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브금

 

https://youtu.be/RKhsHGfrFmY

 


 

 갤럽이 여론조사한 자료가 지난 연말에 나왔습니다. 이제야 이야기해 봅니다. 지방자치의 활성화는 곧 자유주의의 신장이라고 생각합니다. 지방선거 이후 슬슬 평가가 나올 때가 되었지요.

 

 나의 서식지역과 밀접한 상관이 있는 광역자치단체장은 3명입니다. 3명에 대해 이야기하겠습니다.



 일단 이재명은 평가가 전국 꼴찌입니다. 경기지사보다 더 윗자리로 올라가긴 어려울 것 같습니다. 손학규-김문수-남경필은 모두 괜찮은 경기지사였는데, 이재명은 가장 나쁜 민선 경기지사가 될 것 같습니다.


 

 박원순은 부정평가가 꽤 늘었습니다. 긍정평가도 어느 정도 높은 편인데 그에 비해 부정평가도 높습니다. 물론 나는 서울시민들이 여전히 박원순에 대해 제대로 된 판단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박원순 장기집권 아래 서울은 부동산 가격만 많이 오르고, 도시경쟁력이나 인구추세는 명백하게 쇠퇴하고 있습니다. 이는 여러 번 말했듯 서울이 자가주택거주비율이 낮은 도시이며, 여초도시임에도 출산율 낮은 여초도시가 되었기 때문이라 생각합니다.



 박남춘은, 현 인천시민으로의 느낌은 애매합니다. 인천시장답게 숙명적으로 욕을 좀 잡수시고 있긴 한데 나의 개인적인 판단은 애매한 not bad. 아직은 송영길, 유정복보다 못하고 있는 것 같다는 느낌은 아닙니다. 여론조사 결과도 긍정평가도 낮고 부정평가도 낮은데, 사실 아직 뭘 하고 있는지 잘 모르겠다에 가까워 보입니다.

 

 나는 박남춘이 인천에 대한 최소한의 애정은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판단하긴 이르지만, 송영길보단 이 점에서는 나아 보입니다. 다만 청라와 송도에는 다소 부정적인 것 같다고 느낍니다. 송도 워터프론트 문제와 청라 소각장 문제에서 한 번씩 사고를 쳤지요.


 인천 구도시 출신들 중에 청라, 송도 등에 대해 부정적인 정서를 가진 사람들이 있는데, 어쩌면 박남춘도 그런 쪽에 해당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박남춘은 현 중구 북성동 (인천역 인근 및 월미도 쪽) 출신이고 부친이 도림동에서 과수원을 했었습니다.


 

 내가 서식중인 지역 외를 잠시 보자면, 역시나 부울경 쪽이 우선적으로 보입니다. 민주당이 싹쓸이한 부산 울산 경남쪽 평가가 안 좋습니다. PK가 꽤 오랜 시간 자유한국당 계열 지지지역이다가 최근에 민주당 쪽으로 넘어갔는데, 민주당 편을 들어 본 결과는 아무래도 그다지 좋지 않은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PK는 중공업 항만지역인데 민주당을 지지하면 일부 노동자만 이익을 보고, 전반적으로는 손해를 보게 됩니다


 보시는 분들 각자 주소지의 광역단체장에 대해 느끼는 것이 있으면 멘트를 남겨주시면 좋겠습니다.



(+ 내용추가. 리얼미터 조사 자료를 첨부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겨울밤공기 2019.01.15 1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재명이 평가 꼴지인건 좀 의외네요.

    개인적으로는 매우 싫어하지만 나름 능력은 있고 카리스마도 있는 편이라 좋아하는 사람이 많았던걸로 아는데.. 혜경궁 김씨 논란의 여파일까요?

    • 해양장미 2019.01.15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당선 되자마자 본인 홍보용으로 도 예산을 잔뜩 썼습니다. 그게 알려진 것도 있을거고, 후임인 은수미가 아동수당 성남시 상품권으로 사고를 쳐대고 조폭연루의혹 나오면서 그 불똥이 이재명한테까지 튄 면도 있을 겁니다.

  2. 페네트라티오 2019.01.15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원순 같은 포퓰리스트가 적당히 일하는 척만 해도 서울시민들은 뭐가 문제인지 알지 못합니다. 답답하면서도 한편으로는 화가 나네요. 저 평가에서 박원순은 적어도 원희룡보다는 확실히 아래에 있어야 하는 인물입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이명박이든 오세훈이든 박원순보다는 훨씬 진취적이고 활기찬 인물이었지요. 왜 이렇게 된 건지 이해가 안가는군요.

    • 해양장미 2019.01.15 2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다수의 서울시민들이 서울시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정치적 선택을 할 수 있는 능력을 잃어버렸다고 생각합니다.

      진짜 발전을 원하는 사람들은 어차피 강남이나 부촌에 살아서 정치리스크를 회피 중이고, 그렇지 않은 중산층 자가주택 거주자들은 서울을 많이 떠나서 남은 사람들의 정치적 결정권이 약해진 것 같습니다.

  3. O44APD 2019.01.15 1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문순이 가장 높게 나온게 의외군요

    행정권에 속한 사람으로서 최문순은 얼마전에 북한 따라간건 빼곤 술에 술탄 듯 물에 물탄 것처럼 잘한 것도 별로 없고 실책도 별로 없는 스타일이긴 한데, 요즘 하는 꼬라지보면 안보이는게 강점일수도 있긴하겠네요.

    근데 시장님은 옥탑방 출사 이후, 부동산 개판낸것만 해도 저잣거리에 끌려나올 수준인것 같은데 참 대단하네요.

    • 해양장미 2019.01.15 2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방정치에선 덜 튀고 잡음이 적은 인물이 유리한 것 같기도 합니다. 아무래도 지역정치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 적다 보니까, 잡음 자체를 부정적으로 인지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근래의 부동산 문제에선 그나마 박원순이 김현미보단 살짝 제정신이었다고 봅니다. 그래서 거기서 심하게 감점당할 것 같진 않네요.

  4. 복서겸파이터 2019.01.15 1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경수에 대한 부정평가가 낮은 건 좀 이상하네요. 드루킹 사건으로 도정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을텐데.아마 홍준표의 후광(?)을 좀 보는 모양입니다.

  5. armalitear15 2019.01.15 2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원순은 하는거 보면 이재명보다도 최악인데도 지지하는 사람이 이상하게 많더군요.
    지금 서울은 루디 줄리아니 이전시절의 뉴욕 못지않게 막장으로 떨어지고 있는 상황인걸 인지 자체를 못하는듯 합니다.

    • 해양장미 2019.01.15 2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도 줄리아니 이전 뉴욕보다는 아직 많이 나은 게 아닐까요. 서울이 이 추세로 계속 오래 쇠퇴하다보면 결국 줄리아니 이전 뉴욕처럼 될 가능성도 없진 않겠지만요.

  6. 차선 2019.01.15 2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K 단체장들이 생각보다 지지가 좋지 않군요. 제조업 경기 쇠퇴 때문에 그런 걸까요?

  7. 유월비상 2019.01.16 0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도권과 영남지방이 안 좋게 나오네요. 지역별로 지지율 차이가 크진 않습니다만, 뭔가 암시하는 바가 있지 않나 싶습니다.

  8. 윈브라이트 2019.01.16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realmeter.net/%EB%A6%AC%EC%96%BC%EB%AF%B8%ED%84%B0-2018%EB%85%84-12%EC%9B%94-%EC%9B%94%EA%B0%84-%EA%B4%91%EC%97%AD%EC%9E%90%EC%B9%98%EB%8B%A8%EC%B2%B4-%ED%8F%89%EA%B0%80-%EA%B4%91%EC%A3%BC-%EC%9D%B4%EC%9A%A9/?ckattempt=1

    갤럽 여론조사와 함께 리얼미터 조사를 같이 보면 좋을거 같습니다. 갤럽과 마찬가지로 전남 김영록, 강원 최문순의 순위가 높은데 한가지 다른점은 원희룡이 상위권입니다. 그리고 리얼미터에서도 오거돈, 이재명은 순위가 낮네요.

    • 해양장미 2019.01.16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짜 큰 차이 없는 인물이 대다수인 가운데 원희룡은 차이가 크네요. 송하진도 꽤 차이나고요. 그 외엔 권영진 정도가 순위차가 좀 있어 보입니다. 본문에 첨부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