있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나는 안당할거라고 생각하면 안 됩니다. 나도 당할 수 있다고 평소에 생각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습니다.

      요새 우리나라에서 사기 외에 판치는 범죄야 성범죄 무고지요. 남성의 경우 요즘같아선 그건 아무리 조심해도 지나침이 없을 겁니다.

  6. 차선 2018.12.27 0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기를 당하지 않는 최고의 방법은 자기자신을 과신하지 않는 거였군요. 매번 느끼지만 그게 참 어려운 것 같습니다.

    • 해양장미 2018.12.27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기자신을 과신하는 사람은 사기를 당해도 크게 당하고, 이상한 종교에도 깊이 잘 빠집니다. 교만은 인생을 망치는 지름길입니다. 겸손이 괜히 전통적인 미덕이 아닙니다. 남에게 잘 보이기 위해 겸양의 미덕을 갖추라는 게 아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