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마 빈 라덴의 죽음은 어떤 의미일까

정치 2011. 5. 9. 00:02 Posted by 해양장미


 며칠 전에 빈 라덴이 죽었단다. USA의 타켓이 된 것치고는 그만하면 짧게 산 것은 아닐 거다. 그렇지만 나는 그의 죽음이 마땅하게 느껴지지는 않는다.


 가장 큰 문제는 빈 라덴이 그냥 사살되었다는 것. 그는 후세인과는 다른 죽음을 맞았다. 어떤 관점에서 볼 때, 그는 USA라는 악에 맞서 순교한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911 테러는 높은 확률로 빈 라덴의 행위일 거라 생각한다. 그리고 그의 죽음에는 별 감흥이 없다. 나는 이슬람을 USA보다 몇 배는 싫어한다. 그러나 빈 라덴에게 충분한 항변의 기회가 주어진 것 같지는 않다. USA가 현명한 대응을 한 건지 의문이다.


 USA는 정의를 표방하는 것 치고는 정의롭지 못한 행위를 너무도 많이 했다. 비록 USA에게 복수의 명분은 있겠지만, 그들은 힘의 승부로 상황을 몰고 갔다. 결국 빈 라덴의 사살은 향후 발생할 수 있는 테러를 막는 데 큰 도움이 되지는 않을 수 있다. USA가 폭력적인 행위를 멈추지 않는 한 항전의 가능성은 계속 남아있다. 또한 빈 라덴을 어느 정도 ‘자신의 편’이라고 믿는 사람들을 USA는 다시 한 번 건드렸다.


 갈등이 심화될 수 있다. 오바마는 많은 이들을 실망시켰다. 힘들더라도, USA는 ‘용의자’ 빈 라덴을 법정에 세워야했다. 어떤 사람들은 빈 라덴이 911 테러를 일으키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나 역시 911 테러는 뭔가 이상하다는 기분은 있다.) 그런 사람들이 이 사건을 어떻게 생각할까? 또한 USA에 어마어마한 피해를 입은 사람들은 이번 사건을 어떻게 느낄까? 용의자를 자의적으로 범인으로 규정한 것은 정당할까?


 과격한 무슬림들이 그리 대단한 행위를 할 필요는 없다. 파괴적인 테러 한 번이 USA 본토에 한 번 더 발생한다면, 그것으로 많은 것은 충분하다. USA의 체질은 충분히 건강하지는 못하다. 그들은 이미 과다한 국방 지출로 허덕이고 있다. 또한 USA의 부채는 엄청나다. 부덕한 자의 파멸은 생각보다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

 

 내가 원하는 것은 USA가 정의를 표방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추는 것이다. USA가 세계 질서에 공헌하는 부분을 인정한다. 그러나 그들은 충분히 정의로운 경찰이 못 된다. 지금이라도 오바마가 이슬람 세력에 많은 혜택을 베풀어 국제적인 갈등을 늘리지 않았으면 한다.


 촘스키가 그러더라. 이라크 특공대가 부시를 암살한 후 대서양에 버리면 어떻겠냐고. 그 말을 듣고 문득 든 생각은, 부시는 그래도 그렇게 비싸지는 않을 것 같긴 한데 별로 보고 싶은 광경은 아니라는 것. 부시의 죄가 빈 라덴의 죄보다 가볍다 할 수 없다. 빈 라덴은 용의자일 뿐이지만 부시는 확실하게 범인이기도 하고.


 한편으로 이번 사건이 오바마의 재선 가능성을 높여놨으니, 이걸 씁쓸하다 해야 할지 반겨야 할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상록수 2011.05.09 0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빈라덴을 사살 했기 때문에 보복 테러의 위험성은 더욱 높아졌지요. 정말로 평화를 생각한다면 생포를 해야했을텐데요. 만약 생포할 가능성이 충분한데도 사살했다면 미국은 대단한 실수를 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2. 상록수 2011.05.09 0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인에게는 평화보다 지지율이 중요하군요. 하긴 정치인이야말로 평화를 가장 싫어하는 사람들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 해양장미 2011.05.09 0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치인에게 평화는 권력보다 덜 중요해요. ㅎㅎ

      저야 평화가 권력보다 중요하지만요. 아마 상록수님도 그렇겠지요? ^-^;

      사실 저 같은 가치관에서 권력을 추구한다면 그건 다분히 평화를 위해서일테지만요.

  3. 상록수 2011.05.09 2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 저도 평화가 권력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