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브금


https://youtu.be/ol0ZYTyGca0





 수요일에 친구와 저녁 식사를 하면서 결정했었습니다. ‘보해양조 주식을 사야겠어.’ 나는 이명박 정권 시절 보해양조 소액주주였던 적이 있으나, 그 기간은 길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날 보해양조 주식은 상한가를 쳤어요. 나는 땅을 치고 싶었고요.

 

 보해양조는 유시민이 현재 사외이사로 있는 동시에 광고모델도 하고 있는 호남의 주류회사입니다. 대표 제품은 매취순과 부라더 시리즈입니다. 보해 생산 소주인 잎새주는 호남 지역 소주이기도 하지요.

 

 나는 유시민이 보해양조 이사를 맡던 시점부터 이미 그의 정치재개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했습니다. 유시민은 호남과 좋은 사이가 아니었습니다만, 호남지역 주류회사인 보해양조 사외이사로 있으면서 티를 많이 내면 호남에 친근한 쪽으로 어필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이젠 보해양조 주식이 정치테마주로 움직이고 있지요.

 

 사람들은 유시민이 정치를 다시 할 거라는 데 돈을 걸고 있습니다. 돈을 거는 것만큼 진심과 진의를 잘 보여주는 건 별로 없습니다. 축구나 야구를 볼 때도 응원하는 팀과 돈을 거는 팀은 다르기 마련입니다.


 

 한편으로 한창제지도 보해양조와 함께 목요일에 상한가를 쳤습니다. 이건 황교안 테마주입니다.


 

 물론 보해양조도 한창제지도 시총이 크지는 않습니다. 그럭저럭 작업이 가능한 시총이란 말이지요. 그렇지만 요즘 같은 베어마켓에서 상한가까지 갈 정도면, 그래도 시장 참여자들에게 설득력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요약하자면 시장에는.

 

1) 유시민은 다시 정치를 할 것이며, 강력한 대선후보가 될 것

2) 야권에서 가장 유력한 건 황교안. 친박은 황교안에 붙어 다시 살아날 것

 

 으로 보는 시각이 있고, 시장 참여자들의 동의를 어느 정도 얻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사람들이 이렇게 생각하고 있다면 유시민의 정치재개는 그다지 어렵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윈브라이트 2018.10.20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시민 vs 황교안이라니... 벌써부터 머리가 지끈 아파오네요.

    친박의 부활은 더더욱 기가 차구요.

    • 해양장미 2018.10.20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홍준표부터 현재의 김병준, 전원책까지 친박을 못 제거하고 있는데, 친박 지지층의 자유한국당원 가입이 줄을 잇고 있다는 소식이 있어 황교안의 부활 가능성이 날로 높아지는 것 같습니다.

      아직 결정된 것은 아니겠으나 실제 거의 유력대선후보는 차기대선 3년 전에 결정되었던 법칙이 있고, 그렇다면 슬슬 이번 겨울 지나면 윤곽이 드러나야 하는데 이대로 간다면 유시민 vs 황교안 쪽 가능성이 높다고 할 수 있겠지요.

      그런데 정말로 그런 매치가 된다면 저는 누구를 찍어야 할까요?

    • 윈브라이트 2018.10.20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황교안이 나온다면 홍준표보다도 손이 안 갈 거 같네요. 그가 친박 타이틀을 계속 유지하고 박근혜 정부 때의 권위주의적인 모습을 그대로 답습한다면 저는 그에게 투표하지 못할거 같습니다.

      만약 그가 강성 친박을 정리하고 어느정도 탈계파적인 모습을 보이고 범보수 전체를 대표할 만한 (ex. 과거의 이회창 같은) 지위를 스스로 증명한다면 다시 생각해볼 수도 있겠지요.

      한편 저는 유시민이 그래도 문재인보다는 훨씬 낫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이 사람은 명석한 면이라도 있잖아요.

  2. armalitear15 2018.10.20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박의 부활은 절대 아닙니다 이들이 현재 우파를 박살내고 지금도 뻔뻔하게 나가는 작자들 아닙니까
    뭐 박시장과 유시민이면 유시민을 찍어준다만 유시민은 진짜 맘에 안드는 사람중 하나니요.

  3. O44APD 2018.10.20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인에게 정치는 담배와도 같아서 몇년간 불굴의 의지로 금연을 해서 끊는데 성공 한다 하더라도 다시 입에 물게되는 순간 흡연자가 되버리지요.

    근데 진짜 좌파도 인재가 더럽게 없네요 시티즌유 vs 시장님 vs 이재명이라니 악이 창궐하는 소돔과 고모라 같습니다

    • 해양장미 2018.10.20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친문계열은 아무래도 김경수 아니면 유시민을 밀 것 같은데, 인지도가 유시민이 훨씬 위고 김경수는 드루킹 이야기 또 터질거라서 결국 유시민을 밀게 될 확률이 높을 것 같습니다. 이낙연은 호남 출신이라 힘들거 같고요.

      박시장만 막으면 어쨌든 최악은 면하는 것이겠지요.

  4. 차선 2018.10.21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5&aid=0002857233

    전원책이나 오세훈처럼 친박과는 거리가 있는 인사들도 태극기 부대를 품고 가자는 말을 하는 거 보면 친박이 예상보다 쉽게 부활할 듯합니다. 저 말이 진심이 아니라 립서비스라고 해도 비박계마저 친박 지지층의 눈치를 보며 전전긍긍하고 있다는 뜻이니 뭐가 제대로 될 리가 없겠죠.

    전 그래도 김무성이 친박의 부활을 막는 역할을 해줬으면 했는데 요즘따라 그게 무의미한 기대라는 걸 느낍니다. 친박은 부활해보겠다는 의지가 보이는데 비박은 투지가 하나도 안 보여요.

    • 해양장미 2018.10.21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 추세가 못막을 것 같습니다.

      김병준이 취임직후에 무대포로 친박 쳐내는 것 외엔 별 방법이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되는 이유는, 제가 어림 판단하기론 돈입니다. 자한당은 평생 배고픈 적 없던 정당인데, 근래 자금난으로 압니다. 미래가 안 보이니 후원금이 안 들어오는 것이지요. 돈줄이 마르니 정치인들도 괴로울 수밖에 없고, 그나마 물주가 되어 줄 것 같은 친박 지지층을 내치기 힘든 겁니다.

      그리고 오세훈은 어째 친박 지지층이 그리 싫어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무상급식에 자리걸고 반대했었던 행위에 대해 그리 나쁘지 않게 보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기도 합니다.

  5. 1257 2018.10.21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제로 크게 유사하다고 하기엔 어렵지만, 개인적으로 분위기가 바이마르 공화국스럽다는 느낌을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