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브금

 

https://youtu.be/ryNtmkfeJk4


 

 본문은 본인 주택 가지고 살 나이가 되면 점점 기본 상식이 되는 이야기지만, 아직 나이가 어리면 의외로 잘 모르는 이야기기도 해서 작성합니다.


 

 한국에서 절대다수의 인구는 주택또는 오피스텔에 삽니다. 주상복합은 법적으로 주택입니다. 그 외 고시원, 숙박업소, 농막 또는 비닐하우스, 무허가 쪽방, 텐트 및 캠핑카, 쉼터, 병영, 교도소 및 구치소 등에 거주하는 인구가 있고, 아예 노숙을 하는 부류도 있습니다만 일단은 논외로 해보겠습니다.

 

 일반적으로 주택에 거주한다고 할 때, 대출 없이 주택을 온전히 소유한 가구는 중산층 이상입니다. 이들은 대체로 몇 억 이상의 자본(자산=자본+부채)을 보유한 계층으로, 다른 부채도 없을 확률이 매우 높은 부유한 사람들이지요.

 

 그렇지만 소위 서민 계층은 레버리지 없이 주택을 소유하지 못합니다. 만일 평생 돈을 모아 주택을 순수한 자본으로 가지고 있다 하더라도, 자녀를 혼인시키고 분가를 하게 될 경우 자녀들까지 모두 주택을 자본으로 보유하게 되는 경우는 드뭅니다. 그렇게 할 수 있으면 이미 보통 상류층이라 해도 되는 계층입니다.

 

 결국 다수의 서민은 주택담보대출을 끼고 주택을 구매해서 거주하느냐, 아니면 (전세자금대출을 끼고) 전세를 사느냐, 아니면 월세를 사느냐의 선택지 중 하나를 고르고 삽니다. 그런데 현재 제1금융권 주택담보대출을 최대한 끼고 주택을 매수하는 것보다는 월세에 사는 거주비가 더 들어갑니다. 물론 주택을 구매하려면 일정 이상의 자본금이 필요합니다만, 우리나라가 타국에 비해 무척 강하게 주택담보대출 규제를 하고 있고 그마저도 더욱 강화중이어서 그런 면이 큽니다.

 

 즉 실질적으로 레버리지, 그러니까 주택담보대출을 끼고 구매해서 거주하는 실거주자들은 해당 주택에 대한 롱포지션 (가격이 오를 것임을 가정하는 입장) 이고, 월세 거주자들은 쇼트포지션 (가격이 내릴 것임을 가정하는 입장) 입니다. 전세는 그 중간 형태인데, 정상적인 전세 임대 매물은 소유주가 롱포지션일때만 나오게 되어 있습니다. 주택을 전세 준다는 건 갭투자를 하겠다는 것과 같은 겁니다. 전세보증금은 임대인이 그 보증금으로 일정이상의 이익을 거둘 수 있다고 판단할 때만 의미가 있는 것이지요. 그리고 집값이 크게 떨어지면, 전세 임차인은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할 확률이 높습니다.



 쉽게 정리하자면 집값 오를 거 같으면 주택을 사는 거고, 그 편이 거주비가 적게 듭니다. 반대로 집값이 떨어질 것 같으면 주거비를 더 쓰고라도 월세를 사는 거고, 전세는 중간정도 입장입니다. 굳이 보자면 전세 거주자는 무주택자로 분류되어 우리나라의 다양한 언더도그마 혜택을 받을 수 있긴 한 게 장점입니다. 3억짜리 전세에 사는 무주택자는 언더도그마 혜택을 받지만, 자본 3+ 부채 7천 자가주택 거주자는 유주택자로 취급되어 이런저런 조세와 준조세를 뜯기고 혜택도 못 받는 게 우리나라 현실입니다.


 

 그리고 자가주택 거주인은 해당 지역의 지속적인 발전을 추구하는 성향이 있는 반면, 임차 거주인은 그렇지 않습니다. 요새 서울이 지속적으로 쇠퇴 중이고, 박원순 같은 좌파 포퓰리스트가 3선까지 하는 핵심적인 이유로 서울 주민의 임차 거주율이 전국 최고로 높은 걸 꼽아야 할 겁니다. 임차 거주자들은 굳이 보자면 주택은 물론이고 거주하는 지역의 가치 전반에 대한 쇼트포지션입니다. 사는 지역이 좋아지면, 임차 거주자들은 떠나게 됩니다. 임차 거주자들에게는 해당 지역이 조금씩 쇠퇴하는 게 좋은 것이지요.

 

 만일 집값이 오를 경우, 우리나라에서는 서민일수록 저 아래로 더 굴러 떨어지게 됩니다. 우리나라는 세계적으로 강한 주택담보대출 규제를 장기적으로 지속하고 또 강화하고 있기 때문에, 일정 정도의 자본이 없으면 가치 있는 주택을 구매하기가 어렵습니다. 어쩔 수 없이 전월세에 살게 되고, 전월세에 사니까 어쩔 수 없이 부동산 시장에 대해 거주비용 높은 쇼트포지션이 되고, 자신이 거주하는 지역의 발전을 원하지 않게 되지만, 실제 우리나라 경제는 어쨌든 성장 중이기 때문에 자본은 일정 비율 - 한국에서는 높은 비율 - 부동산에 축적되며, 무주택자는 확률적으로 점점 더 가난해집니다.



 안타깝게도 10, 20대에게 이런 현실을 알려주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청년을 달콤한 말로 꼬드겨서 사회주의적으로 만들려는 사람들만 지천에 널렸지요. 하긴 실제로 사회주의자가 점점 더 많아지면 무주택자가 상팔자가 되긴 할 겁니다. 자본주의의 쇠락을 필연이라 여기며, 실제로는 쇠락을 부추기는 그들의 언행 탓에 경제성장이 멈추고 디플레이션이 올 확률이 높아질 거거든요. 물론 그런 시기에 무주택자 중 금융상품 쇼트포지션에 있거나 금은 또는 외환을 충분히 들고 원화약세에 대비하는 사람은 극소수겠지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페네트라티오 2018.12.18 2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의 교육과정에 중요한 것이 빠져있는 것은 아닌가 생각을 하게 됩니다. 사실 중고교에서 자유주의적인 학풍은 없다고 봐도 되거든요. 대학에서도 상경계열 학생이 아닌 이상 이런 것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이 없고 말이죠.

    • 해양장미 2018.12.18 2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공교육은 개개인이 현실을 살아가는 입장에서 최적의 교육과정이기 어렵습니다.

      삶에 중요한 공부는 각자 알아서 하거나, 부모가 자식에게 시켜야 합니다.

  2. 복서겸파이터 2018.12.19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가 막히게 좋은 말씀들이네요. 롱포지션, 숏포지션까지는 저도 평소에 이야기 하고 있었는데, 숏포지션인 사람들이 자신이 사는 동네가 서서히 안좋아지길 바란다는 것은 미쳐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저처럼 지방에서 자기 집을 보유하고 있는 사람들도 중산층에 들어가나요? ㅎㅎ

    • 해양장미 2018.12.19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느 정도 깔끔하고 단지갖춘 고층아파트 있고 소득 있고 대출 없으면 최소 중산층이시지요. 지방 집이라도 수도권 집보다 많이 싸진 않던데요.

      세 사는 사람은 집값 많이 오르면 쫓겨나는 거지요. 세 오르는 걸 대체로 감당할 수가 없으니까요. 그런데 동네가 좋아지면 당연히 집값이 오릅니다. 그러니까 동네가 좋아지는 걸 원하지 않게 되지요.

  3. 윈브라이트 2018.12.19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3기 신도시 발표가 있었나 보군요. 어떻게 평가하고 계신지 궁금합니다.

  4. O44APD 2018.12.19 1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곳간에서 인심난다라는 말이 있듯 재산권의 유무가 사고방식을 바꾸는 계기가 아닐까 싶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 정부를 포함한 좌파들의 큰 죄는 비리같은 것도 크지만 사회적 간격을 너무 벌러놓고 갈라치기한게 아닐까 싶네요.

    • 해양장미 2018.12.19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리야 항상 저지르던건데 이 정부는 위선적이라 단순비리보다 더 문제고, 그보다는 경제정책 실패와 양극화가 더 큰 잘못이지요.

  5. 차선 2018.12.20 0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년층이 자력으로 서울에 위치한 괜찮은 주택을 마련한다는 게 원래도 쉬운 일이 아니었다지만 이제는 아예 불가능해지는 시대가 오고 있군요. 한동안 지방 분권이란 말을 입에 달고 살던데, 이것도 청년층을 지방으로 유인하기 위한 나랏님들의 깊은 뜻이었던가 싶어 실소가 나옵니다.

    확실히 돈 버는 것도 때를 잘 타고나야 하나 봅니다.

    • 해양장미 2018.12.21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뇨. 지방분권은 서울 옆의 인천, 경기지역을 견제하기 위한 프레임입니다. 수도권을 규제하고, 지방분권이라고 지방 토지수용하면서 돈을 풀면 서울 부동산 값이 오르게 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