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되는 아이유 논란에 2년 전을 추억합니다.

사회 2015. 11. 11. 19:06 Posted by 해양장미

 2년 전 20138,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칠곡 계모 아동학대 사망 사건이 세상에 알려집니다. 그리고 같은 해 10월에는 울산 울주군 여아학대 사망사건이 알려집니다. 참 나쁜 사건들이었지요.

 

 그런 사건들이 터졌고, 아동학대 문제가 원체 심각했었다 보니 그 해 국회에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이 올라갑니다. 많이 알려지진 않았지만 울산에서 사망한 여아의 이름을 따서 서연이법으로 불렀었지요.

 

 그렇지만 서연이법은 그 해 통과되지 못할 뻔 했습니다. 정기국회 회기를 넘긴 후, 1230일에 겨우 법사위를 통과했어요. 만약 굵직한 사건이 일어나지 않았고, 그로 인해 서연이법 같은 별칭이 붙을 정도로 국민적 관심이 모아지지 않았다면 계류되었을 가능성이 낮지 않습니다.

 

 그런데 그 때 왜 서연이법이 통과 못 될 뻔 했는지 아세요? 민주당이 국회 파행하고 장외투쟁해서 그랬습니다. 국정원 댓글 어쩌고 저쩌고 할 때였죠.

 

 나는 당시에 서연이법 통과에 관심을 꽤 가지고 있었고, 그런 중요한 법안을 가로막는 민주당의 장외투쟁이 정말 나쁘게 느껴졌습니다. 그렇지만 자칭 진보적이고 정의롭다는 사람들은 그런 덴 관심도 없고, 장외투쟁 반대를 주장하는 사람들에게 온갖 험악한 공격을 퍼부었었지요. 그나마 평범한 대중들의 여론이 민주당에게 부정적이었기 때문에 늦게라도 서연이법이 통과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그 때 서연이법 통과 같은 데는 아~무 관심도 없던 사람들이, 더 나아가 무조건 거대담론투쟁에 동의하면서 실질적으로 통과를 방해하던 사람들이 이젠 또 정의의 탈을 쓰고 아이유를 공격합니다.

 

 이 이야기는 더 있습니다. 작년에 또 다른 아동학대 대책법이 논의되었었는데요. 세월호 사건으로 인한 새민련의 파행으로 작년에 처리를 못했습니다. 그건 올해 4월 임시국회에서야 참 그저 그런 내용으로 처리되었어요. 그런데 이런 데 관심 있던 분?

 

 그러니까 나는 생각합니다. 그들은 그냥 파시스트고 공격적 욕망에 충실한 사람들이라고요. 어차피 그 사람들은 아동권익이나 보호, 아동성범죄 예방, 페도파일들 관리 같은 데는 아무런 진지한 관심이 없어요. 착한 척 정의로운 척 하면서 자아도취하고 광적인 공격성을 충족하는 게 그들의 본심입니다. 물론 평소 로리 코드에 열광하던 사람들도 그들 중 상당수일 테고요.

 

 그나저나 얼마 전에도 국정교과서 건으로 새민련 장외투쟁하려다가 내년 총선관련 예산안 때문에 4일만에 접었던데, (그 과정에서 안까 깨시스트가 준동하다 태세전환하는 걸 재미있게 보았고요.) 진짜로 사회개선에 좀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장외투쟁 같은 건 행해서도 안 되고 동의해서도 안 됩니다. 거대담론에 열광하고 진짜 세부적인 사회문제와 그 해결 및 개선책엔 아무 관심 없는 건 정의도 민주도 뭣도 아니에요. 실제론 반민주적 파시즘이고, 광기의 폭력일 뿐입니다. 그들은 윤리의 방패를 내세우지만, 실제 서로를 과도하게 공격하지 않고 각자의 자유를 존중하라는 시민윤리를 전혀 지키지 않기도 합니다.

 

 실제 이번에 준동한 아이유까 파시스트들이 하는 말들을 보면 어이가 없습니다. 뮤비에서 젖병이니 우유니 뭐니 하면서 시끄러운데, 그 뮤비는 제제가 아니라 스물셋이에요. 공격적 욕망충족을 위해 광기의 거품을 물고 있으니 5세 소아도 할 수 있는 노래 구분을 못 하는 겁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월비상 2015.11.11 2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를 반대한다면서 정작 행동은 A스러운 사람들이 너무나 많아요. 다양성을 주제로 국정화 반대하는 놈들이 아이유 음원 폐기처분 청원을 하죠. 참 코미디가 따로 없습니다. 그래서 전 입만 높이는 사람들을 피합니다. 가만히 있는 사람들이 오히려 더 좋은 모습 보일 때가 많거든요.

    깨시민들이 혼 비정상 드립으로 박근혜를 조롱하는데, 적어도 깨시민은 이 발언 비판할 자격 없다는 걸 알기나 할까요. 저기서 저 말의 주체만 꺠시민으로 바꾸면 걔네들이 평소에 하는 소리거든요. 배타적인 형태의 민족주의적 사관.

    • 해양장미 2015.11.12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깨시스트는 본심을 말하지 않습니다. 국정교과서 문제도 포인트는 다양성이 아닙니다. 그들의 사관에 맞지 않는 게 나올거라는 게 진짜 하고싶은 말이지요.

      그 와중에 멍청한 문재인은 본심을 넌지시 이야기하기도 합니다만.

  2. 미숫가루 2015.11.12 0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애초에 아이유가 사과하지 말았어야 한다고봅니다. 사과해야할 대상도 불분명하고 스스로도 무슨잘못을 했는지 납득도 못한것같은데 떠밀려서 한것같습니다. 문제는 사과하고나서 더 논란이 커졌는데 우리나라에선 왠지 사과를 하면 용서하기보단 기세를 잡았다 생각하고 더 달려들어 물어뜯는모습이 많이 보이더군요. 서적판매량 늘었다는거 보면 출판사에게 놀아난거 아닌지 하는 생각도 듭니다.

    • 해양장미 2015.11.12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출판사들이 차라리 상업적으로 접근한거면 그런가보다 할텐데, 진심으로 한 말이라면 그게 더 문제지요. 한국 문학계와 국어교육계는 한국 사회의 온갖 문제를 꽤 함축적으로 담고 있는 곳이기도 해서요.

      사과에 대해서는 어떻게 하는 게 좋았을지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 미숫가루 2015.11.12 17: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문제점이라면 구체적으로 어떤게 있을까요? 권위주의적인 성향일까요?

    • 해양장미 2015.11.12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이하고 단일한 해석의 강요부터 시작해서 총체적인 문학 수준의 문제 및 부패와 부정 문제까지 복잡복잡 합니다.

      동녘출판사는 애초에 옮긴이가 '작은 악마의 기질'이니 '악동 기질에 영리함까지 겸비' 라느니 '독자들도 각각 자신의 상상에 따라 제제에게 접근하는 오솔길을 찾게 될 것으로 생각된다'느니 그런 표현을 '옮기고 나서' 면에 써놓았는데도 페이스북에 기가 막힌 소리를 해대놓고 나중에 사과하는 이상한 짓을 하기도 했지요.

  3. 사과가좋아 2015.11.12 1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볼수록 남 잘되는거 못보고 오지랖은 태산같고 생각은 짧은 극우 파쇼들 같아요. 그들의 정의는 과거로부터 해오던 관념에 어긋나지 않는걸 지키는것 이외에는 악으로 규정하는 참 모순적인 정의관을 가지고 있는거 같습니다.
    교과서 국정화를 반대하는건 입맛에 안맞아서라는데 저도 동감합니다.
    대중문화조차 다양성을 존중할줄 모르는 사람들이 사관, 학술적인쪽으로는 더하면 더하겠지요.

    • 해양장미 2015.11.12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순은 파시스트의 본질입니다. 파시즘은 논리가 아니라 권력을 절대적으로 추종하거든요.

      아이유를 공격하는 것 또한 일종의 폭력적인 권력을 누리고자 하는 것일 수 있습니다.

  4. 해양장미 2015.11.13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길벗님 댓글 승인않고 삭제 및 차단조치합니다. 저는 전에 밝혔듯 길벗님과 더 이야기를 나눌 생각이 전혀 없습니다.

    예전에 차단조치하지 않았던 건 시스템상 자동으로 단통법 관련댓글이 다 날아가기 때문에 하지 않았었을 뿐입니다. 관련댓글은 수작업으로 복원했습니다.

  5. 아아아 2015.11.23 1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는 장외투쟁 때로 돌아가서 깨시민들에게 '장외투쟁 때문에 저런 법들이 통과못되고있다'라고 말해보고 싶네요. 그래야 해양장미님이 말씀하시는 깨시민의 '본심'이 증명될 수 있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