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든 이상한 태극기

정치 2019. 3. 3. 21:56 Posted by 해양장미

 추천 브금

 

https://www.youtube.com/watch?v=Xxr3ywtGP7k

 


 뒤늦게 문재인의 3.1절 행사 사진 속에서 이해할 수 없는 걸 발견하였습니다.


 

 이게 뭐지요?


 

 저렇게 청색이 없는 태극기도 있나요?

 

 일단 태극기 디자인에 대한 건 국기법에서 다루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국기법

 

 제7(국기의 깃면, 깃봉, 깃대 등) 국기는 가운데의 태극(太極)과 네 모서리의 건곤감리 4()로 구성한다.

 

 ②국기의 깃면은 그 바탕을 흰색으로 하고, 태극의 윗부분과 아랫부분은 각각 빨간색과 파란색으로 하며, 괘는 검은색으로 한다.

 

 ③국기의 깃면의 길이와 너비는 32의 비례로 한다. 다만, 경축행사 등 대통령령이 정하는 경우에는 그러하지 아니하다.

 

 ④국기의 깃봉은 아랫부분에 꽃받침 다섯 편이 있는 둥근 무궁화봉오리 모양으로 하며, 그 색은 황금색으로 한다.

 

 ⑤국기의 깃대는 견고한 재질로 만들고, 그 색은 흰색은백색연두색 또는 이와 유사한 색으로 한다.

 

 ⑥국기 깃면의 그리는 방법과 규격, 국기의 표준색도, 깃봉의 제작 및 깃대의 설치방법 등 그 밖의 필요한 사항은 대통령령으로 정한다.

 

 

 물론 규정은 이렇습니다만, 행사에서 3.1절 행사에서 옛 태극기 디자인을 사용할 수는 있겠지요.

 

 그런데 태극기 디자인 변화 기록을 봐도 저렇게 청색이 빠진 태극기 디자인은 찾을 수가 없습니다. 대한민국임시정부의 태극기 디자인은 이랬고요.


 

 갓 만들었을 당시 태극기 디자인은 이랬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공식적으로 청색이 빠진 태극기 디자인은 없었고, 만약 민중 중 누군가가 청색이 빠진 태극기를 들고 나왔다면, 그건 청색 염료가 없어서 그랬을 겁니다.

 

 그런데 공식적으로 대통령이 저런 태극기를 들어요? 대체 왜?

 

 저 날 빨갱이는 일제가 만든 말이라는 식의 문제발언도 했었지요. 그러는 동시에 청색 빠진, 가운데가 온통 붉은 태극기를 들었으니 참 별일입니다. 아직 관련 소식을 못 들으신 분들은 다음 기사를 참조하시고요.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69&aid=0000368663

 

 혹시 청색 없는 태극기의 연원을 아시는 분이 있다면 댓글 달아 주세요. 설마 문재인 대통령이 경박한 발상으로 국기를 모독한 건 아니겠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동닉 2019.03.03 2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10657099

    임시의정원의 태극기가 가깝다면 가깝습니다

    • 해양장미 2019.03.03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그런데 링크하신 저건 청색이 없는 게 아니고, 본래의 청색빛이 세월이 지나면서 바랬거나 그저 옅은 걸로 보입니다.

      저렇게 그냥 붉은 태극은 처음 봅니다.

    • 우동닉 2019.03.03 2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파란색이 바랜걸로 보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 붉은빛 또한 은은히 돌고 있는것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복원 과정에서 생긴 오류가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만

    • 해양장미 2019.03.03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제시대 땐 일장기 위에 덧칠해 그려서 태극기를 만든 사례도 꽤 있다고 압니다.

  2. 페네트라티오 2019.03.03 2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태극기를 만든 제작사가 어디인지, 어떤 의미로 저렇게 만든것인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모양을 보았을 때 공식적으로 정해진 형식의 태극기로 만든 것이 아니라 특별 주문 형태로 만들어진 것 같습니다만.

    단순히 생산과정에서 발생한 문제라고 보기는 힘든 것 같습니다. 대통령이 참석하는 국가공식행사에 쓰일 국기를 하자가 있는 것으로 쓸 리가 없지요. 의심은 강하게 드는데 확실하진 않군요.

    • 해양장미 2019.03.03 2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국기법에도 어긋나고 역사적으로 언제 쓰였는지도 알려지지 않은, 청색 없는 붉은 태극기를 대통령이 삼일절 행사에 썼는데 이 정도로 아무 말도 안 나오는 것도 좀 이상하긴 합니다.

  3. armalitear15 2019.03.04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짓거리를 했어도 언론을 언론노조가 얼마나 꽉 쥐었는지 언급도 디씨같은데 말고는 없더군요.
    국기법에 어긋나는데 말이죠.
    본인 성향인 친북친중 공산주의자라는걸 나타낸다고 하기에도 윗동네 국기에도 파란 색이 있으니 그렇게 말하기도 힘들고도 말이죠.

    • 해양장미 2019.03.04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언급조차 없는 게 참 이상합니다.

      아무리 트럼프의 회담파토와 미세먼지, 문재인의 빨갱이 발언으로 관심을 미처 못 받기 쉬운 상황이라 해도 국경일 행사에서 대통령이 이상한 국기를 든 건데요.

  4. 윈브라이트 2019.03.04 0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봐도 임시의정원 태극기에 제일 가까운거 같습니다.

    다만 멀쩡한 태극기가 있는데, 왜 굳이 저걸 썼어야 하는지는 의문이네요.

    • 해양장미 2019.03.04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임시정부 시절 쓰던 태극기 디자인을 기본으로 한 건 알겠는데, 그 시대에도 저렇게 청색이 빠진 태극기를 쓴 적이 있다는 기록을 본 적이 없어서 의아한 것입니다.

  5. O44APD 2019.03.04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정 임정 노래를 불렀으니 그쪽같은데 회담이 박살났음에도 북한과의 결속에 미련을 못버리는것 같네요.

  6. 만신전 2019.03.04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처구니가 없네요.

    무슨 생각으로 저런 국기를 쓴건지 모르겠습니다.

    역사적인 고증 지킨다고 바래진 일장기로 만든 태극기 컨셉으로 맞춤제작했을 가능성이 가장 클 것 같습니다.

    그래도 참 어이가 없네요. 이번 정권이 사회주의적인 색채를 너무나 좋아하는걸 보면 정말 심각하게 걱정됩니다.

  7. 라마커스알드리지12 2019.03.05 1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께 여쭤보고 싶은것 세가지
    1. 1948년 건국이 아니라 1919년 건국이라고 하셨는데 그렇다면 1948년 총선거에 의해 수립된정부가 정통성이 없다고 생각하십니까?
    2. 위안부 문제에 대해 피해자중심 접근을 해야한다고 하셨는데 그렇다면 천안함, 연평도 포격도 피해자 중심 접근 차원에서 북한과의 선언문 발표전에 유가족들에게 찬반의사를 물어보실 의향이 있으신지요? 그게 아니면 북한에게 해당사건에 대한 사과나 유감표명을 요구하실 의향이 있으신지요?
    3. 6.25전쟁의 가해자와 피해자는 누구라고 생각하십니까?
    4. 김정은 체제를 전복할 생각이 전혀없다고 선언하셨는데요. 그러면서도 또 통일을 이야기하셨습니다. 김정은이 체제를 유지하는것과 통일이 되는것이 양립하는 상황이 잘 이해가 안되는데요. 대통령께서 생각하시는 통일의 최종상태가 어떤것인가요? 연방제인가요?

  8. 응가 2019.07.02 09: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사실이면 너무 충격적입니다.
    저런 유사 태극기를 공식적인 자리에서 사용했다는것 자체도 충격 입니다만 그걸 대통령이란 인간이 직접 들었다는건 더 충격입니다...

    근데 BGM이 김장훈씨가 부른곡 이네요;;

    • 해양장미 2019.07.02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련하여 문재인 대통령이 너무 느슨하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애국가는 안익태의 곡으로 불리기 전엔 저 Auld Lang Syne곡으로 불렸었었는데요. 저 옛 버전은 제가 들어본 것 중엔 김장훈이 부른 게 가장 좋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