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꿀오소리, 이름의 유래에 대한 힌트

정치 2018. 2. 23. 17:58 Posted by 해양장미

 추천 브금


 https://youtu.be/y5VKG8lQwB4




 문꿀오소리의 악행은 작년 한 해 정말 대단했습니다. 그런데 그 이름이 뜬금없고 어디서 기원했는지 내심 의아해하시는 분들이 많을 겁니다.

 

 이에 대해 짧게 힌트를 드리려고 하는데요.



 여성판 일베, 탑씨 사건의 주범, 메갈 본진, 악의 축이자 다수 온라인 커뮤니티 공공의 적인 다음카페 여성시대의 근황을 잘 모르시는 분들이 많을 겁니다. 대중적 관심은 여시 멀티인 메갈 등장 이후 메갈 계열로 넘어갔었으니까요.


 그런데 여성시대는 박근혜 탄핵이 한참이던 작년 초에 카페매매 사건을 겪습니다. 관련 기사를 링크해둡니다.

 

http://www.ytn.co.kr/_ln/0103_201702211730068738_001

 

 그리고 이후 불만을 가진 사람들이 뛰쳐나가고 분화되는데, 메갈이 다양하게 분화했듯 여시도 그랬습니다. 일주일 만에 넷으로 분화되었으니, 본래 있던 여성시대, 여시는 이사중, 벌꿀오소리, 옆집언니가 그것입니다.



 그러니까 여시 분화 과정에서 벌꿀오소리라는 여시유저들 카페가 생겼단 말이지요. 여담인데 여시는 이사중(별명 짭시)에서 벌꿀오소리와 옆집언니(별명 뇽시)가 찢어진 이유는 EXO팬덤 때문이었다고 합니다. 벌꿀오소리는 악질적인 EXO팬덤에 반대해 나왔고, 비교적 연령대는 낮으며, 규모는 넷 중 가장 작아 보입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문재인이 당선되고, 문꿀오소리라는 강성 여론조작 여성 조직이 날뛰게 됩니다.

 

 라텔들이 추악하고 광신적인데 논리성이나 정치사회경제적 지식은 전무하다시피 한 데는 아마도 다 이유가 있는 거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월비상 2018.02.23 1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악성 문빠들의 주력이 2030 여성이고, 그 기반에 여시 세력이 있다고 보시는군요.

    여시는 요즘엔 한국남성으로 위장해서 페미니즘 싫어하는 여성들에게 혐오감을 준다네요. 남혐 전파를 위한 전략으로... 정말 한국 사회의 적이라는 표현도 과분할 정도입니다.

    • 해양장미 2018.02.23 2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워낙 꼬리가 기니 안 잡힐 수가 있어야지요.

      아무리 봐도 현 권력과 그것들의 유착은 거의 확연해 보이는데, 재앙 그 자체라고밖엔 할 말이 없습니다.

  2. 유월비상 2018.02.23 1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건 그렇고, 배경음악은 평소에 들으시는 결로 선곡하시나요? 사리아호는 색채가 좀 독특한 작곡가로 아는데, 여기서 볼 줄은 몰랐네요. 컨템포러리 음악은 굉장히 마이너한 장르고, 그 중에서도 사리아호는 인지도가 낮은 편이라 아는 사람이 한국에서 절 포함해 10명 될까말까할 겁니다.

    저번에 진은숙 곡도 올린 거 보면 꽤 넓게 들으시는 것 같은데... 컨템포러리에서도 어떤 하위 장르를 좋아하시는지 궁금합니다.

    • 해양장미 2018.02.23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컨템포러리가 마이너해서 그렇지 사리아호면 그렇게까지 안 알려진 작곡가는 아닐건데요. 음반도 정식 수입 됐었고, 오래 전 거긴 하지만 이런 홍보기사도 났었고요.

      http://news.joins.com/article/4197099

      http://www.riss.kr/search/detail/DetailView.do?p_mat_type=be54d9b8bc7cdb09&control_no=0f28989075051e25ffe0bdc3ef48d419

      보시다시피 사리아호 곡으로 논문도 나오고 그렇습니다.

      선곡은 좋아하는 음악가 위주로 고릅니다. 일단 알아야 고르지요. ㅎㅎ 다만 해당 글에 브금으로 어울려야 하니 브금에 쓸 만한 곡이 아니면 못 씁니다.

      그나저나 컨템포러리 하위 장르도 있었나요. 그에 대해선 잘 모릅니다.

    • 유월비상 2018.02.23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리아호 음색이 제 취향과는 거리가 있어서, 저만큼 인기 있을 줄은 몰랐네요. 말씀대로 워낙 마이너한 분야라 파악이 어렵습니다.

      하위 장르라니 단어 사용에 어폐가 있었네요. 12음 기법, 총렬주의, 신고전주의, 스펙트럼, 미니멀리즘 등 여러 사조가 있을 텐데, 어떤 스타일 곡들을 좋아하시는지 궁금합니다.

    • 해양장미 2018.02.23 2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아. 그런 이야기인가요.

      제가 클래시컬에서 이어져 온 컨템포러리에 기대하는 건 대략 초현실적 아름다움, 참신함과 새로움, 치밀한 리드미컬함인것 같은데 그래서인지 80년대 이후 곡들이 마음에 드는 편이고 요즘 사조를 뭐라 부르는진 잘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신고전 계열들은 딱히 컨템포러리라는 의식을 안 하고 듣는 것 같습니다. 그 나름대로 좋지요.

    • 유월비상 2018.02.23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말하신 거에 더해, 컨템포러리가 현대성, 근대성과 탈근대성을 잘 살리는 매력이 있어서 좋아합니다. 다양한 정서를 정제 없이 표현하는 솔직함은 덤이고요.

      21세기엔 이미 나올법한 사조가 다 나와서인지 특별히 유행하는 사조는 없다고
      압니다 ㅎㅎ 다만 아방가르드 계열은 예전만큼 유행하지 않을 겁니다.

      저는 90년대 이전이든 이후든 가리진 않습니다만, 인지도 높은 곡들은 20세기 중후반에 많아서 그쪽 곡들을 많이 듣습니다.

  3. 둥둥구리 2018.02.23 2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보다 훨씬 덩치 큰 동물한테도 겁먹지 않고 덤벼드는 벌꿀오소리의 투지와 용맹함을 본따서 문꿀오소리라 자기네들을 칭하는 걸로만 알았는데 벌꿀오소리라는 전신이 먼저 있던거군요.

    하긴 우리나라에서 용맹함의 의미로 벌꿀오소리는 거의 쓰이지 않는 비유인데 지금 생각해보니 처음부터 문꿀오소리라 자칭하는 게 좀 이상했네요. 원래 어원이 있었는데 우연히 실제 벌꿀오소리의 이미지와도 매칭이 된 건가 봅니다.

    자주 하는 생각이기도 했고, 본문 쭉 읽으면서 새삼 다시 생각한건데 나중에는 인터넷사학이란 학문도 등장할 것 같습니다. 저런 웹사이트들의 계보와 행적이 실제로 사람과 사회에 영향을 많이 미치니까요. 2번째 짤은 뭔 세계대전 세력도스러운 느낌도 드네요;;

    • 해양장미 2018.02.23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https://youtu.be/zARRZUALq1s

      그게 이 영상이 여시에서 꽤 인기가 있었나 보더라고요.

      말씀대로 웹에서 있었던 일들이 실제 정치 사회 등에도 영향을 꽤 주고 있지요. 영향력에 비해 잘 알려지지 않는 게 문제가 되기도 하고요. 적잖은 장년층 남성들은 여시, 메갈 등이 얼마나 엄청난 사고를 치고다녔는지 잘 모르다보니 섣부르고 어리석으며 지극히 위험한 편들기를 곧잘 시전하기도 하잖습니까.

  4. O44APD 2018.02.23 2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사모 시절부터 커뮤니티가 장악되는 장면들을 몇번 봤는데 아마 저쪽도 프로의 솜씨가 들어가지 않았을까 추측 됩니다.

    추천 시스템이 있어서 특정 게시물 노출이 많이 될 수 있는 중소규모의 커뮤니티는 고정 30명 정도만 동원되도 쉽게 점령이 가능하더군요.

  5. armalitear15 2018.02.23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봐도 이쪽이라 추적한건 디시서도 나왔죠 실제로 당원이 숨어있다고 의심도 하는 경우도 있고요
    뭐 저쪽을 옹호하느라 바쁘더군요 특히 예전 식민지였던 오유의 경우
    그래서 요즘 야갤같은 알트라이트 성향이 있는사이트들은 달빛창X단이라 욕하는 편이죠

    • 해양장미 2018.02.23 2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것들이 욕 먹을 만은 한데, 알트라이트들 하는 말도 저질스러워서 보기 싫긴 매한가지인 것 같습니다.

      당원이야 당연히 있을거고요. 엥념은 북유게가 시게 장악하면서 2차 여시강점이 되는 것 같았었는데 작년 말 전쟁이 어찌 수습되었나 몰라요.

  6. 대포동 2018.02.24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저분들 주특기가 뉴스 댓글창에 아버지, 오빠, 남동생 계정 돌려쓰면서 남자 계정으로 각종 양념칠을 하는거에요. 그리고 각종 커뮤니티 게시판에서 이른바 그네들식 '한남' 코스프레를 하면서 남성혐오와 남녀갈등을 부추기고 다른 한편으로는 '남자가 말하는 군무새 대응법' 따위를 올리면서 남성간의 갈등을 부추기는데에도 양념칠 못지않게 혈안이 돼있어요. 그런데 악랄하기가 그지 없지만 다행히 밸런스패치로 지능은 좀 떨어지는 분들이라서 그런지는 몰라도 댓글창에 무식하게 때거리로 몰려들어서 양념칠하는 것만 빼놓고 그 나머지는 열심히 시도하고 공을 들이는데에 비해 그분들께서 원하시는 수준의 성과(?)에는 영 못미쳐보여요.

    • 해양장미 2018.02.24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티가 나잖아요. 아이돌 안티질, 지능안티질 하던 방식 그대로 하고 있는데요.

      저것들은 구제도 불능인 것 같고, 남자들이라도 딸이나 누나, 여동생 등이 저런 짓 안 하는지 감시를 좀 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본인 계정관리는 본인의 몫이니까요.

    • 둥둥구리 2018.02.24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근데 그 사람들은 어째서 그렇게까지 가상의 한남을 만들어서까지 혐오와 증오를 하는거라고 생각하세요? 걍 그게 재밌어서..?
      아니면 대의라고 생각해서 (자기들 입장에서)약간의 부정과 추함은 감수하는 걸까요.

      저는 개인이나 특정한 목적을 가진 집단도 아니고 걍 한국 남자라는 너무나 넓은 범위의 대상 전체에 그렇게까지 강한 복수심을 가지는 게 이해가 잘 안 가요. 죄질의 경중과는 별개로 차라리 일반적인 살인이 이해가 훨씬 쉽습니다. '김갑돌이라는 넘이 나한테 ~~한 나쁜 짓을 했다. 그래서 타격을 줘서 죽여없앴다.' 이런 건 원인과 결과가 확실하니까요.

      '일본놈 무조건 나쁜놈' 이런 민족주의 밈이나 일종의 종교 교리와 유사하지 않을까 저는 생각해보는데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뭔가 사람이란 동물 자체가 갈등 규모가 커질수록 적대 대상을 정확하게 특정하기보단 뭉뚱그려서 생각하는 걸 훨씬 편해하는 거 같아요. 소규모 갈등이면 '나VS.너', 대규모 갈등이면 '우리편 전체VS.느그편 전체' 이런 식으로요.

      자신의 의견을 받아들이는 것을 조금이라도 거부하거나 유보하는 여성들에게도 흉자라는 타이틀을 붙여서 적으로 만들어버리고 각종 테러발언을 일삼는 거 보면 사람이란 동물이 싸움을 복잡하게 만드는 거 자체를 어려워하는 거 같아요. 인류 등장 이후부터 지금까지 수십만년간의 패싸움의 역사에서 살아남은 형질인가 생각해봅니다. 저같은 사람이 소수인걸까요. 아니면 저도 저런 특징 남들만큼 갖고있는데 멍청하게 인지를 못하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 해양장미 2018.02.24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 문제의 원인은 갈등에 있는 게 아닙니다. 혐오에 있지요. 여메웜 트페미가 보이는 양상은 인종주의에 가장 가깝고, KKK나 ISIS에 빗대 설명 가능합니다.

      너무 심각하게 생각할 것 없이 범죄성향 중 하나로 생각하면 됩니다.

  7. 胤熤 2018.02.24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근데 양념된 댓글을 보면 20대보단 40대가 좀더 많아서 3040위주로 작업이 이뤄지는 것 같던데요. 40대는 어떻게 설명되어야 할까요?

    • 해양장미 2018.02.24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마 고용된 사람도 있을거고, 실제 3040 여성 모임에서도 문재인 지지세가 상당하긴 합니다. 어차피 다양한 점조직들이 여론조작하고 다니는 걸로 보이고, 문꿀오소리라는 하나의 단일 조직으로 활동하는 것 같진 않습니다.

  8. 순다랜드 2018.02.24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0&aid=0003129596

    --------------------

    여기서 알 수 있는 사실

    ① 범행현장을 촬영할 때도 영장이 필요하다고 빼액거리는 [법알못]이 [로스쿨] 교수
    ② 주방장의 눈빛이 맘에 안든다고 [갑질]한 놈이 [참여연대] 간부
    ③ 자기를 잡으러 온 경찰관을 폭행한 [폭력배]가 여당 [윤리심판위원]

    문꿀오소리들이 숭상하는 '그 분' 주변에 얼쩡거리는 부류로 완전체(完全體)인 것 같네요ㄷㄷ

    • 해양장미 2018.02.24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역시 참여연대 간부이자 민주당 윤리심판원 답네요.

      저 계열은 참 엄청난 짓을 잘도 저지르면서 온갖 착한 척은 또 어찌나 해대는지 감탄이 나온다니까요.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1028003

      그나저나 재판 중에도 임지봉이 김명수 때 한 마디 했었군요. 민주당 윤리심판원에 참여연대 간부를 그냥 헌법학자로 설명하고 있으니 저 기사도 좀 문제입니다만.

    • 순다랜드 2018.02.24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79&aid=0002715464

      혹시나 싶어서 검색해보니 지난 2015년 대통령입법권 침해여부가 문제된 국회법 개정안 사태때 임지봉씨는 이 법률안에 찬성했더군요. (개인적으로 이 법률안에 찬성하는 입장이기는 하지만) 헌법에 국회의 헌재소장 임명동의권이 명시되어 있어 그 당시보다 더욱 국회의 권한을 보호해줘야 하는 상황인데 임지봉씨는 오히려 국회권한의 제약을 주장하고 있으니 이런 모순이 어디있나 싶어요. (진박으로 유명한) 정종섭이를 능가하는 어용학자네요ㅡㅡ

    • 해양장미 2018.02.24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완전체네요. 어용, 말바꾸기, 참여연대 간부, 민주당 윤리심판원, 헌법자문위원이면서 경찰을 폭행한 주취폭력배.

  9. 복서겸파이터 2018.02.24 1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새 미투 운동으로 이윤택을 비롯한 문화 예술계에서 벌어졌던 공공연한 성범죄들이 들어나고 있는데, 여기에 대해서는 페미쪽에서 조용하다면서요? 선생님 말씀을 들으니 여성을 위한 운동이라기 보다는 여성을 도구로 정치 권력을 얻는게 더 큰 목적으로 보이네요.

  10. 윈브라이트 2018.02.25 0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꿀오소리들은 이제 천안함 유족까지 적폐몰이합니다. 요즘은 열받아서 뉴스를 거의 안 보게 되네요. 왜 이런 나라의 국민으로 살아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11. 북항 2018.02.28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소에 하는 짓이 아이돌 팬덤과 유사하다고 생각했더니 이런 이유가 있었군요.

    문재인 대통령님께서 연예인이었으면 엄청난 성공을 거두지 않았을까 싶기도 합니다. 이 방면으로는 타고난 탤런트가 엄청난 것 같으시거든요.

  12. 유월비상 2018.04.22 1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gall.dcinside.com/board/view/?id=stock_new2&no=3221947

    출처가 그렇긴 한데, 해양장미님만 이런 발상을 하는 게 아니라는 건 확실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