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브금

 

https://youtu.be/3IUn2bR9WHo

 

 

 드디어 SOC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결과가 나왔네요.



 지난 포스트, 얼굴은 축복인데 입은 재앙 에서 이야기한 내용이 있으니 해당 포스트를 댓글까지 다 보시길 권장하고요.

 

 역시나 이 정권다운 예타 면제 결과를 내놨습니다! 대단해요!

 

 GTX B는 예타면제 안해준답니다! GTX A, C는 강남 보내니까 예타 통과됐지요. B도 강남 보내달라니까 강남 집중 심해진다고 안 된답니다. 그걸 말이라고 하나요? GTX 노선 중 양 끝단에 사람 제일 많이 사는 노선이 B입니다. 그런데 예타 수치 낮다고 안 되네요. 수도권이라고 예타 면제도 안 시켜줘요. 아니. 무슨 영종도-신도랑 도봉산(옥정)-포천은 수도권 아니랍니까?

 

 대전은 결국 트램 깐답니다. 축하해요, 대전 시민들! 권트램의 오랜 꿈이 권트램 잘리고 난 후 이루어지네요. 우리 문재인 대통령은 소통을 너~~~~무너무 잘하십니다.

 

 GTX-B 예타 문제는 이부망천 시민들의 역린일 수 있습니다. 찬밥 대접도 정도라는 게 있거든요. 특히 인천지역에 대한 중앙정부와 서울의 공격과 견제는 2000년대 들어 도가 지나쳐왔는데, 아무리 인천시민들이 애향심 없는 날콩가루라 해도 슬슬 좀 과하지요.

 

 GTX-B... 예타 올해 통과할지 못 할지는 잘 모르겠지만, 못 해도 몇 년 지나면 통과되거나 면제될 지도 모르지요. 바로 착공 안 하면 인천부천이야 둘째 치고 남양주 신도시는 당연히 생지옥 될 거거든요. 잘 하면 대략 2030년쯤에 완공되겠네요. 송도국제도시 스타트가 2010년쯤인데 아주 멋져요. 멋진 빌딩 다 시간 지나 중후해지면 GTX 깔리겠어요. 대한민국의 홍콩 만들자고 누가 그랬지요? 김대중 대통령 때 그랬지요. 돌아가신 김대중 대통령의 가장 큰 문제는 자라나는 민주당 새싹들이 온통 노오란 것들밖에 없다는 걸 잘 몰랐다는 거예요. 그런 X멍청이들이라는 걸 미리 알고 예초기 좀 돌렸어야지요.


 

 영종도-신도 고속도로 예타 면제는 환영하지만 좀 우스운 게, 여기 안상수 전 인천시장 텃밭이거든요. 빛상수 영향력 빼앗아오려고 예타 면제 통과시켜줬을지도 모르지만, 저 쪽 현지인들은 이제 신도까지는 다리 생겼으니까 안상수 밀어 강화-신도 놓을 수 있 게 하자.'로 갈 거예요. 어차피 언젠가는 생길 다리긴 한데, GTX-B가 훨씬 급하기도 해서 모양새가 우스운 것도 사실이에요.

 

 가덕도 문제도 완전히 표류 중인 것 같은데요. 신나요! 대한민국 제1항구도시와 제2항구도시 시민들끼리 사이좋게 같은 마음이 되겠어요.

 

 문재인은 잘 알고 있겠지요? 인천에서 선거 지면 그 선거는 진다는 거요. 대선이건 총선이건 예외가 없어요. 인천에서 이긴 후보가 이겨요. 인천 시민들 마음은 갈대와 같고, 바람이 불면 가장 먼저 눕거든요.


 

 다음 총선 때 봐요. 이부망천은 그저 기분 나쁜 망언이라 잊을 수 있는 거지만, GTX B는 그런 게 아니에요. 정태옥 복당하는 거 보고 저건 아니라고 생각했지만, 그건 별 거 아니었어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포동 2019.01.29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블로그에서 보기 드문 해양장미님의 굉장히 격정적이고 분노가 묻어나는 글 잘 읽었습니다 이번 예타 면제 정부 발표안을 보고 나서 저는 현재 집권 세력에 대한 짜증을 넘어 이제는 체념의 단계에 이르게 됐습니다

    집권 초까지만 하더라도 건설토목판 벌리는 게 죄악이랍시고 그렇게 핏대를 세우더니만 내수 경기가 바닥을 치니 안면몰수하고 자신들도 SOC사업 하겠답시고 태세전환해서 고작 한다는 짓이 그토록 경제성 떨어진다고 비판받던 신안 섬동네에 도로 놓고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하고 대전에 트램이나 깔아 놓는 겁니까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 해양장미 2019.01.29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워낙 내로남불, 말바꾸기의 전문가들이고, 어차피 니들이 SOC안 하고 언제까지 버티나 보자 정도로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뒤집고 나니 역시 화끈하게 뒤집네요. 부끄러움이라는 걸 모르는 족속들이니 그렇습니다. 노무현의 명언은 어디다 가져다 판 건지 몰라요.

      요새 KDI에서 내놓는 예타값 자체가 말이 안 됩니다. 강남을 안 가면 예타 통과가 안 돼요. 그런데 강남 가지 말라 하면 100% 니들 돈으로 하지 않는 이상 하지 말라는 거지요. 결국 중앙정부가 하고 싶은 대로 SOC할 수 있는 상황입니다.

      지방분권 내세우면서 서울 외 수도권 차별하고, 서울만 특권 빼먹는 게 도가 지나친지 오래 되었습니다. 강남좌파들의 위대한 업적이지요. 인천은 특히 제2도시로 성장 중이라 그런지 견제와 압박을 정말 많이 받습니다. 이번 GTX-B 예타 면제 거부에 대해 인천시민들이 뭉쳐서 대항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인천시민들이 애향심이 강한 편이 아니다보니 그냥 포기하고 떠나는 사람도 많을 겁니다.

  2. 유월비상 2019.01.29 1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하신 거에 더하자면, GTX-B는 본질적으로 철로라 고색-광명이나 청량리-망우 등의 만성적인 선로용량포화도 해소할 수 있지요. 경의중앙선이 지연으로 악명높은 게 이 때문인데, 문제되는 구간 복복선화 비용은 몇 조 대라 해결이 어려웠죠. 이 상황에서 GTX-B 건설은 정말 꿩 먹고 알 먹기입니다.

    예타 면제하겠다는 무책임한 약속을 하지 말거나, 아니면 예타를 하되 통과 기준을 B/C 0.5 정도로 낮춰야 했습니다. 일관성이 너무 없어요.

    + 이 글과는 별개로 새만금 국제공항도 참 얼척없습니다. 무안공항과 양양공항의 흑역사를 잊어버린 건지...

    • 해양장미 2019.01.29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알기로 예타 면제 약속을 명시적으로 한 적은 없습니다. '추진하겠다'고 했지요. 말장난처럼요. 원래 그렇게 신뢰하던 건 아닙니다. 이번 기회에 밀어붙이는 게 최선이라 생각하는 거지요.

      지금 예타 기준대로 계속 가면 결국 서울도 강남특별시 되고, 강남 마용성 외 지역은 점점 더 소외됩니다. 노선이 지나가는 쪽 서울시민들도 GTX-B 추진을 도와주면 좋을 텐데 관심을 보이지 않네요.

      새만금은 민주당이 진짜로 우리고 또 우려서 뽑아먹고 있습니다. 거기 공항도 잘못하면 농작물, 해산물이나 말리게 되겠지요.

    • 유월비상 2019.01.29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GTX-B 역세권 거주자는 아니지만 아주 멀지도 않습니다. GTX-B 건설해달라 수십만명 서명했다는데 저도 서명하고 싶습니다.

    • 해양장미 2019.01.29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명은 인천지역에서만 일단 받은 것 같습니다. 뭔가 좀 풀리려면 해당 지역 정치권이 나서야 합니다. 그래야 거주하는 시민들도 쉽게 참여할 수 있지요.

  3. O44APD 2019.01.29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노골적인 정치적, 총선용 발표군요.
    그리고 이 추세대로라면 서을 개판난걸 말뚝박는 셈이니 장하성이는 좋겠네요

  4. 괴도농장 2019.01.29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램이야 뭐 바뀔거라 기대도 안했고 전체적으로 세금 살살 녹는군요. 그런데 영종-신도는 그 자세로 의미가 있나요, 아니면 향후 강화-북한을 연결할 꿈에 부풀어서 시행하는 건가요?

    • 해양장미 2019.01.29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나마 SOC로 재정정책 펼치는 게 이 정권이 다른 방식으로 재정 풀어왔던 것보다는 많이 효율적이긴 합니다. 잘못된 경제정책으로 너무 경기를 죽인 후에 이러니 엄혹한 비판을 가해야 합니다만.

      영종도와 강화도를 잇는 다리는 오래 전부터 계획되어 있었고, 통일이나 종전이 될 경우 강화에서 개성으로 길을 뚫을 계획인 것 또한 해당 지역에서는 잘 알려진 이야기긴 했습니다. 영종-신도는 그 계획의 초기단계라 할 수 있지요.

  5. BigTrain 2019.01.29 1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만금 공항 따위를 통과시키면서 GTX-B, 신분당선 연장은 제외.. 경인은 호구 중 호구네요.

  6. armalitear15 2019.01.29 1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히 정신나갔군요.
    우선 소득주도성장 외치더니 결국 이명박식 토건으로 가는것은 둘째 치더라도 방법도 완전히 잘못된 길로만 가는군요.
    저번에 이부망천때문에 자기들이 이겼다고 저렇게 나가면 이젠 자한당 찍어주고도 남을거 같은데 말이죠.

  7. 윈브라이트 2019.01.30 0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기 부양하려고 SOC는 해야겠는데 무작정 SOC 추진하면 이명박 정부를 토건 마피아라고 비판해왔던게 걸리니, 지역 균형 발전이라는 그럴싸한 명분을 붙여서 달님발 착한 SOC를 추진하는 거죠. 그 명분 맞추려고 전북 지역에는 새만금 공항 같은 무리수를 두고 있는거 같은데, 저는 호남에 공항 지어준다는 얘기를 들을때마다 뒷목이 땡깁니다.

    대전 트램은 양념이고요. GTX-B는 제가 잘 모르지만 전체적으로 수도권 지역이 역차별 받고 있다는 인상을 강하게 받습니다.

    • 해양장미 2019.01.30 0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명분문제도 있고 정치적 문제도 있긴 한데, 그 이상으로 문제인 게 이번 정권이 그 동안 경제정책을 잘못해도 너무 잘못해서 어지간한 지방 경제 상황이 심각하게 망조가 든 상태고, 부동산은 서울만 올랐지 지방은 망한 지역도 많다 보니 SOC를 전국적으로 안 하기 힘든 상황이긴 했습니다.

      다만 역시나 이렇게 지방에 마구 나눠 퍼붓는 식의 재정정책은 많이 비효율적이긴 하지요. 그나마 이번 정부가 집권하고 하는 재정정책 중에는 효율이 좋은 편이겠지만, 이 정권은 비효율 그 자체나 다름없는 정권이고 개중엔 그나마 조금 낫다 정도인 것입니다.

      GTX-B는 수도권 역차별이라는 표현이 정확합니다. 이 정권의 행동은 아주 일관적인 데가 있어서, 부자는 더 부자답게 특별히 챙겨주지만 올라가려는 중산층은 사다리를 걷어차고, 서민은 더 서민답게 만듭니다. 그러다 정말 죽으려고 하면 죽지는 않을 정도로 수혈해주지요. GTX-B 예타 면제 제외도 같은 맥락으로 보면 되겠습니다.

  8. 유월비상 2019.01.30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s://mobile.twitter.com/2018_jiyeah/status/1090159135180521472
    한국 인프라가 충분하다니...트위터에서도 까이는 신지예 클라스는 다시 봐도 놀랍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