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노는 노무현 말 좀 들어라.

정치 2011. 5. 11. 21:36 Posted by 해양장미


 근래 소위 친노들의 행위를 보면 나는 그들이 노무현의 말을 들을 생각이 개미 눈물만큼이라도 있는 건지 의심스럽고, 그러다보니 이젠 혐오스럽다. 지금 현재 노무현이 만약 진짜 죽은 게 아니라 살아있다고 가정해보자. 그가 소위 친노들과 유가족들의 행위를 보면 무슨 생각이 들까?


 노무현은 어떤 측근들에게 정치를 하지 말라고 했다. 또한 아무도 원망하지 말라 했다. 그리고 자신이 분배를 충분히 하지 못한 것에 대해 후회했다. 비석도 작은 거 하나만 세우라 했다! 비록 늦었지만 그는 자신이 뭘 잘못했는지는 알고 있었던 것 같다. 내 생각엔 어쩌면 지난 정부에서 친노들이 간신배같은 행위를 좀 덜 했으면 노무현이 그리 망가지지는 않았을 것 같기도 하다.


 어쩌겠는가. 그의 말대로 운명은 불행했던 것을. 그러나 과거는 지나간 것이고, 현재는 바꿀 수 있다. 그러나 친노는? 그들은 노무현을 신성시하면서 종교 장사를 하려고 하는 게 아닌가. 그들은 노무현의 말을 아전인수로 해석하고, 자기 유리한 대로 편집한다. 뇌물 수수 혐의로 노무현을 죽게 만든 권양숙이나 노건호가 자꾸 나서서 사업 벌이는 건 정말로 짜증난다. 진짜로 인간 노무현에 대해 애정과 신뢰를 가진 사람이 있긴 있는 건가?!


 시간이 지나면 봉하에는 신전이 세워질지도 모른다. 거기선 성물을 팔게 될 것이다. 노무현의 성상 앞에서 사람들은 기도를 하게 될 거다. 오죽하면 혹자는 노무현이 죽었을 때 그의 광신도가 노무현을 살해했을 거라는 짐작을 하기도 했었다. 이 현상은 점점 심해지고 있다.


 숭고할 법한 대상이 웃기는 대상이 될수록 시니컬한 현실주의자는 늘어날 것이다. 그러나 세상에는 뜨거운 꿈을 가진 이가 필요하다. 서로 다른 사람이 다양하게 어울리면서 사회는 생명력을 얻고 존속ㆍ발전한다. 그런데 꿈을 가져야 할 이들이 신생 종교에 홀리고 있으니, 이걸 당사자 노무현이 보면 뭐라 생각할까? 그는 실수는 많이 했지만 진짜로 멍청하지는 않았다.


 지못미. 노무현을 지켜주지 못한 이들이 노무현의 뜻을 받들지 않고 죽은 노무현을 팔아먹고 있다. 그들이 왜 노무현을 지켜줄 수 없었는지는 모두들 아웃 오브 안중. 아마 이 시점에서 숭고함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향후 친노만큼 정치적 혐오감을 불러일으킬 소지가 큰 집단도 없을 거다. 다수는 종교에서 빠져나오지 못할 테지만, 어떤 사람들은 분명히 자신의 믿음에 대해 언젠가는 회의하게 될 테니까. 하긴 그 사람들 권력 있을 때부터 사람들이 정치를 혐오하게 만들었었지.


 추가로 내가 우려하는 것 중 하나는 이런 흐름이 사실 상당히 극우적이라는 것이다. 언제라도 그들은 극우로 귀결되어 지극히 나쁜 결과를 만들 수 있다. 또한 언제라도 다른 극우파와 합칠 수 있다. 종교적인 이야기는 이성적이지 않은 법이다. 그리고 사도 시티즌 유는 그런 데에는 매우 뛰어나다. 그는 초대 교황 성하로 추대받기에 충분하다. 권력 투쟁은 이미 시작되었다. 아마 그들은 노무현의 시신을 화장한 것을 후회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그러게 이럴 거면 미라로 만들었어야지!


 여하튼 상황은 이 정도고. (다음 링크에선 화면 중앙의 '상세정보'를 눌러보길 권장)

 

http://www.norangage.com/shop/goods/goods_view.php?&goodsno=154&category=003


 ‘말씀’으로 생각을 나누니...


 다시 한 번 강조하는데 노무현 생각부터 좀 존중해줬으면 한다. 정말로.


http://www.nosamo.org/center/center_view.asp?PNUMBER=09090900110273101617


 원래 좀 이렇긴 했지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상록수 2011.05.11 2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번째 링크의 기도문은 할 말을 잃게 만듭니다. 친노들이 광신도처럼 구는 게 오히려 노무현 이미지를 망칠 수 있을텐데요. 친노들은 노무현 지능안티같습니다.

    • 해양장미 2011.05.11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친노들은 많은 경우에 (심정적인) 윤리적 우위를 주장합니다. 그리고 자신보다 더 윤리적인 상대를 보면 비현실적이라고 주장합니다.

      이렇게 형성된 윤리적 우위 이미지는 부도덕한 사회의 메시아입니다. 그것이 진실이건 거짓이건 중요하지 않습니다. 종교에는 논리적 타당성과 이성이 적용되지 않으니까요.

      문제는 현실 민주주의 정치는 심정적인 윤리적 우위의 게임이 아니라는 겁니다. 윤리적 우위에 경도된 권력자가 자신의 윤리적인 기준으로 현실을 통치할 때, 그 행위는 전제정에나 어울릴 법한 것이 됩니다. 일단 나타나는 현상만 봐도 노무현교도들에게 노무현은 정치적인 의미에서의 대통령을 넘어서 있지요.

    • 상록수 2011.05.12 2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친노들의 저런 행동이 극우적이라는 것에 동의합니다.

    • 상록수 2011.05.12 2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치인을 교주로 추앙하는 것은 비판받을 일이지요. 마치 박정희 신도들을 보는 것 같습니다.

    • 해양장미 2011.05.12 2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보기엔 박정희 신도들도 저렇게는 안 합니다. 저런 사람들이 있으면 박근혜가 먼저 가서 창피하다고 말리지 않을까요? 박근혜가 저런 식으로 박정희 장사를 했으면 벌써 부도났을 겁니다.

      조금 다른 관점에서 생각해보면 쉽습니다. 김대중을 추앙하는 자들이 저렇게 하면 과연 무슨 소리를 들을까요? 지금도 온갖 욕은 다 먹는데 말이지요.

  2. 상록수 2011.05.12 2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저한테 노무현 자작나무 액자가 주는 충격이 컸나봐요.
    세상에 어젯밤 꿈에 저 액자가 나왔다니까요.

    • 해양장미 2011.05.12 2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꿈에까지 나왔군요. 괜한 걸 보여드린 게 아닌가 모르겠네요.

      예전에 나경원 의원이 집에 이명박 사진을 걸어놓고 산다는 말을 듣고는 여러 의미로 폭소했었는데, 지금 보면 그게 딱히 유난한 행위는 아니었던 거 같아요.

  3. 비글 2011.05.16 17: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무현은 내 인생의 원수지만 참 불쌍한 사람이야..

    • 해양장미 2011.05.16 1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는 그에게 동정심이 아닌 안타까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의 정치적 실험이 한국의 정치사에서 많은 교훈을 남긴 것은 분명합니다. 문제는 친노가 그것을 바르게 깨닫지 못하고 있다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