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필을 생각하며

정치 2018. 6. 23. 13:14 Posted by 해양장미

 추천 브금

 

https://youtu.be/Wxw2fnQn8YI

 



 3김 중 마지막 생존자였던 김종필이 타계하였습니다.

 

 그는 뛰어난 정치인이었고,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근래 정치에 관심을 가지게 된 청년들은 그에 대해 성급하고 단편적이며 부정적인 판단을 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지만, 그는 복잡하고 다면적인 인물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박정희의 공이라 생각하는 건 사실은 많은 부분 김종필에게 돌아가야 합니다. 박정희가 그토록 권력욕을 부리지 않았다면, 김종필은 박정희보다 나은 지도자가 될 수 있었을 것입니다. 김종필의 부정적인 면은 근래의 민주당도 거의 유사하게 가지고 있기도 합니다. 차라리 김종필이 훨씬 신사답고 사려 깊고 도덕적이었지요. 김종필보다 민주당 운동권들이 덜 독재를 사랑한다고 하기 어렵습니다.



 

 3김 중 김종필만이 여자관계가 깔끔한 애처가였고 가족들 비리가 터지지 않았습니다. YS, DJ와도 꽤 가까웠고, DJ와 가깝지 않았다면 DJP 연합은 없었을 것입니다.

 

 김종필은 5.16의 주역이었습니다. 박정희보다 김종필이 5.16을 주도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그 당시 그런 1인 장기 독재를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박정희와 친인척 관계였고 가까웠으며 박정희 정부의 핵심 요인이었지만, 3선 개헌과 유신은 김종필의 뜻과는 거리가 멀었습니다.

 

 유신 정권 아래에서 김종필은 강한 권한이 있는 책임총리를 맡았으나, 원하지 않는 자리였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는지 75년에 박정희에게 큰 소리로 따지면서 징징까지 시전하면서 그만뒀습니다. 이후 박정희가 김재규의 총에 맞자 YS, DJ와 직선제 개헌에 합의했고, 제대로 된 대통령이 되고 싶어서 임시 대통령직엔 출마를 안 해 최규하가 대통령이 되었는데, 그 바람에 1212가 터지고 신군부한테 당했습니다.

 

 만일 박정희가 3선 개헌을, 유신을 강행하지 않았다면. 또는 김종필에게 너무 많은 스트레스를 주지 않았다면 최소한 신군부는 없었을 것입니다. 김재규가 박정희를 쏘던 시점까지 김종필이 총리였다면, 전두환이 쿠데타를 일으킬 상황은 오지 않았을 것입니다.

 

 전두환의 신군부는 몇 년 지속되지 않았지만 그 시기는 우리 시대에 끔찍한 문제를 안겼습니다. 현 민주당계-진보계 수뇌인 NL/PD 학생운동권이 탄생한 게 그 시기거든요. 신군부 쿠데타가 아니었다면 그런 끔찍한 게 나올 일도 없었습니다.

 

 이후 김종필은 DJP연합에 성공하여 내각제 개헌 후 집권에 가까워집니다만, 결국 김대중과 뜻이 어긋나고 2000년 총선에서 패배하면서 야심과 멀어집니다. 그리고 그의 정치는 2004년에 끝나는데, 노무현 탄핵 정국에서 그는 자민련 비례 1번으로 나섰지만 - 여성이 아닌 남성인 그가 1번이었습니다. - 자민련이 전국비례 3%를 못 얻어서 그의 명성에 어울리지 않게 끝나고 맙니다.

 

 그는 박정희 시대의 실무적인 업적의 주역이며, 한 개인으로는 깔끔하고 멋지며 지적인 예인이었습니다. 5.16을 그의 과오라 할 수는 있으나, 개인적으로는 5.16에 대한 주책임은 장면과 윤보선에 있다 생각하는 쪽입니다. 그렇게 무능하게 당하는 정권이 나라를 지킬 수는 없습니다. 김종필과 박정희가 권력욕은 있어도 사회와 국가에 대한 악의는 없었기에 다행입니다. 바꿔 생각하면, 당시 상황은 박정희보다 훨씬 나쁜 놈이 국가권력을 탈취하는 것도 그리 어렵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 이후 김종필은 다른 정치인들보다 도덕적이었고 유능했습니다. 김영삼도, 김대중도, 노무현도 가족들이 비리를 저지르고 구설수에 올랐습니다. 대통령과 대통령이 아니었던 자의 권력 차이가 있다고는 하지만, 김종필만이 그런 게 없었습니다.


'정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장표 경제수석 경질  (22) 2018.06.26
월드컵 경기가 끝난 후  (18) 2018.06.24
김종필을 생각하며  (18) 2018.06.23
지선 이후의 경인권 이야기  (9) 2018.06.21
불체자에 대한 방화벽을 제거하려는 민주당  (39) 2018.06.20
몰락 또는 분열  (36) 2018.06.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월비상 2018.06.23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제 양친이 모두 386세대입니다. 김종필 사망 사실을 알렸더니 군부세력이라 좋게 보지만은 않았는데도 권력욕이 덜하고 괜찮은 사람으로 기억하고 계시더라고요. 물론 더 높은 권력을 차지했다면 더 욕먹었겠지만, 말씀하신대로 사생활이나 권력욕이 덜한 사람이었으니.

    이로서 3김 모두 저 세상으로 떠났네요. 3김을 대체할만한 리더십이 언제 등장할지 궁금합니다.

    • 해양장미 2018.06.23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3김 이후 세대가 이회창, 노무현, 이인제일 때만 해도 별 문제가 없어보였는데요. 그 이후 이명박근혜와 문재인이 되어버렸지요. 3김 같은 인물은 그런 시대에서만 나올 수 있었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2. armalitear15 2018.06.23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역사가 지나가는군요 3김이 모두 사망했으니요
    저 3분이 횔동할 때만 해도 운동권 등이 생각도 없이 날뛰진 않아서 나라를 망치진 않았는데 말이죠

    • 해양장미 2018.06.23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인적으로 운동권 폭주를 막아주던 마지막 인물로 김근태를 꼽습니다. 이 분도 김씨네요.

    • 대포동 2018.06.23 1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씀하신 그 3김 중에서 연세대 한총련 사건 이후로 더 이상 오갈데조차 없어 완전한 재야세력으로 전락한 운동권 세력을 제도권으로 이끌어내 본격적인 정치세력화를 시킨 장본인이 김대중이에요. 물론 이들은 참여정부의 실패와 더불어 몰락하긴했지만 노무현의 자살로 인해 극적으로 부활했고, 이명박근혜의 실정과 무능을 자양분삼아 결과적으로 참여정부에 이어 다시 한번 정권을 잡는데까지 성공했어요.

  3. 대포동 2018.06.23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 정치사에서 김종필만큼 복합적인 인물도 드물거에요. 쿠데타 주역의 군부출신이면서도 훗날 DJP 연합을 통해 한국 최초로 좌파정권이 집권하게되는 신기원을 연 장본인이니 그에 대한 정치적 평가는 좌우의 진영논리에 따라 평가가 대체적으로 통일되지 못한 채 같은 진영 내부에서조차 그 평이 크게 엇갈리는 것으로 보여져요.

    그래도 본문의 내용처럼 특별한 잡음이 없고, 현실에 바탕한 정무감각도 있는 준수한 현실 정치가라는 점에서는 좌우를 막론하고 큰 이견이 없는 것 같아요.

    • 해양장미 2018.06.23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정치는 서로 증오하고 미워하기보단 타협하고 포용적이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리고 정치는 현실이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김종필을 높게 평가해요.

      김종필에 대한 평가는 어느 진영을 지지하느냐보다는 정치와 역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것 같아요.

  4. 1257 2018.06.23 1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를 추모할 정도로 가까이 생각하지도 않고, 정확히 평가할 수 있을 정도로 관심을 갖지도 않았지만, 아포리즘의 달인인 그의 말솜씨와 통찰력엔 아주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젊었을 땐 남자답게 잘 생기기도 했으니 만화 속에서 바로 튀어나온 신사 같았을 것 같아요.

    여담으로 그의 최신판이자 유작으론 '문재인은 문제다.'가 있습니다.

    • 해양장미 2018.06.23 1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종필은 평생 다른 정치인을 그리 나쁘게 이야기하지 않았고, 지적이고 좋은 말을 고르던 사람이었는데, 오로지 문재인에게만 신랄하게 부정적인 이야기를 했지요. 개인적으로는 그럴 만 하다고 생각합니다.

  5. 북항 2018.06.23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는 노태우 전 대통령과 함께 가장 저평가 받고 있는 정치인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그가 세상을 떠났다고 하니 새삼 삼김시대가 그리워 지는군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6. 차선 2018.06.24 0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종필뿐만 아니라 3김 모두, 그리고 3김이라는 지도자들 밑에서 정치하던 구세대의 정치인 모두가 지금의 정치인들에 비하자니 참 능력있는 사람들이었다는 걸 느낀 하루였습니다. 영웅적 면모를 지닌 지도자가 갑자기 나타나는 걸 원하진 않지만, 정치인들의 수준이 좀 높아졌으면 좋겠네요.

    • 해양장미 2018.06.25 0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종필 같은 사람은 그런 시대에, 그런 입장이 아니었다면 정치를 하지 않았을거라 생각합니다. 요즘은 뛰어난 사람들이 정치인이 될 만한 동기가 약해졌으니, 물이 나빠질 수밖에 없겠지요. 물론 이런 상황은 좋지는 않습니다.

    • 둥둥구리 2018.06.26 1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뛰어난 사람들이 정치인을 지망할 동기가 약해진 이유들이라면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 해양장미 2018.06.26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대가 변해서라고 해야할까요. 정치인은 당선되었을 때의 대우는 괜찮지만 전혀 안정적이지 못하고, 장기적으로 할 수 있는 보장이 없는 자리거든요. 실제로 정치인이 될 수 있는 정도의 능력을 가진 사람이라면, 다른 직업을 가지는 게 더 안정적이고요.

    • 둥둥구리 2018.06.27 0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옛 시대처럼 엄격한 임기 없이 주구장창 시킬 순 없으니 결국 국가나 정당에서 정치인에게 인센티브를 더 많이 주는 방법밖엔 없겠군요.

  7. 윈브라이트 2018.06.27 04: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사람들이 떡볶이를 좋아하는건 이명박이 세뇌시켜서 그런거다'라고 주장했던 황교익 같은 좌파들이 JP를 실패한 인생이라고 조롱하고 그의 죽음을 폄하했지요. JP는 공과 과가 뚜렷한 인물이고, 저는 그를 막 좋게 평가하진 않습니다만, 뻔뻔하고 무능하고 안하무인한 586좌파들에게 역사왜곡까지 당하면서 비난받는걸 보니 씁쓸한 마음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