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견의 위험성

사회 2019. 4. 12. 18:26 Posted by 해양장미

 추천 브금

 

https://youtu.be/IWvYjevvcHs



 11일 목요일 밤, 부산에서 체중 45kg의 올드잉글리쉬싶독이 30대 남성의 중요부위를 물어서, 남성이 병원에 실려 가는 사건이 일어났다고 전해집니다. 뉴스는 다음 링크에.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10758443&viewType=pc

 

 견주는 29세의 여성이었고, 목줄은 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남성은 쇼크사는 면한 것 같지만 제대로 물렸다면 회복되기 어려운 데미지를 입었겠지요.

 

 이 사건의 핵심적인 문제는 다음과 같은 두 가지입니다.


 

1) 어지간한 여성은 대형견인 올드잉글리쉬싶독을 힘으로는 절대 통제할 수 없습니다. 목줄은 유사 시 뛰어나가거나 공격하려는 개를 주인이 통제할 수 있을 때만 유용합니다. 개 주인이 개의 움직임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거나, 개의 체격 대비 견주의 체격과 근력이 부족하면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올드잉글리쉬싶독은 외모가 귀엽습니다만, 체격은 귀엽지 않습니다.

 

2) 아파트에서 대형견을 키우는 것 자체가 문제입니다. 아파트는 대형견을 키우기에 적합한 공간이 아닙니다. 갑자기 사람을 물었다면, 개의 스트레스 관리나 불안감 관리가 제대로 안 되고 있었을 가능성이 높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쓰레기통에 대해 나쁜 기억이 있다는 거 보면, 해당 견종의 특성과 관련하여 해프닝이 있었을 것 같고요. 한편으로 우리나라에서는 대형견을 아파트 등에서 못 키우게 하는 법률규정이 없습니다.

 

 또 다른 사건도 있습니다.

 

 지난 10일 수요일 아침 안성의 한 요양원에서 요양원장이 키우던 도사견이 우리를 탈출해, 근처를 산책하던 입소자 60대 여성을 물어 사망에 이르게 하였습니다. 뉴스는 다음 링크에.

 

https://www.yna.co.kr/view/AKR20190411056000061?input=1195m


 

 도사견은 투견종으로 사람을 공격해 죽인 사례가 매우 많은데, 거의 예외 없이 어린아이나 노인을 공격해 죽입니다. 공격성이 강해서 상대가 약해보이면 곧잘 공격해 죽이는 견종이란 말이지요. 게다가 이 견종은 주인도 물어 죽인 케이스가 많습니다. 물론 다 노인 견주였습니다.

 

 그러니까 요양원에서 도사견을 키운 것 자체가 무개념이고, 도사견 같은 걸 키우는 요양원엔 입소 같은 걸 절대 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리고 대형견은 기본적으로 위험하다고 생각해야 합니다. 오래 전에 밤 산책과 가벼운 야외운동을 즐겨 하던 시절이 있었는데, 그 동네엔 밤마다 대형견을 목줄 없이 산책시키는 견주가 있었습니다. 개가 순해 보이는데다 일부러 밤마다 나온다고 생각해 뭐라 하진 않았지만, 근처에 오면 긴장되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만약 겁이 나서 도망가기라도 했다면 꽤 위험할 수도 있었겠지요. 풀린 개를 상대할 때의 기본은 약하거나 겁먹은 모습을 보이지 않고, 도망치지 않는 겁니다.

 

 ‘우리 개는 안 물어요.’라고 이야기하는 견주가 많습니다. 그렇지만 실제로 사람을 문 개를 키우는 견주 중에 그런 말을 하던 사람이 많지요. 사람을 물 정도의 개는 그럴 조짐이 있기 마련이고, 정말로 절대 안 무는 개는 없습니다. 그렇지만 사람을 무는 개를 키울 정도의 견주는 보통 개를 키울 능력과 개념이 안 되기 때문에, 자기 개가 사람을 물게 만들고야 맙니다. 잘 안 무는 개도 물고 싶으면 사람이고 다른 개고 뭅니다. 도시에 사는 현대인에게 치명적인 상해를 입힐 수 있는 동물은 대략 둘밖에 없습니다. 개랑 사람. 매년 전국에서 2천건 이상 개물림 사고로 119구급대가 출동합니다.

 

 요새는 길게 풀리면서 산책하는 개가 좀 더 멀리까지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목줄이 유행인 것 같습니다. 견주가 제대로 사용하지 않으면 위험해 보이는데, 목줄도 제대로 안 하고 다니는 견주가 많은 게 현실이라 그것까지 뭐라 하기도 어려운 상황 같습니다.

 

 이런 상황이 빠르게 개선될 것 같진 않습니다. 우리나라는 시민들의 복리와 안전을 증진하기 위해 정치인들과 법관들이 뭔가 제대로 행동하는 국가가 아니고, 각종 범법행위를 제대로 통제하고 있는 국가 또한 아닙니다. 개 짖는 소음 문제까지 이야기하자면, 무개념 견주 때문에 고통 받는 사람들이 참 많다고 아니할 수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포동 2019.04.12 1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말 할 줄 아는 개가 같은 개하고 어울리다보니 우리 개는 안물어요 따위의 개소리가 입에서 자연스럽게 튀어나오는 것이지요 그렇기 때문에 저는 특히나 대형견을 키울 경우에는 견주면허제 도입이 절실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만 본문에서 말씀하신 우리나라 정치와 법률 시스템으로 미뤄볼 때 견주면허제는 커녕 개로 인한 인명피해를 국가 차원에서 제대로 관리하고 통제할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인 관련 법규와 제도가 한국에서 제대로 정착되는 것조차도 현재로서는 상당히 요원해보입니다

    • 해양장미 2019.04.14 0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이런저런 경험이 있다 보니... 적어도 도시에서 중대형견을 키울 때는 견주 자격관리 같은 게 있어야 하는 건 아닌가 싶습니다.

      우리 개는 안물어요라고 말하는 견주보다, 우리 개가 사람을 물 가능성이 0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견주가 개에게도 좋은 견주입니다. 좋은 견주가 되려면 알아야 할 게 많은데, 제멋대로인 견주가 참 많습니다.

  2. armalitear15 2019.04.12 1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형견이 아닌 진돗개나 치와와만 해도 공격성이 엄청나죠.
    그것보다 더 힘이 강한 대형견들의 위험도는 말할것도 없고요.
    실제로 저의 경우엔 어릴 적에 소형견에 물려서 개에 트라우마가 생기기도 해서(물론 주인이 치료비를 물어주긴 했고 목줄로 묶어놓은 개이긴 했지만요.) 개들에게 목줄과 입마개는 필수라 보는 입장입니다.
    실제로 산책할때 목줄과 입마개를 완전 착용하고 나간 주인들 보면 그런게 없을 때보다 좀 더 안심이 되는 느낌이 나더군요.

    • 해양장미 2019.04.14 0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돗개와 치와와가 공격성이 강한 견종들입니다. 치와와는 작으니깐 별로 위험하진 않지만 진돗개는 위험한 경우가 꽤 있습니다.

      입마개의 경우 매우 못견뎌하는 개들도 있습니다. 그런 경우 입마개를 시키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입마개가 필수인 견종을 제한해서 적어둔 것 같은데, 입마개가 필수가 아닌 대형견의 경우 견주가 개를 컨트롤할 능력이 필요함에도, 우리나라엔 그런 규정이 없으므로 사고가 잦은 것 같기도 합니다.

  3. 둥둥구리 2019.04.12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원론적으로 개의 행복을 위해선 한국의 도시에서 큰 개를 키울 수 있는 사람과 시설은 극극소수이겠지요. 극단적으로 게으르고 안 움직이는 거 좋아하게 개량된 개가 아닌 이상. 제가 아는 이상 이런 개도 없고요.

    2. 대포동님 말씀대로 일정 사이즈 이상 개, 핏불이나 도사견같은 위험한 견종들은 면허제가 시행됐으면 좋겠어요. 개의 행복보다도 사람들의 안전을 위해서요. 개주인 포함입니다. 당국이 단속 의지가 확고하다면 평생 묶여사는 불쌍한 시골 댕댕이들도 많이 줄겠지요. 그리고 개에 물려죽는 사람들 대부분은 시골 노인들로 압니다. 근데 이런 건은 정말 확실하게 하는거 아니면 시골에선 제대로 되진 않을 것 같네요. 시골은 넓은데 사실 개에 물려서 다치거나 죽는 사람은 적으니까요..

    3. 여자빼고 노인빼고 애들빼고 성인남자만 따져도 물려고 달려드는 45킬로 개 상대로 맨손으로 이길 수 있는 사람은 수백명 중의 한명 정도 될 것 같네요. 그래도 보통은 상해로 끝나는데 애들이나 노인들은 곧잘 사망하는 것 같습니다. 잊을만하면 물려죽었단 기사를 보네요. 중요부위를 물렸단 기사는 쇼크예요..

    4. 좀 오버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을지 모르겠지만 며칠 전에 아마존에서 클립이 붙어있는 자그마한 페퍼스프레이를 몇개 주문했어요. 한국에서 쓸 수 있는 사실상 유일한 호신용품이라고 생각합니다. 개 상대로도 잘 통하겠네요. 물론 가방에 넣으면 안 되고 주머니에 끼워넣어야겠지만요.

    • 해양장미 2019.04.14 0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 사람도 그렇지만 개도 어릴 땐 거의 예외 없이 무척 활동적입니다. 나이가 들어야 늘어지지요. 어떻게 개량을 해도 어지간해선 어릴 때부터 늘어지는 개가 나올 것 같진 않습니다.

      2. 일단 할 수 있는 것부터 해야 합니다. 사복 경찰이 길거리에서, 목줄을 안 하고 다니는 사람을 단속하고 바로 과태료를 물린다던지 하는 식으로요. 정부에서 개를 방치하지 않고 신경을 쓴다는 시그널정도는 일단 줄 필요가 있지 않나 싶어요.

      3. 동물이 대체로 그런데, 개는 상대가 강해보이면 잘 안덤빕니다. 약한 것 같을 때 공격적이 되지요. 45킬로짜리 개가 덤비면 건장한 성인남성도 어지간해선 답이 없습니다만, 처음부터 잘 안덤빕니다.

      4. 페퍼스프레이라면 유사시 빨리 꺼내서 뿌릴 수 있게 하는 게 문제겠네요. 거꾸로 잡고 쏠 수 있는 디자인은 거꾸로 쏘지 않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