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19/05/04'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5.04 문재인 정권 외교의 중간 결과가 나왔습니다. (15)

문재인 정권 외교의 중간 결과가 나왔습니다.

정치 2019. 5. 4. 10:56 Posted by 해양장미

 추천 브금

 

https://youtu.be/QhcvYeMATMU



 

 평화를 선언했던 문재인 정권 아래 무럭무럭 자라나는 남조선 꿈나무들이 맞이할 어린이날 전날, 김정은 동무가 미사일(또는 다연장로켓)을 선물했네요. '평화1호' 라고 명명하면 될까요?


 

 북쪽에서 미사일 쏘는 거야 하루 이틀 일도 별일도 아닙니다. 베트남 회담 꼬였으니 한번쯤 쏴볼 만도 하고. 그런데 문제는 역시나 문재인에게 있지요. 완전 자기 멋대로 생각하고, 설쳐도 너무 설쳤고, 반대의견을 너무 강압적으로 묵살했고, 신중함이라고는 전혀 보이지 않았으니까요.


 

 작년 초에 예상했던 나의 시나리오대로라면, 평화적인 협상이 있기 전에는 큰 갈등이 있을 확률이 높았습니다. 그래서 베트남 회담이 꼬였을 때 충분히 그럴 만 하다고 생각했지요. 거기서 뭔가 딜이 제대로 이루어진다면 지나치게 스무스했거든요.



 굳이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건 이 행위의 본질이 시위라는 거고, 신중함을 완전히 잃지는 않았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남북의 동상이몽이 확인됨에 따라, 문재인의 북바라기 수석대변인 노릇은 명분을 상실했지요. 바꿔 이야기하면 문재인은 그토록 지극정성이었음에도 과도하게 북쪽 편을 들어왔기에 국제 사회에서 중재자로의 신용을 잃었고, 그 결과 아이러니하게도 북쪽 입장에서는 쓸모가 없어졌다고 할 수 있습니다. 현실을 보지 않고 마음만 앞세우니까 이런 꼴을 당하지요. 때때로 전쟁을 불사하겠다는 강한 태도를 보여야만 진짜 평화를 얻을 수 있다는 건 지난 역사가, 그리고 우리 각자 삶을 살아온 경험이 증명합니다.



 험난한 싸움을 이어가던 자유한국당에겐 기대도 안 한 큰 희소식이 될 것 같습니다. 설마 총풍 때처럼 미사일 좀 쏴달라고 한 건 아니겠지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우스울 정도로 타이밍이 너무 근사합니다. 지금 미사일을 쏘면 남쪽 정치판에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김정은이 과연 몰랐을까요. 알면서 저지른 건 아닐까요?


 

 한편으로 트럼프는 협상에서 원하는 결과를 얻어내는 데 능숙합니다. 북이 이렇게 단거리 발사체를 쏘는 경우의 수에 대해, 트럼프는 이미 생각하고 있었을 것이고 그 경우 어떻게 해야겠다는 계획도 있었을 것입니다. 북이 패를 보였으니 트럼프도 관심정도는 가져줘야 할 텐데, 어떻게 응수를 해줄지 기대되는 바입니다.


 

 베트남 회담결렬 이후 북미관계는 한동안 교착상태였습니다. 김정은은 불명예스러운 결정을 할 수 없는 입장이고요. 센 척은 그가 반드시 해야 하는 일입니다. 그리고 이런 행위에 대해 미국은 너그러움만을 보여줄 수 없는 입장이지요. 각자에겐 각자의 입장이 있습니다. 현실적인 일은 입장을 가진 각자가 각자의 입장을 주장하는 가운데 전개되기 마련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양념곱창 2019.05.04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체108년 5월 4일 도승지 문재인이 미제승냥이 트럼프를 가기의방할 계책을 주군께 바치고 이를 실행에 옮기나 지피지기한 트럼프를 상대로 도리어 백전백태당했도다. 이에 격노한 주군이 그 죄를 물어 토사구팽하였으니 오호 통재로다! 오호 애재로다!

  2. 윈브라이트 2019.05.04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평화는 전쟁이라는 최악의 가능성을 대비하는 과정에서 이뤄지는 것입니다. 문재인이 이야기하는 평화는 가짜 평화고, 그는 이완용에 버금가는 매국노입니다. 낭만적 민족주의에 빠진 4050 남성 일부와 안보 의식이라고는 1도 없는 젊은 여성들은 아직도 이 정권을 떠받치고 있지만, 좀 더 현실적인 시각을 가진 국민들은 문재인식 안보와 외교정책의 허술함을 감지하고 돌아선지 오래입니다.

    • 해양장미 2019.05.04 1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단적으로 가정 또는 일가친척 내의 평화조차 애정과 신뢰 못지않게 상호간 힘의 균형이 있어야 이루어지곤 합니다. 어느 한 쪽에게 다른 사람이 무한정 맞춰주고, 끌려다니기 시작하면 평화가 사라지기 쉽지요.

  3. armalitear15 2019.05.04 1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한당은 반공만 그대로 유지했지만 엉겹결에 이겼다 평가됩니다.
    저 멍청이 정권이 교체되면 나중에 여적죄로 처벌하기에도 아주 좋은 명분이 생겼고 말이죠.
    문재인이 외치는 평화는 돈 주며 관계만 안나쁘고 둘 사이에 중립 지키면 나치가 우리 침공 안할거라 믿었던 2차대전 초반의 베네룩스 3국식의 그거라 봅니다.(물론 그렇게 된 데에는 프랑스가 나치의 라인란트 재무장 등을 인정해준거와 같은 사건으로 프랑스가 우리를 지켜줄 거라고 믿을수 없다고 봤기 때문이라만 말이죠.)
    아니 그 3국도 나치와 연합국 사이에 중립을 그리 외첬다만 그래도 어케든 국경 지대에 요새를 세우고(물론 설계도를 독일 회사에 맡겼다만요) 신무기를 더 마련하는등 대비를 한거 보면 그것보다도 답없는 행위라 봅니다.
    https://mobile.twitter.com/dobongul/status/1124489713702690818
    그리고 이 와중에 민주당 지역홍보소통위원회서 이런 말이 나왔네요.
    미국을 욕하고 북한을 옹호하는 막장짓을 저지르고 있군요.
    중앙의 입장은 아니라만 이건 진짜 막장이네요.

    • minddiver 2019.05.04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한당이 이겼다? 그런 결론을 지금 내릴 수는 없겠죠. 약간의 호재정도라 봅니다.

    • 해양장미 2019.05.04 14: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북문제에서 자유한국당은 오래 전부터 같은 포지션이었지요. 너무나도 수동적인 포지션인 게 문제였는데, 드디어 수확이 있긴 합니다. 다만 자한당이 이 건으로 너무 신내는 건 좋지 않을 것 같고요.

      이번 정권의 대북문제는 너무 한쪽 방향으로 올인하는 게 문제입니다. 극단적인 인적구성이고 현실보다 이데올로기를 앞세웁니다. 잘 풀릴땐 내 덕이라고 우길 수 있지만, 실제로는 주체자가 아니고 꼬이게 되면 할 수 있는 게 없어지지요.

      한편으로 미국이 ICBM을 쏜 걸 이야기하는 것 자체는 좋습니다. 그런데 미국은 우리의 군사동맹국인데다 국제경찰이지 않습니까. 하려면 그걸 감안해서 이야기를 해야지요. 북측은 적성국인데다 판문점 선언까지 일방적으로 파기한 거고요. 역시 지금 민주당에 NL이 많습니다.

  4. O44APD 2019.05.04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재인과 그 하수인들의 무적의 치트키였던 그래서 전쟁할꺼냐가 깨졌군요.
    이 정부 하는짓 보면 재제해제, 남북경협, 금강산 관광 해야 한다는 말을 앵무새처럼 반복할거라고 보지만요.

  5. 대포동 2019.05.04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재자의 탈을 쓰고 김씨왕조 편만 일방적으로 드는 사기 외교를 저지르는 바람에 중재자에서 김씨왕조 국제 대변인으로 한 차례 지위 변화를 겪었는데 이제는 국제 대변인 노릇도 마음대로 못하는 김씨왕조 국내 한정 대변인으로 또 한 번 지위가 변할겁니다. 정말 심각한 문제는 그 대변인이 정권 임기내내 우리가 중재자 코스프레를 하면 언젠가는 미국 상대로 먹혀들 것이라는 망상에서 헤어나올 가능성이 0%라는 점이지요.

    • 해양장미 2019.05.04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석대변인이라는 표현에 발끈하던 위인들입니다만, 이젠 부대변인 이하로 직급이 떨어진 것 같습니다.

      어차피 아무도 문재인에게 별로 기대하지 않습니다. 외교를 못한다는 게 이런거지요. 별로 중요해지지 않는 것.

  6. 복서겸파이터 2019.05.04 1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모든 것이 북진하기 위한 문재인의 큰 그림이었다면 전 앞으로 지지할겁니다 ㅎ

    • 해양장미 2019.05.04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만약 오늘 문재인이 열을 버럭 내면서, '내 군복을 가져와라.' 라고 말했다면 반전처럼 엄청난 지지세가 모였을 것 같긴 한데요. ㅎㅎ

  7. 차선 2019.05.04 2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장외투쟁에 나선 자한당으로선 투쟁을 지속해야 할 또 하나의 명분이 생겼습니다. 다만 총선 때도 그동안의 관성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안보 타령에만 몰두하는 거 아닌가 하는 우려가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