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가 시중에 풀리던 마지막 시기

정치 2020. 2. 23. 12:26 Posted by 해양장미

 브금

 

https://youtu.be/R9JN-HrdfT4

 




 우리 위대한 수령 문재인 동지께서 이 발언을 한 후, 거리에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급속도로 사라져갔습니다. 그리고 중고장터 같은 데 마스크가 풀리기 시작했었지요.


 

 48시간 후, 사람들은 공포에 질려 다시 마스크를 썼고 중고장터에서 마스크가 사라졌습니다. 이후 마스크 가격은 당연하게도 더욱 치솟았고, 극심한 품귀 현상을 빚고 있습니다.



 이 와중에 중국인들은 마스크를 대형 박스로 (본문 수정. 300개까지는 무신고, 1000개까지 간이신고, 그 이상은 일반수출신고 대상인데 그 탓에 300개 또는 1000개 한정이라는 루머가 돌았고, 이 정권 또는 추종자들이 퍼뜨린 루머로 파악합니다.) 사서 비행기를 타고 있다는 제보가 있습니다. 우리 위수문동의 고통분담 정신은 참으로 비범합니다.


 

 이 와중에 위수문동은 소식이 없습니다. 짜파구리 잡수고 급체하신 건지, 어디서 보톡스라도 맞는 건지, 사실은 우한 사스 걸려 와병 중이신 건지 알 수가 없습니다. 아침에 소식이라고 간만에 전해진 게 말레이시아 수교 60주년 기념하여 압둘라 국왕과 축사 서한을 교환했다는 게 전부인데, 그건 미리 싸인만 해도 되는 거라 근황으로 볼 수 없습니다. 박근혜는 7시간이었는데, 우리 위수문동70시간 이상 채울 기세입니다.


 

 나는 지난 설 때 주변에 마스크를 충분히 사재기하라고 주변에 이야기하고 다녔었습니다. 그렇게 하라고 먼저 조언해준 친구도 있었고요. 나의 사재기하라는 말을 들은 사람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만, 그 때는 아직 마스크를 정상적인 가격에 살 수 있었습니다. 그럴 수 있던 마지막 시기입니다. 나는 설 연휴가 지나면 이 역병이 퍼지고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워질 거라 우려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나는 스스로 충분한 수의 마스크를 확보하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이젠 지금 내가 가진 게 충분한 비축분인지도 좀 의심스러워지기 시작했습니다. 마스크 가격이 언제 정상으로 돌아올지 기약이 없습니다.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계신 오명돈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는 나쁜 시나리오에서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40%가 감염되고, 2만 명이 사망할 수 있다고 이야기 하신 바 있습니다. 한편으로 나는 이것이 최악을 감안한 시나리오라고 생각하지 않는데, 40%가 감염될 경우 2만 명 정도만 사망할 거라는 보장이 없을 걸로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우한 사스의 사망률을 현재 정확하게 추측하기 어렵다고 어림하고, 환자수가 너무 많아지면 제대로 된 의료가 어려워지기 때문에 사망률이 올라갈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관련 기사를 링크합니다.

 

오명돈 중앙임상위원장 "코로나19로 폐렴 발병시 2만명 사망 가능"




 나는 앞으로 마스크를 정 구하기 힘들어지면 이런 거라도 구해서 쓰고 다닐까 합니다. 이런 게 어울리는 시대입니다. 이 글을 읽는 분들 중 래디컬 페미와 신천지와 문천지와 민주당만 빼고 역병을 피하시고 무사히 옥체 보존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0.02.23 1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셀레우코스 2020.02.23 1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디 몸조심하십시오.

  3. 둥둥구리 2020.02.23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설연휴 즈음에 kf94짜리 300원대에 13만원 어치를 사서 저랑 본가랑 할머니께 총 400개를 구매해 보냈는데 장미님이 쓰신 글이 영향이 컸던 것 같습니다. 전 중국 명절이 언젠지 잘 몰랐거든요. 근데 이번 사태랑 중국 춘절이랑 한국 설날이랑 겹친다고 쓰신 부분을 읽고 소름이 돋아서 후다닥 로켓배송으로 시켰습니다. 제 가족들을 지켜주셨내요. 감사드립니다.

    이런 표현은 이 블로그에서 쓰기 싫었는데 문재인과 문정부는 정말 역겹고 더럽습니다. 자신들이 한 말이 자신들을 반박하는 꼴이요.

    특유의 착한척과 이중성이 제가 좌파 정치인을 싫어하는 가장 큰 이유인 것 같습니다. 좌파를 지지하지않는 사람 절대다수가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이런 감성을 갖고있지않을까싶네요.

    • 해양장미 2020.02.23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쁘게도 제 글이 도움이 되었군요. 춘절이 공식적으로는 지난 달 말일까지였는데, 실제 휴가를 이번 달 10일경까지 준 직장도 있는 것으로 압니다. 그리고 3월에 대학들이 개강합니다. 그러니까 이제 제대로 난리가 날 때가 된 것이었지요.

      수령 동지와 조국 전 장관은 과거의 말로 스스로의 뼈를 끊임없이 때리고 있습니다. 책임 못 질 발언을 난사해놓은 것으로 모자라, 평범한 사람 수준의 책임감도 없는 부류입니다.

  4. 윈브라이트 2020.02.23 1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에는 확진자가 1만명 선을 넘는 순간, 이 정권은 걷잡을 수 없이 무너질 것 같습니다.

    저 교수가 말한대로 전국민 40% 감염 + 2만명 사망 같은 시나리오가 전개된다면 위수문동은 그 전에 청와대에서 머리채 잡혀 끌려 나와 광화문 광장에서 생을 마감하게 될 것입니다. 아무리 위수문동이 싫어도 그런 시나리오는 생각하고 싶지 않네요.

    • 해양장미 2020.02.23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확진 네자리수는 확정적이고 다섯자리수는 운이 따라줘야 안 갈 것 같습니다.

      제 판단에는 아직도 제대로 된 정부차원의 조치가 없습니다. 그러니까 확률적으로 보면 안 좋은 시나리오쪽으로 갈 확률이 좀 더 높을 겁니다.

      정말 나쁜 시나리오로 가면 차라리 빨리 걸리는 게 나을 수도 있습니다. 약과 병원 침상이 남아있고, 의료인들의 체력이 남아있을 때 앓는 게 나을 수도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물론 이런 정말 나쁜 시나리오는 절대 있어서는 안 되겠고, 별로 생각하고 싶지 않습니다.

  5. O44APD 2020.02.23 1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일 전에 기생충팀 불러서 짜빠구리를 대접하고 웃고 떠든 사진들은 마치 혁명 직전 루이 16 세를 보는것 같습니다. 아니 개들 표현 빌려서 '운명이다' 라고 해줘야할려나요

    아무튼 후대에 남을 사진이 될것 같습니다.

    • 해양장미 2020.02.23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 며칠은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대통령 대행 같을 정도입니다.

      수령 동지는 어디서 뭘 하고 계신 걸까요. 차라리 정은경에게 권한을 양도한다면 이 위기는 어찌 최선으로 넘길 수 있을 건데요.

  6. StaticCast 2020.02.23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사진의 봉준호 감독과 문재인 대통령의 만남이 마치 저소득층 동네는 물난리가 났는데 상류층 박 사장네 가족은 한가하게 생일파티하던 기생충의 장면을 떠올리게 한다는 여론이 있습니다.

  7. 2020.02.23 1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해양장미 2020.02.23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격조합니다. 앞으로도 무탈히 소식 남겨주시면 좋겠습니다.

      방금 뉴스를 보니까 초등/중학교 개학이 일주일 연기된다고 하는 것 같습니다. 물론 그걸로 충분한 대응이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학부모들의 부담이 심해질 것 같습니다.

      의료인들은 대체로 신천지에 책임을 돌리는 것이 위험하다고 이야기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우려도 하고요. 그렇지만 이 정권은 적극적으로 신천지 탓을 하고 있습니다. 일단 신천지가 비난을 받는 건 어쩔 수 없을 것 같지만, 이 정권이 온전히 책임회피를 하는 것은 불가능할 것입니다.

      제 생각에 어느 정도까지의 환자발생까지는 우리나라의 우수한 의료체계가 대응이 가능하므로 낮은 사망률을 유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일정 이상 숫자가 특정 지역에 집중될 경우, 제대로 된 의료가 지원되지 않으면서 사망자가 속출하고 이번 역병 외의 온갖 질환과 부상에도 대응이 안 되면서 간접적인 사망자도 급증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낙관하기에 상황은 너무 나쁘고, 이 정권은 실질적으로 우리나라, 우리 국민 편이 아닌 것으로 보입니다.

      부디 행운이 함께하시길 바랍니다.

  8. Palaiologos 2020.02.23 1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양장미님도 무탈하시길 바랍니다. 지금 상황이라면 확진자 5자리수도 금방 도달 할겁니다. 모두가 문재인과 정부는 절대 믿지 말고 각자도생해야할 시기입니다.

    • 해양장미 2020.02.23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Palaiologos님도 무탈하시길 바랍니다. 질병관리본부와 의료체계에는 최대한 협조하되 정치권력은 절대 믿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9. 스스로학습 2020.02.23 1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능한 지도자는 그 형편없는 판단력으로 지지자들을 고통스럽게 하지요 문재인이 국제적 이득을 떠나서(한국의 이득이 아닌 본인 정권의 이득) 최소 장미님의 상황판단이나 예측력의 반만 가졌더라도 이러진 않았을겁니다 이 또한 인재입니다(인재 참사)

    • 해양장미 2020.02.23 1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필이면 수령 동지같은 양반이 저 자리에 있을 때 이런 역병이 찾아오네요.

      좀 전에 뭐하다가 이제 나와서는 한참 신천지 탓하더니 '온 국민이 자신감 갖고 함께하면 승리할 수 있어' 라고 하셨네요.

      물론 바이러스라는 게 자신감으로 이겨지는 건 절대 아닙니다만, 수령 동지가 저 자리에 있는데 국민들이 어찌 자신감을 가질 수 있을지 저는 모르겠습니다.

  10. 胤熤 2020.02.23 1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오후 "심각" 단계로 대응이 격상 되었네요. 많이 늦었지만 잘 대응하기를 바라야 겠습니다.
    마스크는 kf94와 80, 일반 마스크 모두 어느정도 가지고는 있는데, 최대한 아껴쓰기 위해 저 자신부터 동선을 최소화 할 생각입니다.
    몸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 해양장미 2020.02.23 1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상황이 악화되니 면마스크도 귀해졌다고 합니다. 사태가 얼마나 오래 갈지 지금으로서는 알 수가 없습니다.

      정부에서 심각 단계 선언은 했는데 그에 부합하는 다른 조치는 뭐가 없는 것 같습니다. 말만 심각 단계라고 한다고 되는 게 아닌데, 지금 보면 그냥 질본이나 의협 등 의료인들이 성화를 부리니까 어쩔 수 없이 단계만 심각으로 바꿔놓은 것 같습니다.

  11. 2020.02.23 1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해양장미 2020.02.23 2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구 시민들이 가만히 있으면 뭘합니까. 앞으로 열흘동안 들어올 중국 유학생이 38,000명 정도 더 있을 건데요.

      세월호 때 떠오릅니다. '가만히 있으라.'

  12. 대발290 2020.02.24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대구는 이제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워졌습니다만
    코스트코에 가니까 아직 구할수있었습니다
    물론 회원당 20개짜리 한 박스로 제한이 있었지만
    오픈시간에 맞추어서 가니까 구할수있었습니다
    아무래도 회원제 매장이니까 물량이 아직 남아있는것 같았습니다

    아직은 신천지로 화력을 집중하면서 면피하는게
    어느정도 먹혀들어가는것 같습니다만
    그게 언제까지 갈수있을까요
    결국 침묵하는 다수는 냉정하게 심판을 하리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 해양장미 2020.02.24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난 지선 때 대구도 민주당에 표 많이 줬었지요. 그 때 민주당 찍었던 분들, 후회 좀 하고 계실 거라 생각합니다. 오는 총선에서는 몰표를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나마 코스트코에서 개점시간에라도 구할 수 있어 다행이라고 해야 할까요. 참 위기가 와도 정치질이 먼저인 정치인들과 그 추종자들 때문에 고생이 많으십니다.

  13. realrealthing 2020.02.24 1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대 후반청년이에요. 마스크 대란으로 난립니다. 오늘은 전국 마트마다 사람들이 바글바글한거 같고요. 특히 대구가 난리났네요.

    민주당 알바단은 계속 인터넷에 신천지 =한나라당 / 방역의 실패 원흉=신천지임을 퍼트리려고 난리났고요.
    http://mlbpark.donga.com/mp/b.php?m=search&p=1&b=bullpen&id=202002240040146734&select=sct&query=%EC%9D%B4%EC%A4%80%EC%84%9D&user=&site=donga.com&reply=&source=&sig=h6jRSY2ghhjRKfX2hgj9Gg-Aghlq

    저희 집도 마스크 비축해둔게 없어서 걱정이에요.

    지금 전염이 얼마나 갈지를 모르겠네요. 비싼 마스크
    사고 필터가는 형태로 사는게 나을까요? 아니면 해외사이트에서 직구로 낱개 들어있는 마스크 뒤늦게 오더라도 사놓을까요 ...

    • 해양장미 2020.02.24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스크 비축분을 늘리기 위해 저도 오늘 다이소 2군데를 가봤지만 마스크가 없다고 하네요.

      만약 현 시점에 제가 마스크 비축분이 없다면 필터교체형이라도 구매할 것 같습니다.

  14. 2020.02.25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해양장미 2020.02.25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격조합니다. 다음에도 무사하다는 소식 전해주시길 바랍니다.

      지역 폐쇄 이야기가 나오고 있던데 괜찮으실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인천에 있습니다만, 인천이 대구를 따라가지 않을 거라는 보장은 없습니다. 이 위기를 무탈히 넘기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