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낙후지역에 관한 이야기

사회 2017. 3. 18. 14:24 Posted by 해양장미

 근래는 개인 사정으로 잘 챙기지 못하고 있습니다만, 도시를 걷는 걸 좋아합니다. 내키는 대로 한참을 걸으면서 도시 구경을 하는 거지요. 차를 타면 주로 큰 도로로만 다니게 되기 때문에, 도시에 대해 충분히 알 수 없습니다. 자전거를 타면 고성능 자전거는 너무 빨라서 주변을 잘 못 보고, 성능이 낮은 자전거는 오르막이 힘든 게 문제입니다. 걷고 걷다 보니, 이렇게 걸어 다니는 걸 좋아하지 않으면 사람들이 살아가는 모습 중 어떤 부분에 대해선 잘 알기 어렵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다니지 않은 길로 다니다보면 여기에 이런 곳이 있었나? 여긴 어째서 이렇지?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이십 년 전에 걸었던 곳은 별로 변하지 않았음에도 옛 인상과는 완전히 달라져 있기도 합니다. 그러다 보면 달동네, 쇠퇴한 지역, 슬럼, 폐허, 개발지 같은 곳을 지나가게 되기도 합니다. 한참을 걷다 위성사진을 보면, 위성사진이 그런 모습을 잘 보여주지 못한다는 걸 깨닫게 되곤 합니다.

 

 그런 모습들 속에서 가장 쉽게 발견하는 현실적인 문제는, 옛날 80년대에 개발된 구역의 모습들입니다. 이런 구역은 한국 대도시에 정말 많은데, 길이 정말 좁고, 인도 구별이 명확하지 않거나 인도가 매우 좁습니다. 층수가 낮은 공동 주택들이 다닥다닥 붙은 곳도 많은데, 이사를 할 때 사다리차를 쓸 수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그런 곳에 사는 사람들도 크고 멀끔한 차를 탑니다. 아예 빈곤층이 사는 동네가 아닌 이상, 서민들도 차는 신형입니다. 이는 차에 대해 약간의 지식만 있으면 이유를 알 수 있는데, 차가 오래 되면 유지비가 너무 많이 들고 위험해서 새 차를 사거나, 연식이 덜 된 중고차로 바꾸는 게 오히려 이익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그리고 서민들은 1톤 트럭이나 스타렉스 같은 큰 차를 소유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 만큼 개발된 지 오래 된 동네는 주차난이 심합니다. 옛날엔 자동차가 많지 않았으니 주차장을 확보할 생각을 많이 하지 않았고, 지역 자체를 통째로 재개발하기 이전엔 길이 좁은 문제는 개선할 방법이 없기 때문입니다.

 

 이런 문제를 개선하려면 대규모 재개발이 불가피합니다. 이제 시간도 흘러 수도권 일대는 새로 신도시를 건설할 곳이 거의 남지 않았고, 재개발 시대가 올 겁니다. 그런데 그 동안 좌파, 진보, 민주당 계열은 덮어놓고 서민들의 생활을 개선할 수 있는 재개발 문제에 대해선 반대를 일삼았고, - 물론 그에는 옛날에 많던 강압적인 거주자 퇴거가 한 몫 하긴 했습니다만, 근래는 상황이 많이 다릅니다. - 그들의 각종 행태를 고려할 경우 앞으로의 도시재개발 문제 등에 꾸준한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하고 있습니다. 항상 이야기하지만 진보좌파는 서민의 편이 아닙니다. 사안에 따라 그들을 정치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정도지요.

 

 다만 앞으로 만일 자율주행 전기차 시대가 오면 주차 공간 문제가 다소나마 개선되지 않을까 생각해보게 되었는데, 승용 전기차의 보급이 지지부진하더라도 향후 완전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한 전기택시가 일반화될 경우, 택시요금이 저렴해지고 승차거부 등의 문제가 사라짐으로 차량 보유율이 낮아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향후 예상되는 신기술을 예측하여 도시 인프라, 재개발 계획을 짜는 건 어려운 일일 것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에 대해 그다지 호의적이지 않고요. 그러나 적어도 고려는 해야겠지요. 도시개발에 필요한 건 이데올로기와 고집이 아니라 통찰과 상상입니다. 많은 경우 정치인들은 근시안적이고 잘못된 선택을 해서 도시행정을 망치곤 합니다. 소위 진보 정치인이 이런 데서 많은 약점을 보이지요. 현재의 정치상황만 고려하면 앞으로 한동안 민주당계의 시대가 올 수도 있을 텐데, 일단은 그들이 변화하고 진화하길 기원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s 2017.03.18 2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광주대단지에서 폭동 일어나고 난쏘공 출판되었던 시절과는 많이 달라지긴 했지요.

    다만 한번에 확 갈아엎는 막가파식 재개발/재건축보다는 보존형 재개발 쪽으로 갔으면 좋겠습니다. 다른 나라들은 도시개발에 있어서 대한민국보다는 확실히 과거와 현재를 알맞게 잘 조합해왔지요. 100년 넘은 건물들도 한둘이 아니고...

    • 해양장미 2017.03.18 2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존형 재개발이라는 걸 어떻게 이해하면 될까요? 잘 감이 안와서요.

      현실적으로 한국은 보존해야 할 건물이 그리 많지가 않습니다.

    • as 2017.03.18 2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8&aid=0003662870

      보존형 재개발에 대해서는 해당 기사가 잘 설명해주는 것 같습니다.

      추가로 미국만 해도 지은 지 80년 넘은 건물들이 한두개가 아닙니다. 대표적인 예로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이 있지요. 유럽은 말할것도 없고... 그 정도까지는 못 되어도 경주나 개성 수준으로라도 옛 모습을 보존하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 해양장미 2017.03.18 2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 거군요. 남길 만한 건물 남기는 건 괜찮겠지요.

      그런데 한국에서 70~90년대에 지은 건물들은 거의 다 수명이 짧게 지어졌습니다. 남길 만한 게 그리 많지가 않아요.

  2. 유월비상 2017.03.19 0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랑 취미가 비슷하시군요. 평상시보단 국내 여행할 때 많이 그런다는 게 차이지만.

    사실 한국은 재개발 해서 안될 이유보다 해야할 이유가 훨씬 많죠. 건물들 상당수가 옛날에 지어진거라 안전성이 낮고, 미관을 고려하지 않고 회색빛 건물들을 막 지었고, 교통망이 인구성장을 못 따라가서 통근시간이 길고 대중교통이 혼잡하죠. 재개발을 반대하는 박원순 같은 인물은 나오지 않길 바랍니다.

    • 해양장미 2017.03.19 0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여행할 때도 그럽니다.

      박원순이 옥바라지 골목 재개발 건으로 훼방놓는 거 보고, 정말 저건 아니라고 생각했었습니다. 앞으론 그런 인물은 없어야겠지요.

  3. 유쾌한방랑자 2017.03.19 0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씀하시는 바에 전부 공감합니다. 살 사람들은 앞으로 '잘' 살아야지요. 심하리만치 낙후된 건물들을 보며 저 건물들을 저대로 내둬도 되나 의문이 든 적이 한두번이 아니네요. 재개발이 필요한 동네는 하루속히 재개발을 실시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런데 왜 진보 계열 정당은 재개발을 반대하는 걸까요? 주택비용 상승 때문에 반대하는거면 충분히 이해가 가는데, 그렇다고 저런 식으로 허름한 동네를 방치배두는건 주민들 삶에 전혀 도움이 안된다는 생각이 들고...

    • 해양장미 2017.03.19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옛날 이촌향도 시절에 서울엔 무허가 건물 같은 게 많았습니다. 그런 곳 재개발하면 아무 보상도 못 받고 쫓겨난다거나... 아니면 제대로 된 건물이라도 빈곤한 세입자가 다른 데 가기 힘든 데 강압적으로 쫓겨난다거나, 상인은 보증금 문제가 생긴다거나 하는 경우가 제법 많았습니다.

      그래서 재개발 시 철거용역 들어와서 때려부순다거나 협박을 한다거나... 그러면 운동권들 나서서 못 나가겠다는 세입자들하고 같이 싸워주고 그랬던 게 불과 90년대 일입니다. 요즘은 대체로 생활수준도 올라가고 살림도 나아져서 이 정도까지 문제가 심한 경우는 잘 없고, 집주인들도 재개발 될 만한 구역엔 세 놓을 때 재개발 관련한 계약사항을 넣다 보니 큰 문제는 없는 편이 되었지요. 그래도 아직 민주당은 옛날 습관대로 반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