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호 태풍 바비, 북상 중

자연 2020. 8. 25. 13:48 Posted by 해양장미

 브금

 

https://youtu.be/RvDt_KtOzbc?t=456

 



 

 신성 네오 헤븐조선의 가붕개 여러분.


 

 더불어민주당과 헤븐조선, 촛불혁명의 최고령도자, K아이돌 중 단 하나의 정점이었던 분, 시장님 죽기 전까진 성인지감수성과 래디컬 페미니즘의 든든한 수호자였던 분, 누구보다 달과 같은(Lunatic), 화성(火星)보다 붉은 분, 그믐보다 더 깊은 분, 드루이드의 왕이 모시는 대군주, 노틀담의 예언 속 대왕 앙골모아, 소스가드(SouceGuard)와 라텔기사단의 숭배와 수호를 받는 분, 평등(抨蹬)과 공정(恐怔) 과 정의(怔偯) 그 자체, 북쪽을 바라볼 때는 그냥 천사, 남쪽을 바라볼 때는 나팔과 금대접을 든 천사, 모든 존엄 중 최고존엄(膗辜燇㛪), 위대(僞大)한 수령(囚囹) 문재인(紊災人) 동지(哃謘)께서 얼마 전까지 한동안 가붕개들 좋아하라고 물의 축복을 내려주시더니, 이제는 바람 차례입니다.


 

 태풍 바비가 북상 중입니다. 경로는 작년의 링링, 예전 2012년 볼라벤하고 비슷한 것 같고요. 인천 및 수도권 기준 2010년 곤파스처럼 최악의 경로는 아닌 것 같습니다만, 작년에 꽤나 무서웠던 링링보다도 강한 세력으로 헤븐조선에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됩니다. 볼라벤은 강한 태풍이었지만 제주와 호남에 모든 걸 쏟아 붓고 수도권에서는 그리 강하지 않았어요.



 링링은 최전성기에는 940hPa이었습니다. 이 위력 그대로 한반도에 상륙했으면 매미보다 더한 위력이었겠지요. 그런데 흑산도 쯤 왔을 때는 968.7hPa로 떨어졌고, 이후 970hPa 정도 세력을 유지하면서 황해도에 상륙했습니다. 이 링링이 인천에 살면서 내가 체험해 본 두 번째로 강한 태풍이었지요. 1위는 당연히 곤파스고요. 링링도 제법 무섭긴 했는데, 곤파스는 링링보다 대략 100배는 무서웠습니다.


 

 그런데 이번 바비는 25일 오전 4시 기준, 태안반도 인근인 북위 36.4에서 950hPa의 세력을 유지할 걸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그 매미가 고성에 상륙할 때 954hPa이었습니다. 매미의 최전성기는 910hPa의 슈퍼태풍이었지만, 나름대로 상당히 약해진 상태로 고성에 상륙했음에도 그런 위력이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바비는, 상륙은 링링처럼 황해도에 할 것 같긴 합니다만 태안반도쯤에서 950hPa이면... 링링보다 20hPa은 낮다는 거라 위력이 더 세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충남과 수도권 일대에 순간최대풍속 43m/s정도가 예상된다는데... 그러면 링링, 곤파스보다 훨~씬 센 폭풍이 수도권에 몰아친다는 소리가 됩니다.


 

 마왕 박남춘께서 마계재건의 꿈을 향해 힘차게 전진 중인 인천은... ... 십년 전 곤파스보다 더한 폭풍을 경험해볼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특히 서해 5도를 포함한 옹진군, 그리고 영종용유도 일대에 끔찍한 폭풍이 예상됩니다. 사진은 곤파스 당시의 인천 문학.


 

 올해는 유래없이 비가 많이 왔던 해라, 이미 비로 인한 피해가 곳곳에 있습니다. 그런데 이번 태풍 바비로 인해 더 큰 피해를 입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정숙조국미향의 이름으로 문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44APD 2020.08.25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점 문재인의 임기가 끝나갈수록 재앙의 강도가 강해지는것 같군요. 말년인 5년차에는 어떤 재앙이 있을지 두려울 지경입니다.

  2. 새로운 바람 2020.08.25 14: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치 세상의 종말을 알리는 요한묵시록의 한구절이 생각나는 글인것 같습니다. 봄에는 코로나19, 여름에는 장마와 태풍 그리고 왠지 다음 대재앙은 미국에서 불어닥칠것 같습니다.

    • 해양장미 2020.08.25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 최고존엄(膗辜燇㛪)께서는 미제가 삐딱하게 굴 경우 '우리민족끼리' 미 제국의 내정간섭을 이겨내야 한다고 분연히 선언하실 것으로 믿습니다.

  3. 포레스트23 2020.08.25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로나에, 장마에, 무더위도 모자라 태풍까지...참 가지가지하네요. 부디 무탈하시길 바랍니다.

    이번 폭우로 제법 피해를 입었고, 건물이 전체적으로 낙후된지라, 저희 지역도 걱정이 앞섭니다.

    • 해양장미 2020.08.25 16: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작년 링링과 거의 유사한 경로로 예상되는 중인데, 링링도 강풍피해가 꽤 있었거든요. 이번 바비는 바람이 더 강할 걸로 예상되는데다, 오랜 장마에 의한 대미지가 남아있는 상태라 보다 큰 피해를 각오해야 할 것 같습니다.

  4. 이것이냐 저것이냐 2020.08.25 1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로를 보면 서쪽이 주로 피해를 입을까요?
    (그리고, 김정은이 우울증이 걸렸다거나 내부불만으로부터 책임분산을 위해 김여정을 내세우는 상황이란 게 사실이면 이번 태풍은 또 한번 그를 괴롭히겠군요. ㅡ 걱정해 줄 필요는 없겠지만요.)

    올해는... 역대급 전세계적 전염병,역대급 장마,폭염, 이제는 태풍까지 오네요. 공수처,인터넷 규제,문화검열도 더 강화되어 다가오고 있구요. 2020년은 파란만장한 한 해인 것 같습니다. 코로나 이전의 세계,위수문동 이전의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간절합니다.이 재앙(災殃)들이 하루 빨리 끝나기를 기원합니다.

    • 해양장미 2020.08.25 1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링링 때는 대구도 피해가 제법 있었습니다. 그 때와 비슷하다고 가정하면 영동 및 영남 동쪽을 제외하면 피해가 있다고 생각해야 할 것 같습니다. 물론 서해안가의 피해가 가장 크겠고요.

      우리 최고존엄(膗辜燇㛪)께서는 언제나 축복을 내려주시는 분이기 때문에, 바비가 지나가고 난 후에도 또 끊임없는 축복으로 가붕개들을 심심하지 않게 해 주실 걸로 믿습니다.

  5. 스프링스프링 2020.08.26 0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재.인. 정말 이름값 하시는 분입니다. 배신당한 드루이드 왕의 저주가 크지 않길 바랄 뿐입니다.

  6. 1257 2020.08.26 0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재 바비의 중심기압이 940hPa 이하로 떨어졌네요. 다들 무탈하셨으면 좋겠습니다.

  7. 라일리에 2020.08.26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곧 필리핀에서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는 9호 태풍도 규모가 어마어머할거라는 말들이 있던데 올해 추석 과일값은 그냥 부르는대로 값이 될지도 모르겠네요.

    • 해양장미 2020.08.27 0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미 과일은 비싸졌더라고요. 9호 태풍의 경로는 아직 정확하게 예측할 수 없고요.

      바비는 우려보다는 서편향되어서 대미지가 덜할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