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eanRose

블로그 이미지
해양장미의 미디어
by 해양장미
  • 782,104Total hit
  • 158Today hit
  • 1,286Yesterday hit


 한국은 잘나가는 나라다. 사실 요즘 한국인들은 만성적 불경기 때문에 잘 체감하지 못하는 것 같지만, 한국 경제는 근래에도 계속 눈부신 성장을 해 왔다. 그러나 한국은 부자일지언정 한국인은 가난하다. 문제는 이걸 제대로 설명하는 사람이 거의 없다는 거다.


 보수주의자들은 아직 1인당 GDP가 모자라서 그렇다는 식으로 이야기하곤 한다. 물론 말 자체는 맞는 말이다. 그러나 현재 체감 상 적잖은 한국인들은 1인당 GDP가 현재의 반도 안 되었던 시절에 비해서도 못 산다. 경기는 계속 안 좋다.


 그렇다면 진보주의자들은? 각자 말이 다르지만 대체로 하는 이야기는 ‘분배 정책이 모자라서’ 그렇다고 주장한다. 경제민주화를 이루고 복지를 늘리면 해결이 된다는 거다. 그런데 그들의 구체적인 방안들을 계산해보면, 장기적인 계획의 현실성 및 총체적인 사태 파악에 대해 의구심이 들곤 한다. 일단 지난 대선의 문재인 경제공약부터 심각한 문제였다. 그래도 경제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들은 그저 좋단다.


 한국 경제는 쉽게 이야기해 국내에 식민지를 가진, 재벌 위주의 현대적 중상주의 경제다. 중상주의는 본래 값싼 노동력과 반강제적 판매처를 제공해줄 식민지를 필요로 하는데, 한국은 바깥에 식민지를 만들 힘이 없었기 때문에 안에다 만들었다. 이 과정은 폭압적이기는 했지만 어쨌든 국가 경제 발전에 큰 도움이 되었고, 적잖은 사람들이 성공적으로 자산을 가진 계층으로 올라섰다. 교육과 부동산에 대한 투자는 전국민적이었다.


 이 흐름은 외환위기 이전까지는 어느 정도 안정적이었다. ‘노력하면 성공할 수 있다.’ 라는 면에서는 지금보다 훨씬 좋았던 시기다. 그러나 IMF는 모든 것을 바꿔놓았다. 간단히 말해 한국은 잘나가는데 한국인이 가난한 이유는, IMF를 극복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외환위기의 폐해가 아직도 얼마나 심각한지를 잘 보여주는 표를 보자. 2013년 2월 8일 현재 (장마감)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30개 상장회사의 주가 및 외국인 소유 지분 상황이다.







 여기서 중요하게 봐야 할 것은 외국인 비율이다. 주식이란 주식회사의 소유증권이며, 회사는 장기적으로는 회사의 이익과 손해를 주주에게 가급적 정직하게 반영하여 손익을 분배하게 되어 있다. 그런데 문제는 한국 유수의 기업들을 소유한 자들 중 적잖은 비율이 외국인이라는 데 있다.


 한국은 사실 몇몇 잘나가는 대기업들을 빼면 그 경제 규모가 크게 줄어든다. 애초에 성장 과정에서 몰아주기식으로 대기업을 키웠고, 그 재벌들이 실질적 소유권을 지니고 책임경영을 하면서 국부를 쌓아온 것이다. 그런데 외환위기는 이 대기업들의 소유권을 한국인이 아닌 외국인들에게 나눠주는 방식의 개방을 가져왔다.


 외국인 소유 지분으로 보자면, 코스피 상위 30회사 중 삼성전자(우선주까지 포함)와 포스코, 신한지주, KB금융, NHN(네이버), KT&G, 삼성화재, 하나금융지주는 아예 한국인이 과반을 소유한 회사가 아니다. 외국인이 더 많은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여기에 외국인이 40% 이상을 소유한 회사까지 이야기한다면 현대차(우선주들은 외국인들이 과반을 소유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SK텔레콤, S-Oil, KT, LG생활건강이 들어간다. 다들 한번쯤 들어본 거대 회사들이다. 기타 잘 알려진 코스피 200 내의 외국인 소유비율이 과반인 회사는 이마트, 코웨이, BS금융지주, 한라공조, DGB금융지주, 신세계, 쌍용차가 있다.


 이 회사들은 법인의 국적은 한국이지만 소유주는 외국인 비율이 더 높거나, 외국인이 상당히 많은 지분을 가지고 있다. 이들이 벌어들이는 수익은 장기적으로는 외국인 소유 지분 이상으로 나라 밖으로 빠져 나가게 된다. 특히 금융 회사들의 지분 구조는 한국인의 부의 축적에 있어서 잠재적인 악재다.


 그러나 이렇다고 해서 외국인 투자를 막는 게 딱히 좋은 것도 아니다. 자본주의에서 투자금은 어쨌든 많이 들어올수록 유리하다. 사업을 할 때 투자금을 많이 확보하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를 생각해보면 간단하다.


 한국은 한국이 벌어들이는 부를 한국인이 충분히 소유하지 못하고 있다. 만약 순환출자라는 회계의 마법이 없었다면 경영권까지 빼앗긴 회사들이 많았을 것이다.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가 순환출자를 전면 폐지해야 한다고 한 건 무지와 우격다짐의 결정체였다. 한국 혼자서 세계의 자본과 경쟁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금융을 이해하지 못하는 정치 세력이 집권을 하면 큰 파국을 불러올 수도 있다.


 장기적으로 한국인이 더 부유해지려면 개개인이 더 많은 주식을 구매하여 장기 보유하여야 한다. 그러나 현재 한국인의 개인 투자자들 (소위 개미들) 은 상당히 잦은 주식거래를 반복하며 돈을 많이 잃어주고 있다. 그들이 잃는 돈의 대부분은 보다 신중하고 장기적인 양상으로 돈을 투자하는 외국인들의 주머니로 향한다. 이들이 금융에서 돈을 벌어가는 모습을 보고 있자면, 거의 빨대를 꼽고 단물을 빨아먹는 수준에 가깝다. 한편 한국의 투자기관들은 외국인과 경쟁하기엔 연기금을 제외하고는 실력이 모자라는 것 같다. 조직 문화 자체가 금융같이 바쁘게 돌아가는 산업에서는 너무 수직적이고 딱딱한데다, 창의성이나 도전정신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정리하자면 ‘국부의 유출’이 한국은 부유하지만 한국인이 가난한 근본적인 이유다. 그리고 이런 국부 유출의 기원은 IMF고, 나쁜 형태로 지속되는 이유는 제도보다는 한국인 개개인의 자질과 전반적인 문화적 결함, 그리고 순종적인 노동자와 공무원만을 길러내는 교육 탓이라 할 수 있다.


 물론 그나마 국내에 남아 있는 국부 또한 제대로 분배되지 않고 있는 것은 맞다. 두 가지 문제가 공존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한국인들은 가난하고, 자산에 비해 실 구매력이 낮다. 그러나 분배 문제를 이야기하기 전에 국부가 대규모로 유출되고 있다는 것을 이해해야 한다. 그러나 아직도 소위 깨시민들의 인식 수준은 ‘나라가 망할 거다! 주가는 폭락할거다! 연기금이 주가를 떠받치고 있다!’ 정도에 머물러 있다. 한심할 뿐이다. 원래 주식이건 상품이건 쌀 때 사서 비싸게 팔아야 이득인 건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6
  1. 불불불 퍼렁별 2013.02.09 17:22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더 많은 주식을 장기보유..' 그쵸ㅠㅠ
    개인 투자자의 경우 확실히 자질이 문제인 것 같아요(..)

    개인 투자자가 주식으로 돈 버는 길은 우량주를 장기 보유하는 길뿐인데요. 그러려면(이리저리 흔들리지 않고 장기 보유를 하려면) 여유자금으로 투자를 해야되는데, 이 대원칙을 안 지키는 개미들이 참 많아요 -_-

    • 해양장미 2013.02.09 18:36 신고 address edit/delete

      문화적으로 남하고 비교하는 걸 좋아하는 심리가 있는 게 문제같기도 해요. 내가 산 주식은 안오르는데, 남이 산 주식은 상한가 치고 있으면 배가 아프거든요. 그럴 때 참을 수 있어야 하는데, 운전할 때 차선 끼어들기 하는 심리랑 비슷하죠 이게.

      한편으로 항상 자기가 판단하는 게 틀릴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해야 벌어요. 근데 이건 자아의 성숙과 관련이 된 거라. 이 또한 사회 전체적인 규모에서 보면 문화적 성숙이 필요하죠. 전체적으로 개인이건 기관이건 금융의 성장은 문화적인 성장과 관련이 있다고 보고있어요. 그래서 신흥공업국이 제조업은 금방 따라잡아도 금융업은 따라잡기 힘들어하는 것 같고요.

  2. 잘봤습니다 2015.05.17 21:24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해양장미님은 한국에서 최대 권력을가진자는 주식시장에 침투해있는 외국자본이라는데 동의하시나요?..
    이 글귀를 여러 매체에서 봤는데 이게 도데체 무슨소리 일까요?

    • 해양장미 2015.05.17 22:23 신고 address edit/delete

      동의하지 않아요.

      다만 한국 상장기업들이 외국인 지분이 높고, 그들이 어느 정도 시장에 영향력을 행사하긴 하죠.

  3. 유쾌한방랑자 2017.02.18 15:21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글 잘 읽었습니다. 더 부유해지려면 개개인이 더 많은 주식을 구매하여 장기 보유하여야 한다는 말씀, 정말 일리있다고 생각합니다. 허나 주식 관련해서 트라우마가 있어서리, 주식을 구매하기가 많이 꺼려지네요. (저는 정부 정책이 뒷받침된다면 부동산에 투자할 듯 싶어요.) 주변 사람들에게라도 주식 구매를 홍보해야 겠습니다.

    • 해양장미 2017.02.18 16:04 신고 address edit/delete

      주식이 믿을 만한 게 되면 굳이 권하지 않아도 사람들이 투자할 거라 생각합니다.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443)
공지 (10)
정치 (218)
사회 (110)
경제 (52)
식이 (30)
운동 (11)
인류 (7)
자연 (4)

CALENDAR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