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원내대표의 재신임 문제에 대하여

정치 2019. 12. 5. 16:27 Posted by 해양장미

 브금

 

https://youtu.be/iIPH8LFYFRk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종료는 절차상으로 분명한 문제가 있습니다. 이는 황교안 대표의 전횡이며, 나경원 본인이 그걸 수용할지언정 나는 그것을 수용할 마음이 없습니다.


 

 예전에 공개적으로 몇 번 표명한 적이 있었지요. 나는 나경원 편 들 거라고요. 언젠가 나경원과 황교안이 충돌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게 이런 양상이 되네요.


 

 황교안은 천운은 따르는 인물일지 모르나 민주정당의 대표로는 어울리지 않습니다. 만일 차기에 황교안이 대통령이라도 된다면, 그는 박근혜-문재인에 이어 또 문제 많은 대통령이 될 확률이 높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와중에 박찬주까지 자유한국당에 입당하였습니다. 그러니 나도 좀 결정을 내려야 하겠습니다.


 

 별다른 변화가 없는 한, 황교안 대표 체제로 자유한국당이 총선에 임하는 한 나는 가급적 자유한국당에 비례표를 주지 않겠습니다. 아마 지역구 표도 안 주게 될 것 같습니다.



 하태경이 신당 만든다는데... 일단 나의 마음은 그 쪽에 있습니다. 나는 이번 국회에서 가장 잘 한 의원이 하태경이라 생각합니다. 그 정도로 열심히 한 의원이라면 보상도 필요하겠지요. 그러니까 나는 일단 하태경의 신당을 공개적으로 응원하려 합니다.



 같은 맥락에서 나는 선거법 개정 찬성. 공수처는 물론 절대 반대. 어려워도 일단 다당제 갑시다. 문재인도 임기 채우기 힘들 거 같은데, 대통령제도 그냥 유지될지 어찌될지 모르겠습니다.

'정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게 오네요. 심재철이 원내대표라니.  (29) 2019.12.09
정상과 비정상  (14) 2019.12.08
나경원 원내대표의 재신임 문제에 대하여  (32) 2019.12.05
문재인의 우연  (30) 2019.12.04
보고 있는 것들  (24) 2019.12.03
카운트다운  (33) 2019.12.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257 2019.12.05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재인의 당대표 시절과 상당히 닮은 것 같습니다.

  2. 2019.12.05 16: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O44APD 2019.12.05 1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나는 달창부터 시작해서 선거때 미국 개입말라 발언까지 계속 물먹는 모습만 보여줘서 내처냈어야했다는 입장이긴한데 음.. 이런식은 썩 좋은 모양세는 아니군요 애매합니다.

    • 해양장미 2019.12.05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나경원보다 원내대표로 나은 건 윤상현 정도를 뺴면 없다고 생각하고요. 별개로 절차가 최악입니다. 원내대표는 국회의원들의 대표인데요. 의원총회에서 재신임을 물으려던 나경원 원내대표를, 황교안 대표가 그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원내대표 임기연장을 안 하기로 의결함으로 처리해버린 겁니다. 괜히 비박계 의원들이 공개적으로 반발하는 게 아닙니다.

      그 문재인도 당대표 시절에 이렇게까지는 안했습니다. 황교안 대표 같은 인물이 차기 대통령이라도 되면 참 많은 문제를 일으킬 겁니다. 박근혜, 문재인처럼 100% 청와대 정치 할 인물입니다.

  4. 셀레우코스 2019.12.05 1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빠들도 더더욱 문제입니다. 나경원은 좀 싸웠으면 좋았을텐데요. 저도 원내대표론 윤상현을 응원합니다.

    • 해양장미 2019.12.05 1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경원이 만약 맞서 싸우면 황교안한테 대미지는 줄 수 있지만, 나경원도 이익을 볼 게 별로 없습니다.

      만약 원내대표직을 유지한다 해도 상처뿐인 승리일 겁니다. 나경원 입장에서 원내대표 한 번 더 하는 것 자체는 별 의미가 없지요.

  5. 우동닉 2019.12.05 1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3&aid=0003491538

    윤상현이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정치 별 관심 없었을 때의 인상은 박근혜의 딸랑이 같은 이미지였었지만, 요즘 보면 윤상현이 자한당의 마지막 희망 쯤 되는 것 같습니다.

    • 해양장미 2019.12.05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만약 윤상현이 원내대표 되고, 황교안이 어떻게 좀 통제가 된다면 자한당을 다시 봐 줄 생각도 있습니다.

      그런데 황교안이 대선후보로 강력해지면 안 됩니다. 윤상현이 대선 나가는 게 훨씬 낫겠네요.

  6. minddiver 2019.12.05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적 판단을 내리기가 너무 어렵습니다. 이렇게 자유한국당이 악수를 자꾸 두고 자멸하는걸 보니, 저는 현재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에 많은 악재가 있지만 내년 총선에서 민주당의 승률을 상향하겠습니다. 이런 식이면 중도층 표심에서 자꾸 자유한국당이 멀어지는데 많은 경합지역들에서 자유한국당 후보가 민주당 후보를 이기기가 어려워 보입니다.

    정국이 한치 앞도 안보이네요. 어떤 정치적 판단을 해야할지 감이 잘 안잡힙니다.

    • 해양장미 2019.12.05 1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돌아가는 모양새가 이리 되면 1:1 승부에서 점점 멀어지는 것 같습니다. 다대 다 승부가 될 것 같은데요.

    • minddiver 2019.12.05 1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역시 자한당이나 보수세력을 자체를 지지하는게 아니고, 그동안 실망한것들이 상당히 많다 보니, 다대 다 승부가 현실화되면 정치적 판단을 어떻게 해야할지 고심해봐야할것 같습니다.

  7. 페네트라티오 2019.12.05 1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태경 의원 개인에 대해선 그닥 나쁜 감정이 없지만, 표만 갈라먹는 결과가 나오면 안되니 저는 큰 변화가 없으면 총선에서는 지역구, 비례 모두 자한당을 뽑을 생각입니다. 총선에서 이기지 않으면 이 정권을 제대로 심판하기 힘드니까요. 다만 대선은... 좀 더 지켜봐야겠습니다. 황교안의 됨됨이 이전에 총선의 결과에 따라 대선 구도도 크게 요동칠 것 같습니다. 만약 오세훈이 생환한다면 자한당의 대선후보도 좀 더 다양해질테니까요.

    • 해양장미 2019.12.05 1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련하여 지역구는 룰 변화를 봐야 할 것 같고요. 비례는 현행룰로도 하태경 신당이 3% 이상의 득표를 할 수 있다면 하태경 신당에 표를 줘도 문제는 없지 싶습니다.

      중요한 건 민주당 의석수가 줄어드는 겁니다. 정의당이 의석을 많이 따더라도 민주당이 의석을 적게 따는 게 좋습니다.

  8. 만신전 2019.12.05 2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임을 좋아하다보니 하태경 의원은 자연히 좋아지더라구요. 신당 만드는줄 몰랐는데 정말 젊고 열심히 뛰는 당이 만들어지면 좋겠네요

    • 해양장미 2019.12.05 2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 자한당에 복당하지 않은 바른정당 파벌이 바미당에서 갈라져 나오는 모양새라 큰 기대를 하긴 어렵다는 생각이 있습니다만, 향후 만일 문재인이 임기를 못 채울 경우를 생각해보면 다당제도 가능성이 없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9. 페네트라티오 2019.12.05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는 문재인이 임기를 채우기 힘들 것 같다고 했지만 다시 생각해보니 총선에서 보수 야권이 150석을 넘겨도 탄핵은 힘들어 보입니다. 만약 정의당과 대안신당 등 친문의 입김이 상대적으로 적은 정당들이 탄핵을 찬성하는 일이 벌어져도 저 사악하고 양심은 존재하지 않는 민주당에서 이탈표가 나올것이라고는 상상하기 힘듭니다. 내년 총선에서 민주당의 의석수가 120석 수준으로 줄어든다고 가정해도 어려워보이는군요. 그렇다고 이미 5년차 레임덕이 온 청와대를 국민들이 그대로 놔두리라는 생각도 안들고, 정국이 어떻게 돌아갈지 모르겠습니다.

    • 해양장미 2019.12.05 2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탄핵은 총선에서 민주당 의원들 당선되는 명단을 봐야 감을 잡을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진박공천했던 박근혜도 탄핵당했던 걸 생각해보면 아무리 민주당이 양심 없고 맹목적인 정당이어도 불가능까진 아닐 것 같습니다.

    • 페네트라티오 2019.12.05 2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재일씨는 불가능하다고 보더군요. 보수우파는 순진해서 탄핵을 찬성했지만 좌파는 안 그렇다고요. 진문 공천하고 그들이 대거 낙선한다고 하더라도 민주당은 다른 계파나 쓴소리를 낼 수 있는 사람이 거의 없습니다. 자한당은 친박 비박 나뉘어 있기라도 했지, 민주당은 아예 친문 일색이니까요. 태극기 부대보다 훨씬 많은 이른바 진보 대학생, 파시스트들이 발광할게 뻔하고 좌파에는 조선일보 같은 취재력과 영향력을 갖춘 언론도 없습니다. 민주노총처럼 머릿수를 채우면서 탄핵을 밀어붙일 세력도 없고 말이죠. 박지원과 김무성 역할을 할 인물도 없습니다. 탄핵은 저들이 분열되어야 가능합니다. 근데 분열은 커녕 오히려 뭉치고 있습니다. 만약 민주당이 총선에서 지더라도 박근혜가 어떤 꼴이 났고 자한당이 어떤 꼴이 났는지 뻔히 아는 것들이 탄핵을 찬성한다? 상상하기 힘든 일입니다.

    • 해양장미 2019.12.06 0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재명 세력이 의석 좀 먹으면, 유사시 이재명 세력이 문재인 편 들 것 같습니까. 호남 세력은 어떻고요. 민주당 최대 계파 민평련이 유사시에도 문재인 편 끝까지 들어줄 거라 생각하십니까. 지금 이미 청와대는 와해 상태나 다름없는데, 만약 민주당이 총선 패배하고 레임덕이 제대로 오면 문재인에게 뭐가 얼마나 남을 것 같습니까.

      정확히 4년 전만 해도 박근혜 탄핵을 상상하는 건 쉽지 않았습니다. 그 때 누군가가 박근혜 탄핵될 거라고 하면 거의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 했을 겁니다.

      그리고 문재인이 임기를 못 채울 경우의 수는 탄핵 외에도 있습니다.

  10. 윈브라이트 2019.12.05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기 4달 남은 원내대표 자리가 뭐가 그렇게 좋다고 다들 달려드는지... 아무래도 원내대표도 공천권에 적잖게 영향을 행사할 수 있기 때문에 그런 것이겠죠. 저는 전쟁 중에는 말을 갈아타는게 아니라고 생각했고, 나경원이 미워도 그 후임 후보들이 또 너무 쟁쟁해서 별로 기대가 안 갑니다.

    • 해양장미 2019.12.06 0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나경원이 재신임을 못받을 정도로 잘못하지 않았고, 물러나야 한다면 당연히 황교안이 물러나야 한다고 생각하는 쪽입니다. 그러니까 황교안의 이런 전횡을 납득할 수 없고, 투표로 의사표현을 해 줄 생각입니다.

    • 윈브라이트 2019.12.06 0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투표는 모르겠습니다. 제 총선 투표 기준은 단 하나입니다. 어디를 찍어야 문재인과 민주당이 제일 아플까.

  11. 퐁퐁123 2019.12.05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양장미님 글의 모든 내용에 흔쾌히 동의합니다.
    사이비 종교같은 친문당과 친박당만 있는 현재의 양당제로는 이 나라에 아무런 희망도 없습니다.
    친문도 친박도 아닌 나머지 절반 가까이의 국민들이 동의할 수 있고 21세기 한국을 이끌어나갈만한 역량이 있는 국민정당이 만들어져야 합니다.
    지금은 비록 미약할지라도 지금의 작은 새싹이 잘 자라나기만 한다면 그것은 큰 아름드리 나무가 되어 이 나라를 바꿀 수 있을겁니다.

    • 해양장미 2019.12.06 0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현 시점에 와서 퐁퐁님의 오랜 주장에 결국 어느 정도나마 동의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여전히 양당제 자체가 주된 문제라 생각하지는 않습니다만, 현재의 양당은 그냥 넘어가주기는 힘들어진 것 같습니다.

      관련하여 일단은 선거법이 어찌 될지 좀 봐야겠어요.

  12. 2019.12.06 0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해양장미 2019.12.06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총선에서 자유한국당이 단독으로 이길 경우 황교안이 차기대선후보로 강해진다는 걸 생각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그게 그다지 좋은 상황이 아닐 수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13. 대포동 2019.12.06 2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81&aid=0003048997
    얼마 전에 자유한국당 당직자 지인으로부터 황교안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지도부에서 차기 원내대표로 윤상현을 강력하게 밀고 있다는 소문 아닌 소문을 접한 적이 있는데 최근에 자유한국당 돌아가는 형국을 보니 저 얘기가 들어맞을 확률이 상당히 높아보입니다.

    • 해양장미 2019.12.06 2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만일 윤상현이 원내대표 하고, 실질적으로 자유한국당의 운영은 윤상현이 하고, 황교안의 언행은 통제되는 수준으로 돌아갈 경우에는 자유한국당을 다시 돌아봐 줄 용의가 있습니다.

    • 대포동 2019.12.07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5&aid=0002958586
      일이 참 재밌게 돌아가는 것 같습니다.

    • minddiver 2019.12.07 2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포동//그냥 일방적으로 자유한국당쪽에 안좋은 소식 아닌가요? 그나마 능력있어보이는 윤상현이 사퇴한다는건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