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발 미세먼지 관리는 중요합니다.

사회 2019. 3. 28. 12:11 Posted by 해양장미

 추천 브금

 

https://youtu.be/0d5yDh4zKPI

 


 

 일단 링크의 기사를 보세요.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23&aid=0003435682

 

 다음 구절을 인용합니다.

 

차량에서 1m 떨어진 곳에서 미세 먼지 간이측정기로 재보니 초미세 먼지 농도가 주변 농도의 22배에 달하는 1726/이었다.’

 

 요새 흔히들 많이 보는 관측소의 미세먼지 수치 또는 관측소 값을 바탕으로 추정한 동네별 미세먼지 수치 대비, 실제 길을 다니면서 맡게 되는 미세먼지 농도는 완전히 다릅니다.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지점의 수치는 일시적으로나마 엄청나게 높아집니다. 그런 곳 옆에 있으면 고농도의 미세먼지를 흡입하게 되지요.

 

 노후 경유차들은 정기종합검사 시 배출가스 품질을 확인받습니다만, 일시적으로만 저감하는 방향으로 속이는 경우도 잦다고 압니다. 관련하여 종종 무작위로 검사를 하는 건 올바른 방향이라고 생각합니다. 미세먼지 많은 날만 단속하는 게 아니고, 평소에 꾸준히 해야 합니다. 생계용이라고 봐 주면 안 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생계형 차라고 하면 봐주는 게 많아도 너무 많아서, 배기가스도 문제지만 애초에 제대로 된 도로교통이 되지가 않습니다.

 

 다만 앞으로 시행될 비상저감조치가 올바른지는 모르겠습니다. 5등급 차량은 종합검사를 통과한 차량이라도 미세먼지농도가 높은 날에는 운행을 금지 당하게 되거든요. 나는 이것이 올바른 조치라고 생각하기는 어렵습니다. 차라리 종합검사 기준을 높이는 게 낫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현재의 노후경유차 관련 조치가, 저소득에 재산이 없는 계층에게 부담을 지운다는 것 역시 생각해볼 문제긴 합니다. 관련하여 좋은 해답을 도출하기 어렵긴 합니다만, 현재 지원금도 부족한 상태에서 노후경유차 폐차를 강요하고 있다는 원성이 보이기도 합니다. 기본적으로 현 정권은 경제적 약자에게 대단히 공격적이고 무자비합니다. 그러면서도 본인들 이너서클에는 완전히 다른, 무슨 고위귀족 같은 특별 기준을 적용하지요. 항상 이야기해왔듯 현 정권은 강남좌파를 위한, 강남좌파에 의한, 강남좌파 정권입니다.

 

 한편으로 승용 경유차량이 뿜는 미세먼지의 총량 때문에 광범위한 지역의 공기가 오염된다고 하기는 어렵지 않을까 싶습니다. 승용차량 엔진 크기로는 뿜는 미세먼지의 총량이 제한적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노후 경유차량은 좁은 도로에서, 골목길에서, 주차장에서 가까이 있는 사람에게 고농도의 미세먼지를 흡입하게 합니다. 현 시점에서는 길을 다니는 사람이 각자 주의하는 게 최선일 것 같고요.

 

 요새 아이를 키우는 부부는 골목길이 있고, 노후 경유차가 있는 동네에서 좀처럼 아이를 키우지 않으려 합니다. 공기가 나쁘다는 걸 본인들부터 느끼기 때문에, 아이들에게는 더 좋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물론 예전에는 별로 신경 쓰던 문제가 아닙니다만, 이런 문제에서 모르는 게 약이고 아는 게 병이라고 할 수는 없겠지요.


 

 장기적으로는 오염 배출이 더 적은 상용차가 계속 개발되고 더욱 저렴한 가격으로 보급될 필요가 있습니다. 최근에는 인천, 김포, 고양 등지에도 전기버스나 연료전지 바이모달트램이 보급되고 있는데, 바이모달트램을 타 보니 매우 좋게 느껴졌습니다. 바이모달트램은 말은 트램이지만 노면전차라기보다는 자기유도 자동운전기능을 갖춘 굴절버스입니다. 세월이 지나면 주변 공기 질이 더 나아질 거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44APD 2019.03.28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뜬금없지만 사적으로 노후 LPG차를 몰고 있는데 작년에 배기량을 통과를 못해서 엄청 고생했던 기억이 나네요
    카센터를 5번이나 왔다갔다하면서 해결했는데 올해 초에 엔진이 고장나서 엔진을 통쨰로 교체하게 되어 말짱 도루묵이 됬던 기억이 납니다.

    • 해양장미 2019.03.28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타까운 이야기네요.

      올초 엔진을 통째로 교체해야 했을 정도면 작년에 카센터에서 미리 엔진 교체를 권장하는 게 좋았을 것 같긴 합니다.

  2. 유월비상 2019.03.28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미세먼지 보면서 느끼는게 시도 단위는 말할 것도 없고, 시군구 단위에서도 미세먼지 농도 편차가 크다는 겁니다. 중앙정부도 물론 노력해야되지만 지자체 단위에서 할 일도 많아 보입니다.

    2. 유류세 인상은 노란조끼 시위를 촉발했죠. 한국이 프랑스처럼 되진 않겠지만 정책이 세심해질 필요가 있습니다.

    3. 서울 거주자로서 수소버스 보급부터 빨리 했으면 좋겠습니다. 작년에 보급했다는데 전 한 번도 못 타 봤어요.

    • 해양장미 2019.03.28 1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 미세먼지 농도는 실제로 재 보면 대략 백미터 떨어지면 제법 달라질 겁니다. 킬로미터 단위로는 더 많이 달라지고요. 한 동네 안에서도 공기질 차이가 큽니다.

      2. 제가 보기엔 이 정권이 펼치는 정책 중에서 세심함이라고는 세금을 뜯기 위한 것뿐입니다. 일례로 이런 게 있지요.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448&aid=0000269990

      참으로 꼼꼼하게 구석구석 뜯고 있습니다.

      3. 전기버스나 연료전지 버스가 늘어나려면 시간이 걸릴 겁니다. 일반 버스보다 4배는 비쌉니다.

  3. 둥둥구리 2019.03.28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슷한 예로 담배피는 사람 주변에서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면 무려 7000마이크로그램 이상;;이 찍힌다고합니다.
    웬만한 흡연자들은 사실 본인 건강때문에 미세먼지 걱정하는건 넌센스일겁니다.

    미세먼지가 사람들 생각보다 훨씬 국지적이고 농도분포가 아주 산발적인 걸 시민들이 알아야한다고 생각합니다.

    • 해양장미 2019.03.28 1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행흡연을 금지하는 법안이 국회에 상정된다는 소식을 얼마 전에 들었는데, 반드시 통과되었으면 좋겠고 실질적으로 사복경찰들이 돌아다니면서 단속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흡연을 할 수 있는 공간도 따로 주어져야합니다.

    • 겨울밤공기 2019.03.28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인적으로는 간접흡연 문제를 전자담배로 해결하는것도 꽤 괜찮다 생각하는데.. 현실성이 없겠죠?

    • 해양장미 2019.03.28 1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자담배에 대해 저는 좋게 생각하는 편입니다만, 정부는 정권과 무관하게 전자담배에 대해 경계심을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장기적으로 흡연자가 담배를 끊는 건 어려우므로 처음부터 흡연자를 안 만드는 방향으로 정책을 짜고 있는 것 같은데, 전자담배 접근성을 좋게 하면 청년 흡연자가 늘어날 수 있다고 두려워하는 것 같기도 합니다.

      저는 전자담배의 세율과 흡연 규제정도를 낮추는 동시에 시가렛의 접근성도 낮추는 방향이 좋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4. armalitear15 2019.03.28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미 택시나 버스 등에서 전기자동차가 보이는거 보면 아마 더욱 상용화될 가능성 자체는 매우 커 보입니다.
    물론 시간이 많이 걸릴거 같다고 보이지만 말이죠.
    다만 이 정부는 미세먼지 줄이겠다고 유류세 인상이나 노후 디젤차 강제 폐차등으로 저소득층에게 피해를 줄거 같기도 합니다.
    그 방법들 특히 유류세 인상이 프랑스서 노란조끼 시위와 환경주의는 좌파의 방법이라 지킬 필요가 전혀 없다고 외치는 르펜의 대두를 일으킨거 보면 그렇게 나가면 절대 안된다 보는데 말이죠.

    • 해양장미 2019.03.28 1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후 디젤차의 폐차는 강제적이지는 않지만 어느 정도 강요되고 있긴 합니다.

      디젤 유류세 인상은 프랑스의 사례가 있기 때문에 이루어질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검토는 하는 것 같은데, 막상 올린다는 결정을 하긴 다소 어렵지 않나 싶습니다.

  5. 틈바구니 2019.03.30 1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맞는 말입니다. 자신들의 자식들은 해외로 유학보내면서 국내에서는 자사고를 폐지하겠다고 하는 위선적인 모습들을 보고 있노라면 민주당이야말로 진정 자신들의 이해관계에 충실한 계급정당이 아닌가 싶을 정도입니다.

    • 해양장미 2019.03.30 2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제 소득격차를 보면 이명박근혜 시대 내내 감소했는데, 이번 문재인 정권들어 심해졌습니다. 조금씩이나마 개선되고 있는데도 양극화 심해진다고 소리치던 것들이, 막상 권력을 쥐고 나니 아주 꼼꼼하게 사다리를 걷어차고 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