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eanRose

블로그 이미지
해양장미의 미디어
by 해양장미
  • 1,132,253Total hit
  • 370Today hit
  • 887Yesterday hit

 추천 브금

 

https://youtu.be/5e-ng-vUg6U

 

 

 우리나라 경제가 이 추세대로 가면 운명의 그 날을 피할 수 없게 될 겁니다. 그러니까 추세가 변할 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이 곰 시장에 대한 두려움을 떨쳐낼 수 없습니다. 우리는 상식적이고 올바른 정부를 가지고 있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채권금리가 연일 낮아지고 있습니다. 미국채권은 상승추세인데요. 현재 우리나라와 미국의 기준금리는 모두들 아시는 것처럼 역전 상태입니다만, 중요한 건 그게 아닙니다. 채권금리가 역전 상태인 게 진짜 중요한 겁니다.


 

 채권금리가 높아진 이유는 우리나라 경제가 불안정하고, 주가가 떨어지니까 그렇습니다. 주식시장에서 빠진 자금이 채권시장으로 계속 넘어간단 말이지요. 채권은 잘 팔리면 금리가 낮아지는 구조입니다. 이자를 덜 받더라도 채권을 사려는 매수 수요가 많다는 거니까요.

 

 경기가 나쁘니까 주가가 폭락합니다. 주가가 폭락하니까 채권으로 자금이 몰립니다. 채권으로 자금이 몰리니까 채권금리가 떨어집니다. 그러면 우리나라 채권은 외국인들에게 매력이 감소합니다. 주식도 매력없고 채권도 매력 없으면, 외국인 투자자금이 조금씩 이탈하게 됩니다. 투자자금이 이탈하면 원화가치가 떨어집니다. 원화가치가 떨어지면 투자자금이 더 빠르게 이탈합니다. 현재 이 단계입니다.

 

 여기서 투자자금 이탈이 본격적으로 가속화되면 외환보유고가 줄어들면서 한 걸음 한 걸음 외환위기가 찾아옵니다. 이런 변화는 그래프로 보면 꼭 선형적으로 오지는 않습니다. 버블붕괴시 패닉셀과 반대매매가 주가를 기하급수적으로 떨어뜨리는 것처럼, 그런 식으로 폭락을 하게 될 수 있습니다.


 

 시장의 원리가 이러니까 거의 모든 나라에서 주식시장이 위기에 처하면 정부가 개입해서 부양을 하는 겁니다. 불이 났으면 빨리 소화를 해야지요. 그런데 이 정권은 경제에 대한 기초수준의 상식조차 없습니다. 이미 너무 많은 투자자들이 이 정권의 경제정책과 대응, 경제관련 인사에 대해 큰 실망을 했습니다. PBR이 너무 낮아져 있는 상황이고, 그게 주식시장을 현재 지탱해주고 있다고는 생각합니다만, 반시장적 정권 리스크가 워낙 너무 커서 많이 아슬아슬합니다.

 

 이 추세대로 가면 내년에는 진짜로 큰일 날 겁니다. 그러니까 이 추세가 그냥 이어지진 않을 거라 생각합니다. 추세적으로 망하다가 그대로 망하는 건 정말 보기 드문 일이거든요. 그러나 구체적으로 어떻게 추세가 바뀔까에 대해서는, 전혀 떠오르는 게 없습니다. ‘어떻게든 바뀌겠지라고 생각하면서도, 고집불통에 망상덩어리이며 고의적으로 나라를 망치는 중이라 해도 전혀 이상하지 않을 이 정권이 태도를 바꾸는 걸 상상하기 어려운 것입니다.


 

 가뜩이나 국제경제 흐름도 내가 보기엔 심하게 불안합니다. 정권이 반시장적이고 사회주의적으로 굴면서 여유 부릴 때가 절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이 정부가 하는 건, 펀치를 맞을 확률이 높은 상황인데 가드 없이 부주의하게 나가서 카운터를 맞는 것과 마찬가지로 보입니다.



 만약 이번 위기를 어찌 넘기더라도 이 정부가 계속 저항 없이 폭주를 계속한다면, 정권 말 쯤에는 큰일이 찾아올 확률이 높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97~98년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다음 링크의 영상으로 학습 또는 추억해보지요.

 

https://youtu.be/j5a8ACPeNzY



 

 그 때 우리는 팔아치울 기업도 많았고, 가계는 부채가 없었으며 예금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살았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다릅니다. 나는 문재인 덕에 다이어트 좀 잘 될 수도 있겠다고 각오를 다지고 있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2
  1. O44APD 2018.11.13 12:08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경제 돌아가는거 잠깐만 들쳐봐도 재난적 상황의 초입에 들어선것 같은데, 언론에서는 말을 안하다보니 사람들이 자기가 겪어보는 부분적인것만 이해하지 총체적으로 얼마나 심각한 상황인지 인지를 못하더군요.

    하다못해 전 정권때 7시간 가지고 난리치는 수준정도만 떠들었다면 궁리라도 생각해볼텐데 말이지요.

    • 해양장미 2018.11.13 12:14 신고 address edit/delete

      저는 경제상황이 나쁘다는 걸 6월에 감지했어요. 번화가에서 사람이 빠진 건 9월부터지요. 그때 전 스태그플레이션 초입이라고 이야기했어요. 많은 사람들이 상황을 체감하게 되는 데는 시간이 좀 걸리는 것 같아요.

      9월에 김정은 만났다고 문재인정권 지지율이 반등했었지요. 그거 없이 쭉 빠졌어야 했어요. 그랬으면 지금쯤 30%대 찍고 인사도 좀 제대로 하고 정책이 바뀔 수 있었다고 생각해요. 그렇지만 시민들이 아직도 문재인을 많이 지지해서 개선은 아직 먼 것 같아요.




 추천 브금

 

https://youtu.be/KLzYwT9YT-c

 



 

 해당 종목의 주주들에게는 매우 고통스러울 날입니다.

 

 그러나 나의 판단으로 이것은 시작일 뿐입니다. 이 종목들을 시초가에 던진 분들은 성공적인 결정을 한 것입니다. 장중에, 또는 시간외로 매도하는 분들도 올바른 판단을 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당장 내일부터 주가가 반등할 수는 있습니다. 당장의 주가는 당연하다고 생각한 방향으로 꼭 움직이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하락장에서도 파도를 탈 수 있는 트레이더가 아니라면 매도가 모범답안인 상태라 판단합니다.

 

 다행히 지금은 전반적으로 우량한 회사들도 주가가 많이 낮아져 있는 상황입니다. 위험한 바이오 종목보다 우량하고 안전한 종목으로 바꿔 투자함으로 손실을 만회할 수 있는 시기라고 생각합니다.

 

 주식시장에는 테마가 되는 섹터가 보통 있기 마련입니다. IT, 건설, 자동차-화학-정유, 조선 등등의 섹터도 과거 한 때 영광의 시기가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시간이 흐르면 그런 좋은 시절도 지나갑니다.

 

 회사가 버는 돈에 비해 주가가 하늘을 뚫을 듯 올라가면, 그 주가를 합리화할 수 있는 새로운 논리가 창조됩니다. 그러나 그런 주가는 오래 유지되지 못합니다. 무너지고 나면 창조되었던 논리는 사라지고, '상식'과 그 과정 속에서 '부자'가 된 사람과 '가난'해진 사람이 남습니다. 시장은 항상 그렇게 돌아갑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4
  1. 복서겸파이터 2018.11.12 16:57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제가 신라젠을 32,500에 매수해서 65,000에 팔고 땅을 치고 후회했는데 뭐 꼭 그런 것도 아니네요. 남의 불행을 즐거워해서는 안되지만, 저는 좀 위로가 되네요.

    • 해양장미 2018.11.12 17:01 신고 address edit/delete

      그 정도면 아주 성공적인 트레이드였다고 생각합니다. '무릎에 사서 어깨에 팔라'를 잘 실현하신 거잖아요.

    • 복서겸파이터 2018.11.12 17:02 신고 address edit/delete

      좋게 말씀해주시니 감사합니다. 근데 사실 지역이 지역인지라 제 주변에 발톱에 사서 정수리에서 판 사람들이 꽤 있어서 상당히 배가 아팠었습니다. ㅎㅎ

    • 해양장미 2018.11.12 17:06 신고 address edit/delete

      그런 건 로또 당첨자 같은 겁니다. 뼈를 발라먹으려고 덤비다가 뼈가 발린 개미는 한강을 메우고도 남을 정도로 많습니다.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630)
공지 (14)
정치 (307)
사회 (155)
경제 (97)
식이 (31)
운동 (13)
인류 (7)
자연 (5)

CALENDAR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