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19/12/2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12.22 정치 고관심층을 위한 논문을 하나 소개합니다. (8)

정치 고관심층을 위한 논문을 하나 소개합니다.

정치 2019. 12. 22. 03:31 Posted by 해양장미

https://academic.naver.com/article.naver?doc_id=80026882

 

 소개하는 논문의 제목은 한국 가톨릭교회 사제들의 정의구현 활동에 대한 고찰 : 천주교 정의구현전국사제단의 활동을 중심으로입니다. 2006년에 작성된 석사학위논문입니다만, 나는 이 논문을 읽어보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과 정권 요인들의 사고방식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국회도서관이 자료를 제공하는 논문으로 열람은 무료입니다만, 관련 프로그램 설치가 필요합니다.

 

 문재인 정권에서 가톨릭 세력이 득세하고 있는 것에 대한 정리는 윈브라이트님의 포스트, ‘여러가지 퍼즐 조각들’ 을 참조하여 주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나는 천주교 정의구현전국사제단이 문재인에게 많은 영향을 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논문을 소개하며 첨언하고 싶은 이야기가 몇 가지 있습니다. 일단 천주교 정의구현전국사제단을 지지하지 않는 천주교도도 많습니다. 천주교의 공식적인 입장은 주교회의의 결정사항이지 정의구현전국사제단이 아닙니다. 그리고 천주교는 보편적 공동체 의식과 공공선, 생명에 대한 존중과 자연보호 사상 같은 게 강한 편인데, 이와 어긋나는 건 정치파벌과 무관하게 비판하곤 합니다. 그런데 역사적으로 소위 보수정치세력이 이런 이념에 어긋나는 행위를 여럿 해왔기 때문에, 아무래도 가톨릭과 현 자유한국당 파벌의 사이가 그리 좋다고 하긴 어렵습니다.

 

 정의구현전국사제단과 무관하게 가톨릭의 보편적인 정치적 색채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사회주의-기민주의-공동체주의적인 면이 있습니다. 안락사와 낙태에 반대합니다. 보수적인 교도의 경우 피임과 소극적 안락사도 반대합니다. 자연을 파괴하는 대규모 토목공사는 어느 쪽이 하건 기본적으로 반대합니다. 그래서 가톨릭의 기본적인 정치성향을 단순한 좌우의 기준에서 이야기하기는 어렵고, 가톨릭이 지향하는 색채가 있다고 생각하면 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링기오 2019.12.22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의구현사제단만이 문제가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가톨릭 자체가 스스로를 되돌아보고, 변화해아한다는 생각이 드네요. 어려운 이웃을 사랑하고, 도울 것을 자주 강조하는데, 어려운 이웃들에게 정녕 무엇이 필요한지를 다시 한번 생각해봤음 좋겠습니다.

    그건 그렇고...이름에 '정의'가 들어가는 집단은 하나같이 문제가 많네요.

    • 해양장미 2019.12.22 1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톨릭이 실제로 돕는 '어려운 이웃'은 대체로 당장 실제로 도움이 필요하고, 지속적인 돌봄까지 필요한 사람들이 많습니다. 조직을 갖추고 일단 행동한다는 면에서 가톨릭 교회는 좋은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다만 역시나 가톨릭의 방식이 효율적이거나 효과적인 범주가 있는 것이고, 그걸 넘어서게 되면 어쩔 수 없이 문제가 일어납니다. 정치와 행정, 경제 등에는 전문적인 영역이 있는 것이니까요. 당장 어려운 이웃을 돕는 데 필요한 건 따스한 마음과 행동력입니다만, 올바른 민주정치에는 좀 다른 게 요구됩니다. 정의구현사제단도 사회적으로 필요한 역할을 하던 시대가 있었지만, 지금은 골칫거리가 되어버렸지요.

  2. 2019.12.22 1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해양장미 2019.12.22 1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이 공식단체도 아니고 일부라서, 만일 그들이 저지른 문제가 크게 터지더라도 천주교 자체에 대한 대미지는 제한적일 겁니다.

  3. 2019.12.22 14: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해양장미 2019.12.22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역사적으로 보면 군사독재는 틀렸고, 민주화가 옳았고, 3당합당은 부당했다는 상식수준의 판단을 가지고 있다면 민주당을 지지하기가 무척 쉬웠습니다.

      김대중의 경우 정계복귀와 DJP연합 같은 걸 오점이라 볼 수도 있었는데, 노무현은 그것조차 없었지요.

      게다가 가톨릭은 유신 때부터 민주화 투쟁에 동참해 오기도 했습니다. 종교공동체주의라는 면에서도 다소 사회주의적인 성향을(좀 더 정확히 이야기하자면 기민주의에 가까운 성향) 가지기 쉽고요.

      다만 2000년대 이후의 주된 문제를 요약하자면 정의구현전국사제단이 지나치게 친북성향이며, 그것이 (제 판단에는) 천주교의 보편적 정의 추구를 어길 수준이라는 것입니다. 또한 기민주의나 사민주의를 현실화시킬때의 문제에 대해 다수의 가톨릭 교도들은 충분한 고찰이나 이해가 없습니다. 가톨릭 교도들만 그런 건 아니고, 사회주의 지향인 분들이 대체로 다 그렇지만요.

      천주교 문제가 터졌을 때 신자들이 어느 정도 쇼크를 받는 건 어쩔 수 없을 것 같습니다. 그런 사건을 거치면서 좀 더 나아지는 것도 있는 것이겠지요.

  4. 2019.12.22 14: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