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브금

 

https://youtu.be/0revqs5f-go

 



 김수현보다 나쁜 정책실장이 있을 수는 없겠지만, 정말 듣도 보도 못한 회전문 인사입니다. 그나마 김상조는 전임인 장하성, 김수현과는 달리 경제학자 범주에는 들어갑니다만, 그가 주류경제학자라는 주장은 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김상조는 지난 2017년 인사 과정에서 변형윤을 포함한 학현학파가 나서서 지지했던 인물입니다. 참여연대 인물이기도 하고요.


 

 그는 저서를 낸 적이 있고, 나도 그것을 보았습니다. 참 보면 골치가 아파지는 저서라고 생각합니다. 그가 재벌개혁으로 유명하긴 한데, 그것과 무관하게 그의 주장들은 학현학파와 맥락을 같이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김상조에게 전임보다 나은 무언가를 기대한다면 그리 좋은 기대는 아닐 겁니다.



 잘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그가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저질렀던 문제들이 있습니다. 그 중 대표적인 것 하나를 꼽아보자면 닭강정 프랜차이즈 가마로강정과의 갈등을 들 수 있습니다. 공정거래위가 가마로강정이 치킨 맛의 동일성을 유지하는 데 필요하지 않은 50개 품목을 강매했다는 이유로 과징금을 부과하고 시정명령을 내렸는데, 본사는 물론 가맹점주들도 반발하고 나섰던 것입니다. 당시 사건에 대해서는 다음 링크들에.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15&aid=0003884524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8020802100976817001&ref=naver

 

http://www.naeil.com/news_view/?id_art=292965

 

 나는 공정위가 롯데백화점 인천점과 부평점에 했던 강압도 그렇고, 대체 누구의 이익을 위해 저렇게 하는 건가라는 생각을 여러 번 했었습니다.



 한편으로 김상조가 유한킴벌리의 담합을 봐줬다는 내부고발도 있었는데요. 이번에도 내부고발자는 보호받지 못한 걸로 보입니다. 이 문제에선 김상조가 속했던 참여연대까지 나서서 내부고발자 유선주 전 국장을 지지했으나, 이 정권의 권력자들이 어디 보통 안하무인들이어야 말이지요.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5&aid=0002884754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6&aid=0000096627

 



 마지막으로 김상조의 출세를 보면서 다음 기사의 일화가 떠올랐습니다.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1216886616058152&mediaCodeNo=257


 

 ‘출세는 김상조처럼, 투자는 김의겸처럼.’


 

 이번 정권이 보여준 살아있는 인생의 지혜가 있습니다. 페미니즘 교육을 받고 자라는 아이들은 이 정권의 인물들이 하는 걸 보면서 참된 지혜도 배우리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복서겸파이터 2019.06.23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부는 저도 잘하는데 거 괜찮은 출세 방식이네요.

  2. 이익 2019.06.23 1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대되네요ㅋㅋ 어떻게 할지 아니 박살낼지. 근데 저분 가습기살균제 방관혐의가 있다는데 진짠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제대로 할수있을지는 모르겠네요 아직 시작도 안했지만 벌써부터 우려되고

    • 해양장미 2019.06.23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장하성, 김수현이 하던 것과 별 다를 거 없을겁니다. 이 정권이 처음부터 강행하던 방향과 김상조가 예전부터 주장하던 방향이 동일하다고 생각합니다.

    • 이익 2019.06.23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고보니 저사람별명이 대기업저승사자라는데 그럼 대기업들입장에서는 몸사릴수밖에 없나요? 왠지 삼바 분식회계도 대놓고 압박할거같네요ㅋㅋ

    • 해양장미 2019.06.23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차피 김상조가 지금까지 공정위에서 하던 게 대기업 잡기라 정책실장 되었다고 별로 달라지는 건 없을 것 같습니다.

  3. 2019.06.23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해양장미 2019.06.23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회전문 인사와 내부고발자에 대해, 그들이 이명박근혜 시절 하던 말은 대체 뭐였을까요. 살아있는 내로남불의 화신들이 따로 없습니다.

  4. O44APD 2019.06.23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활용도 안되는 인재들은 대체 어디서 구하는건지 모르겠네요
    환관정치 보는것 같습니다.

    • 해양장미 2019.06.23 1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참여연대가 코어입니다.

      이번 정부 및 여당 인사 중 김상조, 김수현, 장하성, 조국, 안경환, 조대엽, 탁현민, 송인배, 황덕순, 이효성, 김연철, 김기식, 박원순, 정현백, 박주민, 이재정, 조희연, 홍영표 등등 수십 명이 참여연대 출신입니다.

  5. minddiver 2019.06.23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뭐 저런데 출세해봐야 뭐 있나요? 돈을 특출나게 많이 버는것도 아니고...별로 부러울게 있나싶나 하는 생각도 드네요

    • 해양장미 2019.06.23 1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제 앞으로 김상조는 청와대 정책실장을 한 사람이 되는 거고요. 김상조의 집안은 청와대 정책실장을 배출한 집안이 되는 겁니다. 쉽게 말하면 집안 급이 달라져요. 그럼 앞으로 김상조 집안의 후대는 혼인 시에 더 상류 가문으로 취급받게 됩니다. 괜히 재산 지위 명예 가질 만큼 가진 양반들이 청문회 리스크를 떠안고 망신을 감수하면서 장관직에 도전하는 게 아닙니다.

  6. 윈브라이트 2019.06.24 0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김상조는 이 정부의 경제 폭망에 장하성, 홍장표, 김수현, 김현미 등과 더불어 손가락 안에 들 정도로 지분이 큰 양반인데, 이상하게 아직까지 이미지가 그 정도로 나쁘진 않습니다. 대기업 패고 다니고, 기업들 기 꺾어놔서 투자심리 위축시키는게 어찌보면 이 정부 경제실정의 핵심인데, 이상하리만큼 좋게 포장되는 현실입니다.

    유선주 국장 이야기는 저도 봤습니다. 항상 그렇듯이 이 정권은 내부고발자가 자기들한테 도움이 될 거 같으면 영웅으로 띄워주고, 자기들한테 불리할 거 같으면 안면몰수하고 씹어버립니다.

    • 해양장미 2019.06.24 06: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씀대로 김상조는 이상하게 평가가 괜찮더라고요. 언론 플레이어들이 있겠지만, 대체로 반기업정서와 친정권 친민주당 성향을 가진 부류가 김상조에 대해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을 거라 생각은 합니다.

      이 정권이 내부고발자를 다루는 태도는 그들의 위선과 이중잣대를 단적으로 드러냅니다.

  7. 27남 2019.06.24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장 본인은 정말 악덕 대기업이라서 그 산하에 목줄이 죄여 고통받는 중소 납품업체를 구원한다는 그림속에서 살고 있는 것 같은데

    정작 중소기업은 52시간제로 동력을 잃고, 경기침체로 고사하고, 강소기업으로 가기는 더 힘들어지고, 애먼 대기업은 일단 맞고 있는 형국이니 박자를 못맞춰도 어쩜이리..

    • 해양장미 2019.06.24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웃픈게요. 저 쪽에선 그나마 김상조가 재벌에 대해 온건한 쪽이라는 겁니다. 재벌저격수 소리를 듣긴 합니다만, 그래도 경제학자고 주류에 사사받긴 한 쪽이다보니 그렇습니다. 그래서 아마 문재인은 나름 중립적이라고 생각하고 인사한 걸겁니다. (...)