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 네오 헤븐조선 좌천룡국은 개발도상국

정치 2021. 2. 6. 14:00 Posted by 해양장미

1) 드디어 우리 헤븐조선에 COVID-19 백신이 들어온다고 합니다. 백신 공동구매 및 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서요. 이 프로젝트는 본래 백신을 시급히 확보할 경제력이나 외교력이 없는 개발도상국을 위한 것입니다. 우리나라는 다른 개발도상국들과 함께, 감사하게도 이 국제 프로젝트의 도움을 얻게 되었습니다. 이것이 K-방역의 성과이며, 국격의 증명입니다. K방역 홍보를 지켜보던 타 국가들은 우리나라가 코백스로 백신을 타 가는 걸 보면서 모처럼 즐거워하며 크게 웃을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남을 웃겨주는 건 좋은 일이지요. 위대(僞大)한 수령(囚囹) 문재인(紊災人) 동지(哃謘) 만세! 헤븐조선의 가붕개들은 해일처럼 넘쳐나는 국격에 아가미 호흡을 하며 좌천룡들께 지배 받는 기쁨을 그저 즐기면 됩니다.

 

 

2) 공매도 연장 건에 대하여, FTSE와 블룸버그가 태클을 걸고 나섰습니다. 이씨조선에 소중화 성리학이 있었듯 개발도상국 헤븐조선에도 문재이니즘(紊災人ism)이 있는 것인데, 우리 높은 산봉우리 같은 상국(上國)도 노리는 국제자본이 무슨 염치로 감히 신성 좌천룡국에 이래라 저래라 하는지 모를 일입니다. 동학개미들은 우금치 전투의 정신으로 파렴치한 국제자본에 당당히 맞서야 할 것입니다. 옛날 동학농민군은 동료를 소중히 여겨 산개대형을 취하지 않았고, 당당했기에 포복하지 않았습니다. 그 정신은 지금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3) 공매도를 띠겁게 보는 분들의 정서를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나, 무차입공매도라 할지라도 사실 은행의 지급준비율에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닙니다. 본래 초기 은행은 금 보관소 및 보관증서 발행/증서거래를 담당하는 기관에 불과하였습니다. 그런데 보관한 금보다 더 많은 보관증서(통화)를 발행하면서 뱅크런 위험이 생겼고, 현실적으로 은행의 그러한 사기를 인정하여 지급준비율이 생긴 것입니다. 지금은 지준율에 화내는 사람은 거의 없지요.

 

 

4) 공매도는 금융시장이 붕괴할 때는 한시적으로 제약되어도 좋습니다. 평소에 공매도는 버블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지만, 위기시에는 음의 버블을 만들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지금 우리 신성 네오 개발도상 헤븐조선 좌천룡국의 공매도 연장은, 적어도 문재이니즘(紊災人ism)이라는 복음을 받아들이지 못한 이교도들이 보기엔 정치권력의 버블 만들기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는 걸 우리 가붕개들이 이해해줄 필요가 있습니다. 그러니까 복음을 전합시다. 라후 아크바르.

 

 

5) 대한민국은 '주체'적이지 못한 나라였습니다. 그러나 우리 신성 네오 개발도상 헤븐조선 좌천룡국은 보다 '주체'적인 나라가 되어야 합니다. 그러니까 그레고리력의 사용에 다시 한 번 의문을 가져볼 필요가 있겠습니다. 단기(檀紀)를 되살리던지, 앞으로 창립될 위대(僞大)한 고려민주연방공화국에 어울리도록 '주체' 연호를 사용하던지, 아니면 더불어민주당과 헤븐조선, 촛불혁명의 최고령도자, K아이돌 중 단 하나의 정점이었던, 시장님 죽기 전까진 성인지감수성과 래디컬 페미니즘의 든든한 수호자, 이환대군(耳環大君)과 남방공주(南方公主)의 검찰개혁적 기원, 누구보다 달과 같은(Lunatic), 화성(火星)보다 붉은, 그믐보다 더 깊은, 드루이드의 왕이 모시는 대군주, 노틀담의 예언 속 대왕 앙골모아, 소스가드(Souce Guard)와 라텔기사단의 숭배와 수호를 받는, 평등(抨蹬)과 공정(恐怔)과 정의(怔偯) 그 자체, 홍해를 가르는 기적을 행한 모세보다 더한 기적을 행하시는, 대지를 가르고, 바다를 가르고, 하늘을 가르고, 원하는 모든 것을 가르시는, 북쪽을 바라볼 때는 그냥 천사, 남쪽을 바라볼 때는 나팔과 금대접을 든 천사, 모든 존엄 중 최고존엄(膗辜燇㛪), 위대(僞大)한 수령(囚囹) 문재인(紊災人) 동지(哃謘)의 탄신년도인 단기 4286년을 기원으로 하는 새로운 기년법을 사용하던지 해야 할 것입니다. 이 중 가장 어울리는 기년법은 역시나 위수문동(僞囚紊哃)의 탄신년을 기준으로 하는 기년법일 것입니다. 이를 문기(紊紀)라 가칭하겠습니다. 그 표기법은 '주체'년호 사용규정과 동일하게 하면 될 것입니다. 올해는 문기69(2021년)입니다.

 

 

6) 신성 네오 개발도상 헤븐조선 좌천룡국의 국교는 쇼비니즘입니다. 쇼비니즘이야말로 우리 가붕개들의 정신적 기원이요, 마음의 고향이지요. 문재이니즘(紊災人ism)은 그러한 쇼비니즘이라는 대지에 지어진 축조물입니다. 일종의 신전과도 같고, 그 자체로 도그마입니다.

 

 우리나라의 정치인은 최고권력을 쥐기 전에는 국교를 어쩔 수 없습니다. 최고권력을 쥐더라도 쇼비니즘에 대항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쇼비니스트가 아니면 가붕개의 마음을 얻기 어렵습니다. 우리 가붕개들의 쇼비니즘은 우리나라가 개발도상국 취급을 받는다 한들 전혀 흔들리지 않을 것입니다.

 

 

7) 가붕개는 가족이라도 5마리 이상 집합금지지만, 좌천룡들은 그렇지 않습니다. 좌천룡과 가붕개는 다르다는 이 신성 네오 개발도상 헤븐조선 좌천룡국의 새 질서는 나날이 단단해지고 있고, 이제는 반석과 같습니다. 어떤 가붕개가 감히 좌천룡들께 미천한 자신들과 같은 기준을 적용하겠습니까? 렐루야.

 

 

8) 신비의 영역이 많은 천사섬 신안에 해상풍력단지가 들어선다고 합니다. 4대강 건설비의 2배가 넘는 48조원이 투입된다고 하는데요. 미래에 우리 헤븐조선의 전력공급은 개발도상국에 어울리는 그것이 될 걸로 예측 가능하며, 많은 철새들이 천사섬의 날개에 천국으로 날아갈 것으로 전망되는 바, 희귀종은 미리미리 포획하여 멸종을 방지해봄이 좋을 것 같습니다. 정숙조국미향의 이름으로 문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약쟁이카넬로 2021.02.06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명 개도국들만 받을수 있는 혜택을 한국이 받은것에 대해 문정부의 외교력이라고 포장하는 소리가 있을거 같네요. 저거 얻으려고 문정부가 어떤것을 내주었을지 궁금하기도 합니다.

    • 해양장미 2021.02.06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래 코백스에 가입을 해 둔 상태니, 요청을 하면 받아올 수는 있었을 겁니다. 다만 다른 나라들은 미리 백신을 제대로 구매했으니까 개발도상국 도와주려고 만든 저런 제도에 굳이 손 벌릴 필요가 없었던 거고, 우리나라는 이번에 개발도상국화 되어서 받아온 걸로 보면 되겠지요.

  2. O44APD 2021.02.06 1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MW 몰고 가서 무료급식소 약탈하는 꼴이군요. 보통 저런걸 보면 부끄러워해야할텐데 일부 국민들은 약탈을 하고도 부끄럽지가 않나 봅니다.

    생각해보면 대한민국을 포함한 동양권의 영향인지 입으로는 민주주의을 말하면서도 마치 유사 왕조를 좋아하시는분들이 많다는 생각이 듭니다. 문재인의 정치 입문을 생각해보면 유사 항거리선제였지요 게다가 공공의대라는 천룡의 인큐베이터가 생겼으니 조선마저도 못한 사회가 된것 같군요

    • 해양장미 2021.02.06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괜히 우리나라에 벤츠몰면서 공공임대 사는 사람이 많은 게 아니다 싶습니다. 많은 가붕개들은 그렇게 공공임대 살면서 벤츠 모는 사람을 욕하면서도, 막상 우리나라가 그럴 때 문제의식을 느끼지 못합니다. 그런 사람들은 벤츠몰면서 공공임대 살 수 있으면 얼마든지 그럴 사람들입니다.

      저는 예전부터 박근혜는 정통성이 부족했고 왕의 품격을 잃었으므로 탄핵당한 거라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로스쿨부터 천룡의대까지 음서제가 부활한 것이고요. 이씨조선이 아닌 왕씨고려시대로 후퇴했다고 보면 되겠습니다.

  3. 2021.02.06 2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해양장미 2021.02.06 2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욕망을 억제하고 버리는 건 종교의 영역이고, 욕망을 충족하는 건 경제의 영역, 상호간의 욕망을 조정하는 건 정치의 영역이라 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굳이 보면 모든 면에서 실패 중이라 해야겠지요. 각자의 소비 말고는 욕망을 해소하기 어려운 사회구조가 되어버려서, 사람들이 무척이나 배금주의적이면서도 경제적 이해가 좋지 못하고 시장과 상업을 천시합니다.

      우리나라와 이탈리아의 차이는, 우리나라는 메모리반도체에서의 우위를 제외하면 얼마든지 내려갈 수 있는 나라라는 겁니다. 그에 비해 이탈리아는 관광상품과 커피문화, 성악에서의 우위가 있는 이상 망하지 않습니다.

      우리나라가 가진 우위는 서방세계에서의 동맹을 바탕으로 돌아갑니다. 이 동맹이 깨지면 언제든 나락으로 추락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이걸 몰라도 너무 모릅니다.

  4. Lastinches 2021.02.06 2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행정부 수준이 명단에 나온 저 나라들 수준이라는 걸 사실상 증명하는 셈인데, 대한민국은 기본적인 선진국 국력버프가 있다는 것까지 감안하면 그 수준을 훨씬 초월했다고 봐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2~4) 예전에 EBS에서도 방영해줬던 시대정신이나 화폐전쟁 부류의 금융 음모론 덕에 우리나라 사람들 뇌리에 박힌 경제관이 지금의 동학개미들이 사악한 외인과 세력 금융자본에 죽창들고 맞서는 원동력 중 하나가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5~6) 쇼비니즘 하니까 생각난 여담이지만, 진격의 거인이 요즘 다시 화제가 되면서 혐한 논란까지 다시 언급되던데, 출처도 불분명한 트위터 이야기나 군함도 영화촬영, 가미카제와는 별 상관도 없는 무지성 거인 투하장면 등은 그렇게 물고 늘어지면서 정작 과거사와 민족주의에 루나틱하게 반응하는 것이 영락없는 헤븐조선 쇼비니스트의 패러디 그 자체인 가비 브라운이란 캐릭터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언급이 적은 것을 보고, 자기객관화가 안되다보니 엉뚱한 것에만 열올리다가 정작 자기네 패러디를 할 때는 저게 자기 이야기인줄도 모르는가 보다,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7) 처음엔 눈치보는 시늉이라도 하는 것 같더니 이제 익숙해지니까 아예 대놓고 지킬 생각조차 안하던데, 뭔 짓을 해도 저렇게 지지해주는 신민들이 40%나 있으니 질서로 자리잡는 것 아니겠습니까.

    8) 4대강 보를 열자 사라졌던 새들이 다시 돌아왔다고 환호하던 좌파들이 새떼들을 몰아내는 정도가 아닌 풍력발전에는 그렇게 환장하는 것을 보면 좌파들의 정신세계는 진지하게 임상연구 대상입니다.

    • 해양장미 2021.02.06 2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 현재 백신을 접종하고 있는 나라가 50개국쯤 됩니다. 우리나라는 G20에 가볍게 드는 나라임에도 그 50개국 안에 못 들어갔다는 겁니다. 실로 빛나는 K-국격입니다.

      2~4) 옛날에 유럽에서 크리스트교도들은 도그마 때문에 금융업을 못했습니다. 그래서 유대인들이 은행을 했지요. 유대인에 대한 적개심과 공산/사회주의는 같이 성장했습니다. 사회주의의 분파에서 파생된 파시즘은 나치즘이라는 변종 괴물을 만들었고, 결국 나치즘은 유대인 대학살로 이어집니다. 동학개미의 세계관도 이 라인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봅니다.

      5~6) 진격의 거인은 보고 있는데, 가비 브라운이 헤븐조선 쇼비니스트의 패러디라는 생각을 딱히 해보지는 않았었습니다. 만일 가비 브라운이 헤븐조선 쇼비니스트의 패러디라면 진격의 거인 작가는 지한파를 넘어 친한파 수준인데요.

      7) 가붕개들이 주제파악하고 가붕개처럼 행동해 주는데 그러면 좌천룡님들도 천룡답게 행동하는 게 당연한 거 아니겠습니까.

      8) 제가 생각하기에 좌파들은 고양이를 좋아하지, 새를 좋아하지는 않습니다. 새를 좋아하면 그런 식으로 말도 안 되는 언행을 반복할 리 있겠습니까.

    • Lastinches 2021.02.07 1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패러디라고 말한 것은
      https://imgur.com/a/YbK2Ud2
      이 대목 때문이었습니다.

      '한명 한명이 올바른 자각을 가져야 한다' '보편적인 역사관' '피해자 행세' 등등의 표현 하나하나가 일본과의 과거사 얘기만 나오면 루나틱하게 반응하는 쇼비니스트 한국인의 스테레오타입의 노골적인 패러디라고 느꼈거든요. 실제로 일본에서도 작중 마레의 세뇌교육이나 저 캐릭터의 저런 대사들을 두고 과거 일본 방송에서도 화제가 되었던 한국 초등학교의 혐일교육이 떠올랐다는 반응도 있었고요.

    • 해양장미 2021.02.08 1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아. 저도 이 장면 보면서는 우리나라 NL들을 떠올리긴 했었네요. 잊어버리고 있었습니다.

  5. 루스리 2021.02.06 2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나마 캐나다가 1인당 백신 확보량이 최대인데도 코백스에 백신을 요청해서 한국은 좀 묻히는 것 같긴 합니다.

    https://www.washingtonpost.com/world/the_americas/coronavirus-canada-covax-vaccine/2021/02/04/7c2523ce-6727-11eb-8468-21bc48f07fe5_story.html

    코백스는 언제나 백신 확보 계획의 일부였고 포기할 생각이 없다고 강하게 나가네요. 캐나다 내에서도 논란이 있으니 어떻게 될진 지켜봐야할듯 합니다.

    그나저나 풍력으로 8.2 GW라니 사실이라면 어마어마한데 실제로 가능하다는 근거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지금 영국에 있는 최대 해상 풍력 단지가 원전 한 기랑 출력이 비슷한 수준일텐데요. 풍력은 발전단가가 신재생 중에서도 제일 높을텐데 태양광이 영 먹히지 않는 상황에서 갑자기 세계 최대급 풍력 단지 조성이라니 너무 편의주의적이지 않나 싶습니다. 정말 48조로 그 정도 에너지를 뽑아낼 수 있다면 원전이랑 가성비가 똑같습니다. 오히려 왜 진작 안했냐 묻고 싶네요.

    • 해양장미 2021.02.06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캐나다는 백신 잔뜩 사놓고 코백스까지 오더하니까 그렇게까지 하는 건 너무하지 않느냐는 말이 나오는 건데, 우리나라는 그런 말 들을 입장조차 못 되는 거지요.

      풍력으로 8.2GW 확보가 될 리가 있습니까. 편의주의적인 게 아니고 비리와 협잡의 바다인 것이지요.

    • 루스리 2021.02.07 1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간쑤 성 주취안 시에 있는 육상 풍력 단지가 8GW 정도 된다고 합니다. 원래 작년인 2020년까지 계획으론 20GW를 뽑으려했다는데, 성공했는지에 대한 이야기는 못 찾았습니다. 옆에 바람이 많이 부는 고비 사막이 있고 아마 부지를 어마어마하게 썼을텐데도 이 정도인데, 아무리 해상이 효율이 더 잘 나와도 8.2GW란 수치가 의문스럽습니다. 주기적으로 태풍 오는 동네인데 잘 유지보수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고요.

      https://www.asiae.co.kr/article/2021020610533296659

      신안군수 발표를 다룬 기사를 보면 군민들에게 수익을 돌리니 에너지 민주주의니하는게 전형적인 좌파식 정책 홍보 아닌가 싶습니다. 신재생 개발이익 공유 조례를 18년에 제정했다길래 찾아보니

      https://news.kbs.co.kr/mobile/news/view.do?ncd=4345635

      감사원에서 지적을 받았는데 어찌저찌 개정이 되어서 계속 지속되고 있나봅니다.

  6. 맛집을찾아서먹자 2021.02.07 1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양장미님은 이번에 미국 의회에서 대북전단 청문회를 정말로 개최하면 이후에 거기에 대한 리뷰를 포스팅할 의향이 있으신가요?

  7. 윈브라이트 2021.02.08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8) 해상풍력에 48조를 투자한다는 이야기를 보고 정신이 아득해졌습니다. 저 중에서 얼마나 많은 눈먼 돈이 586 놈들 주머니로 들어갈까요. 아무리 봐도 이 정부 에너지정책은 철저한 악의와 사익으로 정신무장된 세력이 아니고서야 추진할 수 없는 정책입니다. 문재인은 그걸 알고 저러는건지, 허수아비처럼 휘둘리기만 하는건지 모르겠단 말입니다.

    • 해양장미 2021.02.08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12187816

      이미 보도가 되고 있지요.

      '지역주민이 협동조합을 구성해 발전사업에 참여하고 이익(총사업비의 4% 투자 시 약 1천500억원)을 공유한다는 점은 특히 주목받고 있다.

      주변 지역에는 기본지원금(매년 5억원)과 특별지원금(1천600억원 1회), 지역발전기금(발전사)을 조성해 기반시설 확충 등 지역발전 재원으로 사용한다.'

      수령(囚囹)님은 다 알고 계실 겁니다.

  8. 소수점1 2021.02.08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씨도 더 가독성이 낮아졌고 위수문동 동지에 대한 특례도 어려워졌으며 무엇보다 꿀맛이었던 맨 앞 음악이 사라졌습니다(하이퍼링크 기능이 사라졌나 봅니다.) 다음카카오가 원망스럽습니다..

  9. 슈퍼너드 리보 2021.02.27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개대형을 하지 않고, 포복하지 않았기 때문에 동학군이 개틀링건에 그렇게 학살 되었군요 ㅋㅋ 와 진짜 다양한 분야에 지식을 갖고 계십니다.

    • 해양장미 2021.02.28 0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관총 앞에 전열보병 시대의 전술을 쓰다가 대패한 것이지요. 당시 동학군이 저지대에서 고지대로 공격하는 상황이기도 했고요. 당시의 동학농민군은 기관총을 상대하는 방법을 알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