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대 스웨덴전 패배 감상

운동 2018. 6. 18. 23:58 Posted by 해양장미


 4년 전 브라질에서 답 없는 졸전을 벌인 후 우리나라 축구 국가대표팀은 그다지 나아지지 않았습니다. 문재인 같은 감독이었던 슈틸리케로 허송세월한 기간이 너무 길기 때문입니다. 문재인이 정책은 엉망이라도 인기는 좋듯, 슈틸리케도 감독으로는 바닥 수준의 능력이었지만 초반 승률은 좋았고 언론 플레이에 능했지요.

 

 신태용은 홍명보나 슈틸리케보다는 명백하게 나은 감독입니다만, 우리나라 대표팀을 맡기에 적합한 성향을 가지고 있는지는 의문스럽습니다. 그 의문이 이번 경기에서 결과로 드러났는데, 역시나 최악은 아니지만 약간만 기준을 높이고 봐도 미흡하고 이해하기 어려운 면이 많습니다.

 

 스웨덴전의 기본적인 포진은 일단 신태용이 하던 게 아닙니다. 전북 현대 모터스의 축구 비슷한 걸 했지요. 그런데 그렇게 하기엔 사이드가 부실했고, 황희찬과 구자철을 동시기용하는 건 내 생각엔 어떻게 봐도 균형이 좋지 않으며, 이런 방식의 축구를 할 거면 이동국을 뽑지 않은 걸 이해할 수가 없었습니다. 이번에 신태용이 한 축구는 이동국이 아주 활약하기 좋은 축구입니다.

 

 김신욱은 좋은 포워드지만, 원톱으로는 좋지 않습니다. 김신욱은 활용하기 쉬운 선수가 아닌데, 신태용도 김신욱을 잘 활용하지 못합니다. 김신욱이 오늘 아무 것도 하지 못한 건, 그가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구성을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구자철은 제주 시절에는 아주 좋은 선수였습니다. 박경훈 감독은 구자철의 장점과 단점을 잘 알고 있었고, 더 나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게 했지요. 그렇지만 그가 유럽에 간 이후에는 공을 끌고 다니는 돌격대장 같은 스타일이 되어버렸고, 볼을 간결하게 처리하는 법을 잊어버렸지요. 그의 성향을 이해하고 잘 사용하는 건 쉽지 않습니다. 신태용은 구자철을 잘 활용하는 모습을 보인 적이 없습니다.

 

 황희찬은 그런 유형의 포워드를 우리나라 축구인들이 좋아하는 건 알겠는데, 나는 그의 탁월한 저돌성에도 불구하고 그에게서 저돌성 이상을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그는 좀 더 스마트하게 뛸 필요가 있고, 슈팅을 개선해야 합니다.


 역시나 내 생각에 이번 선발의 문제는 구자철, 황희찬, 손흥민 세 명이 모두 돌격하는 스타일이라는 겁니다. 스마트하게 패스를 하면서 잘라 들어가는 타입이 아니라, 에이스 놀이를 하려는 스타일들이기도 한데, 자꾸 이 셋을 동시에 출전시키는 이유를 나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 결과는 0유효슈팅이었지요.

 

 수비는, 김영권이 모처럼 수비수답게 수비하면서 중앙수비조무사 같은 오명을 벗은 데다 조현우 키퍼가 최고의 활약을 펼쳐 1골밖에 실점하지 않았습니다. 키퍼가 4년 전 퐈이야~~~~였다면 더 실점했을 것 같긴 한데, 정성룡이 나쁜 키퍼는 아니지만 전통적으로 수비가 습자지마냥 약한 한국 대표팀 특성을 고려하면 조현우 같은 키퍼가 어울리는 것 같긴 합니다.

 

 그러나 장현수의 대활약은 이번 경기의 결정적인 패인이 되었는데, 어이없는 패스미스를 남발했지요. 박주호를 부상 입혀 월드컵에서 퇴출시키고, 실점 장면에서도 어이없이 공격권을 헌납하여 박주호와 교체되어 들어온 김민우가 PK를 허용하게 하는 원인이 되었습니다.

 

 장현수가 가장 심각하긴 했지만, 전반적인 빌드업이 너무 나빴습니다. 내 생각엔 선수 구성이 빌드업을 하기에 좋지 않습니다. 신태용이 의도하는 걸 잘 모르겠습니다. 패스 & 무브를 잘 할 줄 아는 선수가 이재성과 기성용뿐입니다. 돌격대장이 셋 있으니, 어느 쪽 돌격대장으로 볼이 가건 거기서 끝납니다. 기본 포메이션상 풀백 부하가 너무 커서 풀백이 제 실력을 발휘하기 힘들기도 했습니다.

 

 전반적으로 굉장히 무난하게 졌습니다. 그래도 4년 전보단 좀 나았네요. 4년 전엔 훨씬 더 못했던 것 같거든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nddiver 2018.06.19 0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승우를 선발로 써보는건 어떨까요?

    • 해양장미 2018.06.19 0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승우는 패스가 되는 선수니까, 돌격대장은 하나만 두고 패스가 되는 선수를 쓰는 게 좋긴 하지요.

      다만 이승우의 기량에 대해서는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가 성인 무대에서 뛰는 경기를 얼마 못 봐서요.

  2. 둥둥구리 2018.06.19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교 다닐 때 축구 거의 해본적도 없는 순혈 축알못이지만 월드컵이라길래 후반전부터 끝까지 봤는데.. 역시 머가먼지도 모르겠고 재미도 없네요. 축구 좋아하는 친구들은 단톡에서 대표팀 못한다고 욕을 엄청 하더라고요.

    역시 기본적으로 뭘 좀 알고 해봤어야 봤을 때 재밌나봐요ㅠㅠ 인싸스포츠를 볼 줄도 모르는 어른으로 커버린 건 좀 아쉽습니다.

    • 해양장미 2018.06.19 0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떤 스포츠건 거의 그렇지만, 축구는 좀 재미있게 보려면 학습이 제법 필요해요.

      재미있게 보는 공부를 하는 데 직접 뛰는 경험이 꼭 필요하진 않은 것 같고요. 킥 같은 건 해보는 게 이해가 편하지만요.

  3. armalitear15 2018.06.19 0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초에 유효슈팅이 0개였죠
    이건 뭐 무너질대로 무너진 팀이란 증거기도 하고요
    그리고 김신욱 교체는 말 그대로 최악의 경우로 보여준거 같습니다.
    그리고 우리의 청원 게시판은 이거 갖다가 온갖 정신나간 발언으로 날뛰고 있더군요

  4. O44APD 2018.06.19 0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술의 의도는 답은 하나뿐이였으니 그럴싸했지만, 선수 기용이나 개인전술등의 방식에서 실패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구자철은 프리롤인 기성용을 대신해서 보조, 뜬금 공격 가담을 기대했던것 같은데 공격 가담해서 헤딩 한번 한건 괜찮았지만 전체적으로 깔린 전술적 기조에는 필요없는 선수였다고 봅니다.

    김신욱은 남아공월드컵 시절 박주영과 같은 역활을 기대했던 것 같지만 타고난 신체와 다르게 경합을 좋아하는 선수가 아니였는데 또 저렇게 쓰더군요.

    손흥민은 공격의 키포인트임에도 신뢰가 없는건지 볼이 안와 수비진형에서 깊숙히 위치해있더군요. 황의찬이 드리블에 주저가 없고 슈팅이 반박자 느리다는걸 상기해보면 손흥민은 좀 프리하게 나뒀어야 한다고 봅니다

    시간이 없다는건 인정하지만 월드컵 직전까지 많은 친선경기가지면서 계속 실험했음에도 선수 특성을 제대로 못살리고 있다는 점을 보면 이번 대표팀은 낙제점을 주고 싶군요.

    • 해양장미 2018.06.19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패하는 감독들이 대체로 선수의 특성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이상한 고집을 부리는 경향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서로 단점을 보완해주고 장점을 끌어올릴 수 있는 선수들끼리 묶어 놔야 합니다. 이걸 못 하면 기량이 뛰어난 선수들을 아무리 여럿 써도 소용이 없어요. 메시 없는 아르헨티나가 그렇게나 못하는 것과 신태용호의 공격이 안 풀리는 건 같은 이유입니다.

  5. 유월비상 2018.06.19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news.sbs.co.kr/amp/news.amp?news_id=N1004808891&cmd=amp&__twitter_impression=true
    쫓겨났는데도 언플하고 남탓하는 능력은 죽지 않았네요.

  6. 유월비상 2018.06.19 1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구를 잘 모르는 입장에서 감상을 적어보자면,

    1. 제가 알기로 한국 국대는 최근 4-2-3-1 전술을 썼는데, 오늘은 4-3-3 전술을 썼더라고요. 이 전략이 괜찮은 방향이라고 보시나요? 설마 이게 트릭인가.. 싶기도 합니다.

    2. 어디가 못했니 잘했느니를 떠나, 경기가 굉장히 지저분했습니다. 보면서 힘이 다 빠지고 마음이 불편해지는 경기였어요. 날씨에 비유하자면 습한 더위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독일-멕시코전이나 아이슬란드-아르헨티나전처럼 패스나 롱볼이 시원시원하고 자연스레 넘어가면 보기 좋습니다. 근데 이 경기는 연속적인 패스와 태클 속에서 골이 한 공간에서 머물다 롱볼로 갑자기 딴 데로 넘어가는 식의 장면이 많이 나왔습니다. 선수들도 동네축구회처럼 공 주변에 몰려다니는 경향이 보였고요. 보셨는지 모르겠지만, 제가 본 경기 중에서는 개막전 사우디-러시아 이후 최악의 경기였습니다. 그 경기도 이거랑 양상이 비슷했거든요. 골은 많이 나온 건 다르지만.

    2-1. 그런 면에서 스웨덴도 생각보다 못했습니다. 한국보다 잘했다면 한국을 압살하고 말았지, 저런 지저분한 경기는 불가능하거든요. 이탈리아 이기고 들어온 팀 맞나 싶을 정도였어요. 겨우 넣은 골도 PK로 넣은 거니.. 뭐 한국은 그런 팀에도 졌으니 변명을 할 수가 없네요.

    3. 그래서인지, 해외 사이트나 외신 반응 보면 한국도 못했지만 스웨덴도 저게 뭐냐, 양 팀은 물론 심판까지 개판인 졸전이다는 등 '총체적 난국인 경기'라는 반응이 주류더군요.

    4. 브라질 때보단 나아졌다지만, 상대팀들이 강적인지라 사람들이 느끼긴 힘들 겁니다. 확 띠게 나아진 것 같지도 않공요.

    4-1. 그러고 보니 저번 조가 정말 꿀조였네요. 거기서 꼴찌 탈락한 한국 국대는 대체... 저는 해양장미님의 조언을 받들어(?) 한 경기도 안 봐서 얼마나 엉망인지도 모르겠습니다.

    5. 제발 이번 일본-콜롬비아 전에서 일본이 지길 바랍니다. 일본도 요즘 별로래서 콜롬비아는 못 이길 것 같습니다만, 일본이 이겼을 때 후폭풍이 얼마나 될지 걱정되거든요. 거기에 일본이 16강에 성공한다면... 상상도 하기 싫습니다.

    • 해양장미 2018.06.19 1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 4231과 433의 차이는 포메이션 숫자만 놓고 보면 3미들에서 둘을 딮라잉으로 구성하느냐, 피보테를 하나만 쓰느냐의 차이입니다. 기성용을 쓰면서 433을 쓰니까 전반적인 미들 라인이 점점 내려갈 수밖에 없었습니다만, 어제 경기에서 기성용은 나쁘지 않았으니 포메이션은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선수들끼리의 조화가 문제였지요.

      2. 주심이 판정을 깔끔하게 안 하면 어쩔 수가 없습니다. 어제 경기가 지저분해진 이유 중 태반은 주심이 원인입니다.

      물론 플레이가 아름답지 못하기도 했습니다만, 그거야 팀 구성이 오프더볼이 뛰어난 선수들이 많으냐 적으냐로 달라지는 거라서요.

      2-1. 월드컵에서 실력에 의한 압살은 거의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그 정도로 강한 팀도 없고, 그 정도로 약한 팀도 없습니다. 오히려 지난 월드컵 브라질-도이치 같은 큰 스코어 차 경기는 전력이 어느 정도 비슷할 때 잘 일어납니다.

      3. 절대로 재미있는 경기는 아니었지요. 다만 A매치 경기는 기본적으로 재미있지도 않고 수준높지도 않습니다. 클럽 경기에 비하면 어쩔 수 없이 수준이 낮지요.

      4. 적어도 제가 보기엔 지난 월드컵보단 훨씬 나은데, 남들이 어찌 볼 지는 모를 일입니다.

      4-1. 딱히 지난 월드컵이 꿀조는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알제리가 꽤 강했거든요.

      5. 개인적으로는 일본이 아주 잘 되면 좋겠습니다. 비교 좀 당해봐야합니다.

    • 유월비상 2018.06.19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세한 설명 감사드립니다.

      3. A매치 경기가 수준 낮고 재미 없다는건 전세계적인 현상인가요, 아니면 한국 특유의 현상인가요?

      5. 물론 일본이 잘 되어서 정신차릴 수도 있지만, 그 에너지가 이상한 데로 향할까 걱정되긴 합니다. 지금도 청와대에 이상한 청원 올라가고 선수들 SNS가 악플로 뒤덮이는데, 일본이 잘나가기라도 한다면..

    • 해양장미 2018.06.19 2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국가대표팀은 당연히 클럽 팀보다 약한 겁니다. 축구 팀을 구성하는 건 각기 다르게 생긴 블럭들을 끼워맞춰서 그럴싸한 조형물을 만드는 것에 비유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클럽팀과 달리 대표팀은 필요한 블럭을 조달할 수가 없습니다. 클럽팀에선 정 필요한 선수는 사오거나, 선수를 키우면 되는데 대표팀에선 선수를 키우는 게 거의 불가능하고 국적제한이 걸리니까요.

      이 때문에 대표팀에서는 선수가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플레이를 못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예를 들어 메시의 경우, 메시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플레이를 대표팀에서는 할 수가 없습니다. 대표팀에서 메시가 보이는 기량은 원 소속팀인 바르셀로나에서 보이는 기량에 비교하면 제 생각엔 7할 정도밖에 못 됩니다. 그런데 이런 선수가 많습니다.

      물론 팀의 조직력 자체가 매우 차이나기도 합니다. 클럽은 항상 함께 뛰면서 발을 맞추지만, 대표팀은 급조팀에 불과합니다. 예외적으로 2002년 우리나라 대표팀 같은 경우 K리그를 파행하면서 올인을 했기 때문에, 조직력이 대표팀 같지 않게 좋았지요.

  7. 유월비상 2018.06.24 0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이 멕시코에 졌습니다. 그나마 손흥민 덕분에 영봉패는 아니라는 게 위안거리입니다.

    결과가 아쉽지만, 팀 전력차가 크다는건 다 아는 사실인 데다가, 선수들이 스웨덴전보다 확실히 좋은 모습을 보여줘서 욕할 수가 없네요. 수비는 여전히 별로였지만, 기회를 다 놓쳐서 그렇지 공격도 의외로 위협적이었죠.

    p.s. 아직 한국이 16강 탈락 확정이 아니라는게 놀랍네요. 세 시간 뒤 스웨덴vs독일전 끝나는걸 봐야겠지만...

    • minddiver 2018.06.24 0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 모릅니다. 독일이 스웨덴을 이기면(아마도 그럴 가능성이 더 높죠) 여전히 실낱 같은 가능성이 남습니다.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고(역시 가능성은 꽤 높죠), 또 한국이 기적 같이 독일을 이기고(여기서부터 어렵죠) 또 골득실에서 한국이 이기면(운이 또한번 따라야 합니다) 16강 진출이 가능합니다.

      즉 세 시간 안에는 한국의 16강 탈락이 결정나지 않을 가능성이 더 높을것 같습니다.

    • 유월비상 2018.06.24 0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순간 착각했습니다. 수정했습니다.

    • minddiver 2018.06.24 0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웨덴 골...

    • 해양장미 2018.06.24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선발 명단 본 후 모든 기대를 접고 경기 안 보다가 워낙 시끄러워서 중간 조금하고 마지막 30분 정도만 봤는데, 운이 좋은건지 골 들어가는 장면은 다 봤네요.

      예상대로 진짜 못해서 제대로 안 본 제가 승리자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 minddiver 2018.06.24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손흥민의 골로...독일전만 이기면 16강 진출의 희망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